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 부산본부 조합원 게시판입니다. '조합원'으로 인증받으셔야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회원등급 조정은 부산본부로 문의하십시요.

정부가 이성을 잃었다.

조회수 2339 추천수 0 2007.11.08 19:47:23
화물연대


  
정부가 이성을 잃었다.

자본가들과 그들의 정부가 이성을 잃었다.
11월16일 화물/철도의 공동파업이 선언되자 투쟁을 교란하기 위해 길길이 날뛰고 있다.

먼저 경찰력을 동원한 화물연대 탄압이 집중되었다. 망향휴게소노동자들에게 오랜 세월 가해졌던 노동탄압에 분노하여 발생한 우발적인 폭력행위에 대해 부산, 경남, 전북, 대전지부 등 화물연대 산하 다수조직을 엮어서 감옥으로 보내고 있다.

철도에 대해서는 올해 말로 폐기처분될 직권중재라는 무기를 무덤에서 꺼내들어 불법투쟁으로 몰아가고 있다. 얼마나 저들이 절박했으면 무덤까지 파헤치며 탄압의 빌미를 찾고 있겠는가?

7일 오전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정책조정회의에서 정부는 11일로 예정되어 있는 전국노동자대회 및 범국민대회와 16일로 예정되어 있는 철도-화물 공동파업에 대해 강경 대응 방침을 결정했다. “참여정부가 관리해야 될 정치일정 중 가장 중요한 17대 대통령 선거가 40여 일 가량 남은 시점에서 사회적인 안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정부는 인식하고 있다”라며 그들의 정권다툼 판에 노동자들의 생존권투쟁은 용납 할 수 없다는 한심한 작태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어제는 지난해 말 화물연대의 생존권투쟁과정에서 빚어진 일을 이유삼아 1년여를 끌었던 재판과정에서 무죄판결을 받은바 있는 화물연대부산지부 엄** 동지에게 검찰항소심에서 실형1년을 선고하여 구속시켰다. 그리고 오늘은 화물연대 전북지부장과 부산지부조직부장을 끌고 갔다. 이리하여 불과 보름 만에 7명의 화물연대 간부들과 조합원들을 떼거리로 감옥소에 가두었다. 그리고 계속해서 출석요구서와 체포영장을 남발하며 공안탄압을 하고 있다. 11월16일 화물·철도 공동파업이 선언되자 총자본의 파업전선교란공작은 파렴치의 극을 보여주고 있다.

아무리 국가폭력기구를 총동원하여 파업전선을 교란하고 투쟁대오를 흔들려 한다 해도, 신자유주의시대 이미 더 이상 물러 설 수 없는 생존의 벼랑 끝에 선 우리 특수고용노동자들에게 협박으로 통할 수는 없다. 오히려 그러한 얕은 수작을 부리면 부릴수록 분노만 키워간다는 사실을 알아야 할 것이다.

화물연대 부산지부는 화물노동자들을 기만하며 노동기본권을 박탈해간 입법부와 행정부를 규탄하며, 구속·수배·벌금 남발로 탄압에 광분하는 사법부를 규탄한다. 그리고 그들이 그토록 피해가고자 하는 화물·철도 공동파업투쟁을 강도 높게 펼쳐갈 것이다. 주44시간노동과 단체협약체결을 외치며 분신한 정해진열사의 요구와 우리의 요구가 다를수 없다. 노예계약을 철회하고 노동기본권을 보장하라며 자신의 화물차량에 탑승한채 기름을 붓고 분신을 시도했던 서울우유 고**동지의 심정은 전체 화물노동자들의 심정이다.

“구속자를 석방하고 공안탄압 중단하라!”
“화물노동자들의 생존권과 노동기본권을 보장하라!”
“총파업투쟁 승리하여 인간답게 살아보자!”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sort 날짜 조회수
1526 학교 관리자들의 압력에 굴복한 부산시교육청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4-19 1544
1525 학교의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임금 격차가 얼마나 나는지 아시나요?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4-19 2014
1524 108배 하면 교섭 중단, 습관처럼 협박을 일삼는 부산시교육청!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4-08 1097
1523 10일간의 단식농성을 마치며 조합원, 민주노총, 시민사회단체 동지들께 올리는 편지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25 1316
1522 [학비노조]1200명 조합원의 단결된 힘으로 마침내 부산교육청의 정문을 활짝 열어내다!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24 1046
1521 학교 조리사인 그녀가 매일 도시락을 싸는 사연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21 1053
1520 협박, 폭력, 인권유린... 부산교육청의 흔한 일상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21 1015
1519 단식중인 부산학비노조 이필선 지부장의 호소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19 1302
1518 3.23 학교비정규직노동자 총궐기에 함께하여주십시오!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19 1217
1517 단식중인 여성비정규직 비막는 비닐 뺐겠다고 경찰,직원 100여명이 달려드는 부산헬교육청!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18 993
1516 대형사고의 위험에 노출된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11 1071
1515 김석준 교육감님, 이렇게 웃음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09 972
1514 부산교육청 왈 "1인시위 계속하면 교섭 중단하겠다."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07 1447
1513 학교 조리원이 직접 조리한 급식을 먹지 않고 도시락을 싸와서 먹는 이유?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04 1382
1512 [학비노조]차라리 벼룩의 간을 빼먹어라!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02 1228
1511 교섭에서 망언과 거짓말로 일관하는 부산시교육청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02 983
1510 [KNN]급식조리사들에게 "급식비 내라" 논란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2-19 1745
1509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 도시락 투쟁 선포!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2-18 1562
1508 [학비연대회의]노동개악 저지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결의대회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5-12-07 1472
1507 무기한 노숙농성에 돌입하며 부산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에 드리는 호소문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5-11-10 2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