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 부산본부 조합원 게시판입니다. '조합원'으로 인증받으셔야 글쓰기가 가능합니다. 회원등급 조정은 부산본부로 문의하십시요.

22일 오후2시, 영도다리 건너서 ...

조회수 2753 추천수 0 2007.09.21 18:29:22
화물연대부산





부산/마산 SK에너지(주) 유조차량노동자들
무기한 전면파업중!!


        
부산과 마산에 있는 SK에너지(주)물류센터내 운송3사[(주)광역특수화물, (주)영남상운, (주)한수상운]에 속해있는 유조차량을 운행하는 전국운수노조 화물연대조합원들이 지난 9월15일부터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하였다.

투쟁의 이유는, 부산저유소(물류센터/기름보관소)내의 유조차량 주차를 SK에너지(주)에서 공사를 이유로 거부했던 것이다. 더군다나 운송3사마저 주차부지에 대한 마땅한 대안을 마련하지 않아 유조차량은 갈곳이 없게 된것.

유조차량은 일반차량과는 달리 지정된 장소이외의 장소에 주차를 할수 없다. 이러한 내용을 위반하게 되면 과태료가 30만원~300만원이 부과된다. 이러한 제도적 조건속에서 주차부지에 대한 아무런 대안없이 저유소밖으로 유조차량을 내모는 것은 운전자(조합원)들에게는 엄청난 폭력이다.

마산물류센타에서도 조합원에 대한 불공정배차와 화물연대로고가 부착된 차량에 대해 저유소내 주차를 불허하는 등의 노조탄압을 노골적으로 해 왔다. SK에너지(주)의 노조탄압은 이렇게 부산과 마산지역 전반에 걸쳐 진행되어 온 것이다.

화물연대조합원들은 노동조합을 사수하는 길만이 살길이라는 것을 확인하고, 노동조합을 인정받기 위해 운송3사와 SK에너지(주)를 상대로 단체협약체결을 요구하며 본격적인 투쟁에 들어갔다.

이러한 조합원들의 투쟁에  SK에너지(주)에서는 구청 주차단속반, 경찰, 그리고 소방서까지 동원하여 시위중인 차량사진을 찍어대며 고액의 과태료부과를 협박하는 등, 이제 노조탄압을 위한 노무관리에 행정기관까지 총동원하고 있는 셈이다.  

조합원들의 요구는 안정적인 일자리와, 10년동안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는 운송료 인상, 사내 복지시설의 확충, 불공정배차로 말썽이 많은 마산지역 배차원의 교체 이다.

사측의 교섭해태와 불성실로 인한 교섭결렬로 파업을 선택한 조합원들은, 결국 운송3사의 배후이자 원청회사인 SK에너지(주)에서 노조활동을 인정하고 협약체결에 응하는 태도를 가져야 사태는 종결될 것이라고 보고, 추석연휴를 전후하여 투쟁을 집중하고 있으며, 이의 연장선에서 22일(토)오후2시, 영도구소재 SK에너지(주)앞에서 집회를 하고 부산역까지 시가행진과 선전전을 가질 예정이다.


-아 래-

[SK자본 규탄과 단체협약 쟁취를 위한 화물연대부산/경남지부 결의대회]
■일시; 2007년 9월 22일 . 오후2시.
■장소; 영도구 청학동 SK에너지(주)부산물류센터 앞.(한진중공업 인근)
■기타; 집회후 부산역으로 행진.

<끝>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sort 날짜 조회수
1546 [학비노조]영화 '베테랑'으로 빗대본 이번 강제전보 사태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8-19 1109
1545 김석준 교육감 끝내 강제전보 강행 의사 밝혀...병원복을 입은채 다시 단식하겠다는 서희자 수석부지부장..ㅠ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8-19 923
1544 [긴급 성명]노사신뢰 회복을 위해 23일간의 단식을 해제합니다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8-12 1177
1543 단식 21일째… “차라리 죽여라!”, 김석준 교육감은 모르쇠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8-11 992
1542 김석준 교육감님, 억압과 불통을 가르치려 하시나요?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8-09 1119
1541 [버라이어티한 단식19일째]경찰까지 동원해서 교육청 입구 봉쇄! 뭣이 그리 무섭냐?!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8-08 2276
1540 터무니없는 부산교육청의 주장에 대한 부산학비노조의 반박자료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8-06 1220
1539 [단식15일째]부산교육청 보수관료들이 교육감을 흔들고 있나?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8-05 919
1538 "학교 비정규직에 선생님 호칭쓰면서 교권 추락....인권침해 충격적"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8-03 1260
1537 [전보특보6호]폭염 속 단식14일째! 결사투쟁으로 반드시 승리한다!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8-03 1049
1536 교육실무직원 강제전보에 대한 부산학비노조 입장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8-02 1319
1535 학비노조가 정치적인 목적을 가지고 김석준 교육감 까는거 아니냐?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7-28 1470
1534 비정규직과 맺은 약속은 손쉽게 저버리는 현실이 너무 서럽습니다.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7-27 895
1533 [학비노조]이번 강제전보의 내막, 본질, 문제점!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7-25 879
1532 [학비노조]고작 전보가기 싫어서 하는 노숙단식이 아닙니다! 인간다운 삶을 지키기 위한 투쟁입니다!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7-24 829
1531 [학비노조]우린 개돼지가 아니다, 강제전보 박살내자!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7-24 902
1530 [학비노조]일방적, 졸속적 강제전보 반대한다. 전보토론회 중단하라!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6-03 1004
1529 [학비노조]일방적, 졸속적 강제전보 추진 중단하고 전보인프라부터 마련하라!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5-31 1120
1528 5.1노동절대회, 우리의 현실을 알리기 위해 선전물 1천장 뿌리러 갑시다~!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4-29 1205
1527 이필선 지부장 등 5명, 삭발 예정 file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4-22 10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