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 부산본부 조합원 게시판입니다. '조합원'으로 인증받으셔야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회원등급 조정은 부산본부로 문의하십시요.

7월10일 부산시청기자회견

조회수 2710 추천수 0 2007.07.09 21:34:08
화물연대 부산
" 화물차휴게소 주차요금 부과계획을 철회하고, 공영주차장 확충약속을 즉각 이행하라. "


이 나라의 물류를 담당하는 화물차기사들은 온갖 멸시와 차별 속에서 살아왔다. 겉으로는 물류를 움직이는 역군이라고 하면서 실제로는 법적 제도적 사각지대에서 일해왔다. 2003년 화물연대의 조직과 더불어 2차례의 물류총파업으로 조금이나마 제도개선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냈다. 하지만 예산이 없고 준비가 덜되었다는 이유로 미루어 오다가 오늘에야 화물차휴게소의 착공을 눈앞에 두고 있으며, 공영주차장 등의 계획은 여전히 오리무중에 있다.

화물차휴게소의 착공을 무엇보다도 기뻐해야 할 화물노동자들은 또다시 절망하고 있다. 국비와 시비가 투입된 화물차휴게소가 특정업체의 영리추구수단으로 전락하게 되었다. 휴게소라 함은 누구나 쉬었다가 갈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지만 공사 시공과 관리운영을 담당할 SK측은 멤버쉽카드(SK복지카드)를 소지하지 않으면 휴게소이용을 제한하고자 하며, 주차장도 주차료를 받아서 부과수익을 얻으려고 하고 있다. 이러한 내용은 SK가 이미 휴게소를 완공하여 운영을 시작한 인천에서도 드러나고 있다.

고속도로 화물차휴게소를 포함하여 모든 휴게소는 휴게소를 이용하는 차량에 대해 주차요금을 부과하는 경우가 없다. 또한, 휴게소에 진입하는 차량에 대해 일일이 특정회사의 멤버쉽카드 소유여부를 따지며 이용을 제한하는 경우도 없다. 그러나, 납득할수 없는 이러한 사업에 시민의 혈세를 114억원이나 투입 한다는 것은 특정기업에 대한 엄청난 특혜가 아닐 수 없으며 화물연대와의 합의내용을 전면적으로 기만하는 태도임이 분명하다.
이러한 특혜사업에 국비와 시비는 무엇 때문에 투입하는지 부산시와 항만공사는 밝혀야 한다.
또한 부산시와 항만공사는 SK와 맺은 공사계약을 비밀로 하여 공개하지 않고 있다. 화물차휴게소가 어떻게 운영될 것인지는 당사자로서 화물연대가 알아야 할 권리가 있다.

현재 부산시에 등록된 화물차는 11,820대가 있는데 실제 확보된 주차장은 거의 없다. 그래서 화물차기사는 어쩔수 없이 대로변이나 항만배후도로에 불법주차를 할 수밖에 없다. 부산시는 항만물류사업을 전략산업으로 육성한다고 하지만 실제 주차장 확보 없이 사업허가를 내준 결과가 오늘의 주차난을 가져왔다.
덤프차량도 똑같은 현실에 직면해 있다. 이제 더 이상 주차 할 곳도, 주차과태료를 낼 돈도 없으므로 부산시는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

화물연대(운수노조 부산본부)와 덤프연대(전국건설노조 부산건설기계지부)는 주차장 확보 없이 강행하는 주차단속을 반대하고 시급히 시유지등에 대체 공영주차장 부지를 확보 할 것을 요구한다. 또한, 화물차휴게소 건설 사업이 본래의 취지대로 운전자의 휴식과 복지를 보장하는 차원에서 건설되기를 바라며, 요구사항이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강력한 투쟁으로 기어이 챙취해 낼 것이다.

<>

1. 화물차휴게소 주차요금 부과계획을 전면 철회하라.
2. 부산시와 항만공사는 SK측과의 공사계약서를 즉각 공개하라.
3. 화물차량과 건설기계의 만성적인 주차난을 해소하기 위한 공영주차장 확충약속을 즉각 이행하라.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sort 날짜 조회수
1566 부산학비노조 무기한 농성 6일차 소식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7-07-18 576
1565 부산학비노조 무기한 농성 5일차 소식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7-07-18 362
1564 학비노조 총파업 6월29일 9시 부산교육청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7-06-27 532
1563 [학비노조] 6월29~30일 전국 총파업 돌입!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7-06-20 740
1562 [노컷뉴스]`학내 비정규직`…문재인 정부 해법은?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7-05-29 587
1561 2017 최저임금 1만원,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서비스노동자 걷기대회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7-05-29 578
1560 [학비노조]우린 왜 6월말 파업을 하려고 하나?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7-05-23 813
1559 [2차교섭]분노폭발! 사람 환장하게 만드는 교육청의 망언들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7-04-28 713
1558 [학비노조]최저임금 1만원 Go~Go! 학비 언니들이 간다!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7-04-25 1013
1557 [학비노조]우리보고 미래세대들에게 불리한 퇴직금 제도를 합의해달라고?!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7-04-25 716
1556 학교비정규직(교육공무직) 노동자 시국선언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11-25 1055
1555 강제발령에 맞선 학비노조의 투쟁은 계속 됩니다.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9-06 1105
1554 강제 발령 후 일주일, 어떤 일이 생겼나?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9-06 1071
1553 부산교육청은 원칙과 기준 없는 주먹구구식 전보 즉각 중단하라!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8-29 1162
1552 결사단식 중인 이필선 지부장님이 조합원들께 남긴 호소글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8-29 995
1551 구조조정과 노조탄압용 강제전보 막아내겠습니다!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8-23 1066
1550 교육청의 강제전보, 확실하게 드러난 2가지 사실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8-22 1417
1549 이필선 학비노조 부산지부장, 무기한 단식농성 재돌입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8-22 1389
1548 전보 그까짓거 가면 돼지. 학비노조 왜 저라노?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8-22 1507
1547 [학비노조]마지막으로 대화의 손을 내밀었습니다. 김석준 교육감은 대화냐, 대결이냐 선택하십시오!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8-19 8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