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 부산본부 조합원 게시판입니다. '조합원'으로 인증받으셔야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회원등급 조정은 부산본부로 문의하십시요.

오늘아침 영도sk저유소앞에서

조회수 3153 추천수 0 2007.11.02 14:00:41
화물연대
11월2일 아침8;30분, sk영도저유소앞 투쟁현장에 민주노동당 권영길대선후보와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최용국본부장, 부산시당 김석준, 영도지구당 당원 , 등 많은 사람들이 연대해 주셨습니다. 한진중공업 출근노동자들을 만나 뵙고는 인근에 위치한 영도sk저유소 화물연대투쟁에 연대해 왔던 것입니다. 마침 sk동지들 가족들도 아침집회에 결합했던 터라 자연스레 권영길 대선후보와의 길거리 간담회가 진행되기도 했습니다. 울산에서도 건설플랜트노조가 sk자본과 투쟁하고 있다며, 힘차게 투쟁해서 반드시 승리하기를 바란다며 민주노동당 또한 이 투쟁에 함께하겠다는 이야기를 하였습니다. 더불어 11월11일 전국민중대회에서 최대한 힘을 보여주자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아침집회후 동지들은 서울우유투쟁현장인 안산으로 급히 올라갔습니다. “sk자본 박살내고 생존권을 쟁취하자!” "노동기본권 쟁취하고 인간답게 살아보자!“ “철도/화물 공동투쟁 07투쟁 승리하자!” “특수고용노동자도 노동자다 노동기본권 보장하라!” “투쟁!”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sort 날짜 조회수
1526 학교 관리자들의 압력에 굴복한 부산시교육청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4-19 1544
1525 학교의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임금 격차가 얼마나 나는지 아시나요?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4-19 2016
1524 108배 하면 교섭 중단, 습관처럼 협박을 일삼는 부산시교육청!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4-08 1098
1523 10일간의 단식농성을 마치며 조합원, 민주노총, 시민사회단체 동지들께 올리는 편지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25 1316
1522 [학비노조]1200명 조합원의 단결된 힘으로 마침내 부산교육청의 정문을 활짝 열어내다!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24 1046
1521 학교 조리사인 그녀가 매일 도시락을 싸는 사연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21 1054
1520 협박, 폭력, 인권유린... 부산교육청의 흔한 일상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21 1017
1519 단식중인 부산학비노조 이필선 지부장의 호소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19 1302
1518 3.23 학교비정규직노동자 총궐기에 함께하여주십시오!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19 1217
1517 단식중인 여성비정규직 비막는 비닐 뺐겠다고 경찰,직원 100여명이 달려드는 부산헬교육청!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18 993
1516 대형사고의 위험에 노출된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11 1072
1515 김석준 교육감님, 이렇게 웃음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09 972
1514 부산교육청 왈 "1인시위 계속하면 교섭 중단하겠다."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07 1449
1513 학교 조리원이 직접 조리한 급식을 먹지 않고 도시락을 싸와서 먹는 이유?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04 1382
1512 [학비노조]차라리 벼룩의 간을 빼먹어라!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02 1228
1511 교섭에서 망언과 거짓말로 일관하는 부산시교육청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3-02 984
1510 [KNN]급식조리사들에게 "급식비 내라" 논란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2-19 1745
1509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 도시락 투쟁 선포!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2-18 1563
1508 [학비연대회의]노동개악 저지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결의대회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5-12-07 1472
1507 무기한 노숙농성에 돌입하며 부산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에 드리는 호소문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5-11-10 2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