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성명]

세월호 진실규명 방해하는 황전원과 이동곤은 반드시 퇴진해야 한다.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지 4년이 지났습니다.

그러나 4년이 지난 지금까지 세월호의 진실은 하나도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세월호 침몰원인과 구조할 수 있는 시간을 허비하고 304명의 고귀한 생명을 왜 구조하지 않았는지에 대해 단 하나의 진실도 밝혀진 것이 없습니다.

 

밝혀진 것도 있습니다. 4년 전 박근혜 청와대가 홈페이지에 올린 박근혜 세월호 7시간 관련 이것이 팩트다가 팩트가 아니란 것이 명확하게 밝혀졌습니다또한 세월호의 침몰 원인을 발표한 검찰의 조사결과가 작년 네덜란드에서 진행한 모형실험 결과에 의해 허위란 것이 드러났습니다

그보다 더 충격적인 것은 4년 전 국내 해양연구소에서도 똑같은 모형실험을 했고 그 결과도 네덜란드 실험결과와 같다는 것을 알면서도 모형실험을 한 사실과 그 결과를 은폐했고조타수 미숙 운운하며 허위결과를 검찰이 발표한 것입니다.

 

4년이 지난 지금진실을 밝히기 위해 전력을 다해야 할 시기임에도 1기 특조위에서 박근혜 7시간을 조사하면 안 된다며 조사를 방해하고 은폐하던 황전원이 2기 특조위에 자유한국당 추천으로 들어와 위원 행세를 하고 있는 참담한 현실입니다. 4년 전 본인이 참석하여 모형시험을 해놓고도 이를 은폐한 이동곤도 현재 세월호 선체조사위 위원 행세를 하고 있습니다세월호 진실을 계속 방해하겠다는 것이 아니라면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황전원이동곤 같은 자들이 세월호 진실을 밝히는 데 결정적 방해요인입니다.

우리는 요구합니다세월호 진실규명을 방해하는 황전원 이동곤은 즉각 사퇴해야 합니다.

또한 2기 특조위 안에 진실규명을 방해하고 은폐하려는 적폐세력이 너무 많아 2기 특조위만으로 진실을 규명할 수 없는 조건이 되었습니다따라서 검찰에 세월호 특별조사팀을 구성하고감사원에 세월호 특별조사팀을 구성하여 특조위검찰감사원이 상호 공조하여 합동조사를 할 것을 강력히 요구합니다.

 

세월호의 진실규명은 지금부터 제대로 시작되어야 합니다

세월호 진실규명은 제2, 3의 세월호 참사를 막아내고국민이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는 안전사회 건설의 초석이 될 것입니다민주노총은 세월호 진실규명과 안전사회 건설을 위해 끝까지 함께 할 것입니다.

 

2018년 4월 26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1096
3703 [일자리위원회 관련 민주노총 입장] 첫 단추를 잘 꿰지 않으면 일자리위원회가 산으로 갈 수 있다 교선국 2017-05-18 432
3702 [세월호 4주기 성명] 구조 안함과 못함, 참사와 학살의 실체를 밝히는 완전한 진실규명 되어야 교선국 2018-04-16 248
3701 [성명] 파리바게뜨 합작회사 꼼수는 불법파견 직접고용 의무를 면탈하려는 위장합법화다. 교선국 2017-10-17 426
3700 [성명] 최저임금법 손도 못 대고 끝난 무위도식 국회, 그 책임 반드시 물을 것이다. 교선국 2017-03-28 369
3699 [성명] 최저임금 인상을 빌미로 이주노동자에 대한 반감 조장하는 일부 언론의 왜곡보도 규탄한다. 교선국 2017-07-20 444
3698 [성명] 차라리 ‘눈에 밟힌다’고 한 발언을 도로 집어넣어라. 교선국 2018-01-03 271
3697 [성명] 제주도민의 권고를 무시한 채, 병원 영리화에 앞장서는 원희룡 제주 도지사를 규탄한다. 교선국 2018-12-06 195
3696 [성명] 절반의 승리였던 ‘카트’ 주인공 마트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화로 영화를 완성하다. 교선국 2018-02-02 430
3695 [성명] 전쟁터를 방불케 한 사드 공사 강행을 규탄한다. 교선국 2018-04-24 333
3694 [성명] 임금격차 해소와 원·하청 공정거래 쟁취를 위한 금속노조 총파업은 정의로운 투쟁이다. 교선국 2018-07-13 267
3693 [성명] 이제 시작이다. 이명박이 저지른 범죄의 전모와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 교선국 2018-03-23 339
3692 [성명] 외국인 숙련기능인력 점수제 비자 시행 계획 즉각 중단하라. 교선국 2017-07-21 427
3691 [성명] 연이어 발생한 이주노동자의 죽음! 지금 당장 사업주를 구속하라! 교선국 2017-06-02 414
3690 [성명] 양심수 석방 없는 촛불정부는 기만이다. 8.15 특별사면 단행하라 교선국 2017-07-18 519
3689 [성명] 시간 끌 명분도 근거도 없다. 국회는 조속히 강사법 개선안을 입법하라. 교선국 2018-09-11 423
» [성명] 세월호 진실규명 방해하는 황전원과 이동곤은 반드시 퇴진해야 한다. 교선국 2018-04-26 367
3687 [성명] 삼성과 산자부는 화학물질 정보공개 방해 행위를 중단하라. 교선국 2018-05-04 270
3686 [성명] 산재노동자 두 번 죽이는 국민권익위원회와 삼성전자 규탄한다. 교선국 2018-04-05 332
3685 [성명] 불법에 특혜와 면죄부 주는 노동시간 개악논의 중단하라 교선국 2017-03-27 335
3684 [성명] 불법과 갑질의 주범, 재벌의 족벌경영체제를 해체해야 한다. 교선국 2018-04-24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