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성명]

전쟁터를 방불케 한 사드 공사 강행을 규탄한다.

 

어제 성주 소성리는 참외와 딸기 농사를 짓던 마을의 모습이 아니었다그야말로 전쟁터가 따로 없는 참혹한 장면들이 언론에 보도되었다이 처참한 광경을 지켜 본 국민들은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벌어지고 있는 평화정세에 이 무슨 날벼락인가하고 어안이 벙벙할 지경이었을 것이다.

 

북핵미사일 실험발사를 명분으로 강요된 미국의 사드가 한국 어느 시골 마을에 배치된다고 했을 때도 국민들은사드의 효용가치에 대해서 납득이 어려웠다무엇보다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은 북핵미사일 실험발사 중단을 선언하고풍계리 핵시험장 폐쇄를 발표했다이 같은 정세에서 사드가 왜아직도 한국 땅에 있어야 하는지 정부는 단 한마디의 설명조차 하지 않고 있다설명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못하고 있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장마철 전 지붕 누수 공사와 화장실 문제 해결을 위한 오폐수 공사에 동의하나 사드 공사는북미회담 이후 다시 대화하자는 김천과 성주 주민들의 절절한 호소를 외면한 채 일요일 저녁 기습적으로 유혈사태를 조장한 것이다역설적이게도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가장 열렬히 환영한 사람들은 사드반대 촛불을 600일 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들었던 성주김천 주민들이었다.

 

어제 하루 주민들의 처절한 호소와 반대를 국방부는 살인적으로 진압하며 심각한 충돌사태를 야기했다어제 하루만 28명이 응급 후송되었고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했다소성리 80, 90대 할머니들과 김천성주지역 주민들의 울부짖음이 귀가에 쟁쟁히 남아있다그 피울음은 마을 주민들만의 눈물이 아니고 어제 하루 언론을 통해 사드공사 강행과 국방부의 살인적 진압을 지켜 본 평화를 바라는 국민 모두의 마음이다진밭교 앞에서 409일째 평화의 기도를 올렸던 원불교 천막도 짓밟혔고평화 미사를 올리고 있던 신부들도 무차별적으로 끌려 나왔다우리는 4월 23일 벌어진 국방부와 경찰들의 폭력적 만행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

 

탄압 앞에는 저항의 꽃이 피어난다미국 사드가 아직도 필요한 이유가 납득되지 않는 상황에서 국방부와 경찰의 폭력적 진압은 전 국민적 저항으로 확대될 것이다민주노총은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이 추진되는 시대에 문재인 정부가 미국을 위한미국의 사드를 돌려보내고 김천과 성주 주민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할 것을 촉구한다.아울러 평화를 염원했던 국민들에게 문재인 정부가 직접 대국민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할 것을 촉구한다.

민주노총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를 지키기 위하여 김천성주 주민모든 국민들과 함께 사드를 반드시 미국으로 돌려보내기 위해 투쟁해 나갈 것이다.

 

2018년 424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989
3661 [일자리위원회 관련 민주노총 입장] 첫 단추를 잘 꿰지 않으면 일자리위원회가 산으로 갈 수 있다 교선국 2017-05-18 428
3660 [세월호 4주기 성명] 구조 안함과 못함, 참사와 학살의 실체를 밝히는 완전한 진실규명 되어야 교선국 2018-04-16 239
3659 [성명] 파리바게뜨 합작회사 꼼수는 불법파견 직접고용 의무를 면탈하려는 위장합법화다. 교선국 2017-10-17 413
3658 [성명] 최저임금법 손도 못 대고 끝난 무위도식 국회, 그 책임 반드시 물을 것이다. 교선국 2017-03-28 361
3657 [성명] 최저임금 인상을 빌미로 이주노동자에 대한 반감 조장하는 일부 언론의 왜곡보도 규탄한다. 교선국 2017-07-20 428
3656 [성명] 차라리 ‘눈에 밟힌다’고 한 발언을 도로 집어넣어라. 교선국 2018-01-03 268
3655 [성명] 제주도민의 권고를 무시한 채, 병원 영리화에 앞장서는 원희룡 제주 도지사를 규탄한다. 교선국 2018-12-06 191
3654 [성명] 절반의 승리였던 ‘카트’ 주인공 마트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화로 영화를 완성하다. 교선국 2018-02-02 423
» [성명] 전쟁터를 방불케 한 사드 공사 강행을 규탄한다. 교선국 2018-04-24 320
3652 [성명] 임금격차 해소와 원·하청 공정거래 쟁취를 위한 금속노조 총파업은 정의로운 투쟁이다. 교선국 2018-07-13 261
3651 [성명] 이제 시작이다. 이명박이 저지른 범죄의 전모와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 교선국 2018-03-23 336
3650 [성명] 외국인 숙련기능인력 점수제 비자 시행 계획 즉각 중단하라. 교선국 2017-07-21 408
3649 [성명] 연이어 발생한 이주노동자의 죽음! 지금 당장 사업주를 구속하라! 교선국 2017-06-02 399
3648 [성명] 양심수 석방 없는 촛불정부는 기만이다. 8.15 특별사면 단행하라 교선국 2017-07-18 500
3647 [성명] 시간 끌 명분도 근거도 없다. 국회는 조속히 강사법 개선안을 입법하라. 교선국 2018-09-11 421
3646 [성명] 세월호 진실규명 방해하는 황전원과 이동곤은 반드시 퇴진해야 한다. 교선국 2018-04-26 365
3645 [성명] 삼성과 산자부는 화학물질 정보공개 방해 행위를 중단하라. 교선국 2018-05-04 264
3644 [성명] 산재노동자 두 번 죽이는 국민권익위원회와 삼성전자 규탄한다. 교선국 2018-04-05 324
3643 [성명] 불법에 특혜와 면죄부 주는 노동시간 개악논의 중단하라 교선국 2017-03-27 326
3642 [성명] 불법과 갑질의 주범, 재벌의 족벌경영체제를 해체해야 한다. 교선국 2018-04-24 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