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세월호 4주기 성명]

 

구조 안함과 못함참사와 학살의 실체를 밝히는 완전한 진실규명 되어야

 

세월호 참사 4주기다.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이 4주기 만에 처음으로 진행된다.

4년 전 오늘부터 4년간 온 국민은 함께 아파했고잊지 않겠다고 약속해왔다.

지난 4년 정부는 없었다국가는 없었다진작 진행되어야 할 정부 추도식이다.

오늘의 정부 추도식이 유가족과 별이 된 희생자들에게 작은 위로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

 

하지만 아직 영결(永訣)하기엔 이르다.

단 하나의 진실도 밝혀지지 않았기에 아직은 보낼 수 없다.

구조하지 못한 참사와 구조하지 않은 학살의 경계에서 국민들은 분노하고 절망해왔다.

침몰과 참사에 대한 모든 의혹해소와 완전한 진실규명이 되어야 진정한 영결 추도가 가능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유가족들과 국민들 앞에 선체조사위와 세월호 특조위를 통해 세월호의 완전한 진실규명’‘미수습자 수습위한 재수색 계속 진행’‘세월호를 잊지 않기 위한 416생명안전공원 조성과 생명존중과 안전사회를 위한을 바로 세운 세월호 활용등을 약속했다세월호를 기억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약속이 단 하나도 흐트러짐 없이 지켜지길 바란다.

 

제대로 된 진실규명을 위해서는 세월호 특조위의 황전원 사퇴가 우선이다.

특조위원 황전원은 친일파가 친일청산위원회에 있는 것과 다르지 않다.

세월호 4주기완전한 진실규명은 지금부터다.

민주노총은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진실규명이 될 때까지 끝까지 함께할 것이다.

 

2018년 4월 16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1069
3696 [일자리위원회 관련 민주노총 입장] 첫 단추를 잘 꿰지 않으면 일자리위원회가 산으로 갈 수 있다 교선국 2017-05-18 432
» [세월호 4주기 성명] 구조 안함과 못함, 참사와 학살의 실체를 밝히는 완전한 진실규명 되어야 교선국 2018-04-16 243
3694 [성명] 파리바게뜨 합작회사 꼼수는 불법파견 직접고용 의무를 면탈하려는 위장합법화다. 교선국 2017-10-17 422
3693 [성명] 최저임금법 손도 못 대고 끝난 무위도식 국회, 그 책임 반드시 물을 것이다. 교선국 2017-03-28 364
3692 [성명] 최저임금 인상을 빌미로 이주노동자에 대한 반감 조장하는 일부 언론의 왜곡보도 규탄한다. 교선국 2017-07-20 441
3691 [성명] 차라리 ‘눈에 밟힌다’고 한 발언을 도로 집어넣어라. 교선국 2018-01-03 270
3690 [성명] 제주도민의 권고를 무시한 채, 병원 영리화에 앞장서는 원희룡 제주 도지사를 규탄한다. 교선국 2018-12-06 194
3689 [성명] 절반의 승리였던 ‘카트’ 주인공 마트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화로 영화를 완성하다. 교선국 2018-02-02 429
3688 [성명] 전쟁터를 방불케 한 사드 공사 강행을 규탄한다. 교선국 2018-04-24 333
3687 [성명] 임금격차 해소와 원·하청 공정거래 쟁취를 위한 금속노조 총파업은 정의로운 투쟁이다. 교선국 2018-07-13 267
3686 [성명] 이제 시작이다. 이명박이 저지른 범죄의 전모와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 교선국 2018-03-23 339
3685 [성명] 외국인 숙련기능인력 점수제 비자 시행 계획 즉각 중단하라. 교선국 2017-07-21 420
3684 [성명] 연이어 발생한 이주노동자의 죽음! 지금 당장 사업주를 구속하라! 교선국 2017-06-02 412
3683 [성명] 양심수 석방 없는 촛불정부는 기만이다. 8.15 특별사면 단행하라 교선국 2017-07-18 515
3682 [성명] 시간 끌 명분도 근거도 없다. 국회는 조속히 강사법 개선안을 입법하라. 교선국 2018-09-11 423
3681 [성명] 세월호 진실규명 방해하는 황전원과 이동곤은 반드시 퇴진해야 한다. 교선국 2018-04-26 367
3680 [성명] 삼성과 산자부는 화학물질 정보공개 방해 행위를 중단하라. 교선국 2018-05-04 267
3679 [성명] 산재노동자 두 번 죽이는 국민권익위원회와 삼성전자 규탄한다. 교선국 2018-04-05 332
3678 [성명] 불법에 특혜와 면죄부 주는 노동시간 개악논의 중단하라 교선국 2017-03-27 333
3677 [성명] 불법과 갑질의 주범, 재벌의 족벌경영체제를 해체해야 한다. 교선국 2018-04-24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