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성명]

차라리 눈에 밟힌다고 한 발언을 도로 집어넣어라.

정의와 양심이 아닌 정치공학적 눈치보기 특별사면을 규탄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월 30일자로 새 정부 출범 후 첫 특별사면 결정을 발표했다.

민생사범과 용산 철거민에 대한 특별사면 결정을 탓할 이유가 없다.

그러나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은 물론 구속 노동자 그리고 세월호강정마을사드배치 관련 시국사안과 정치적 양심수 모두를 사면에서 배제했다참으로 기가 막히는 것은 제 식구 감싸기로 보일 수밖에 없는 민주당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한 사면복권을 부끄럼 없이 발표한 것이다새 정부 출범 후 광복절 특사시기를 놓쳤지만 해를 넘기지 않은 특별사면결정을 혹시나 하는 기대로 지켜보았지만 역시나 하는 실망과 분노만 안겨주었다.

 

대통령에 부여한 특별사면 권한은 정의와 양심에 입각해 행사되어야 한다.

그러나 이번 특별사면조치는 주권자가 정의롭게 행사하라고 위임한 권력을 정권의 정치공학과 이해관계를 앞세운 눈치 보기식 사면에 불과하다문재인 대통령은 언제까지 이런 깜짝쇼 정치를 계속할 것인가한상균 위원장에 눈에 밟힌다 하더니 그리고 특별사면계획에 대해 오리무중 답변으로 일관하더니 갑자기 알맹이 빠진 특별사면을 발표하는 행태에서 진정성과 진중함을 찾을 수 없다한상균 위원장 사면배제로 노정관계는 더욱 긴장되고 악화될 수밖에 없게 되었다노동계를 국정의 파트너로 하겠다면서 파트너의 대표를 구속시켜 놓는 것은 그 말이 한낱 허언에 불과하다는 것을 입증해줄 뿐이다.

 

이명박-박근혜 전 정권에 대한 적폐청산의 칼날을 휘두르면서 또 한편 박근혜 정권에 맞섰던 한상균 위원장과 민중총궐기를 사면복권하지 않는 문재인 정부의 이중행보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적폐청산이 나라를 나라답게 하는 만드는 과정이 아니라 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정권의 정치적 이익을 챙기기 위함이 아닌가라는 의구심이 들 정도다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양심수 석방이야말로 적폐청산의 핵심과제임을 의심하거나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일부 보수수구세력이 한상균 위원장과 양심수 석방을 두고 마타도어 하고펜을 흉기로 해서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언동을 하고 있지만 그것이야말로 박근혜 정권이 여전히 정당하다고 주장하는 자들의 발악이고 정치적 공세일 뿐이다이들의 선동에 선을 긋지 못하고 눈치를 보고 있는 것은 문재인 정부가 이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는 적페청산을 하는데서 우유부단하고 갈팡질팡하면 목덜미를 물어뜯는 것이 하이에나들의 습성이란 것을 직시해야 한다이 정부가 촛불혁명을 계승한 정부인가 퇴행시킨 정부인가의 갈림길임을 분명히 경고한다더욱 우려스럽고 심각한 것은 한상균 위원장 사면 배제뿐만 아니라 오늘 이영주 민주노총 사무총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것이다박근혜가 구속수배시키고 문재인 정부가 석방은커녕 구속을 유지하고또 다시 구속을 하는 어이없는 상황은 80만 조합원의 분노만 모아낼 뿐이다.

 

법의 저울이 정의와 양심위에 있을 수 없다. 2015년 민중총궐기를 포함한 박근혜 정권에 맞선 모든 투쟁은 법리의 문제가 아니라 정의의 문제이고 민주주의의 문제이며 양심의 문제다역사적 평가와 정치적 평가가 이미 이루어진 사안을 두고 실정법 위반과 형평성 운운하며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문재인 정권의 비겁한 핑계에 불과하다

한상균 위원장과 모든 양심수를 즉각 석방하라이영주 사무총장을 석방하라.

이것이 민주노총의 일관되고 명확한 요구이다.

 

2017년 12월 29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1096
3703 [일자리위원회 관련 민주노총 입장] 첫 단추를 잘 꿰지 않으면 일자리위원회가 산으로 갈 수 있다 교선국 2017-05-18 432
3702 [세월호 4주기 성명] 구조 안함과 못함, 참사와 학살의 실체를 밝히는 완전한 진실규명 되어야 교선국 2018-04-16 248
3701 [성명] 파리바게뜨 합작회사 꼼수는 불법파견 직접고용 의무를 면탈하려는 위장합법화다. 교선국 2017-10-17 426
3700 [성명] 최저임금법 손도 못 대고 끝난 무위도식 국회, 그 책임 반드시 물을 것이다. 교선국 2017-03-28 369
3699 [성명] 최저임금 인상을 빌미로 이주노동자에 대한 반감 조장하는 일부 언론의 왜곡보도 규탄한다. 교선국 2017-07-20 444
» [성명] 차라리 ‘눈에 밟힌다’고 한 발언을 도로 집어넣어라. 교선국 2018-01-03 271
3697 [성명] 제주도민의 권고를 무시한 채, 병원 영리화에 앞장서는 원희룡 제주 도지사를 규탄한다. 교선국 2018-12-06 195
3696 [성명] 절반의 승리였던 ‘카트’ 주인공 마트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화로 영화를 완성하다. 교선국 2018-02-02 430
3695 [성명] 전쟁터를 방불케 한 사드 공사 강행을 규탄한다. 교선국 2018-04-24 333
3694 [성명] 임금격차 해소와 원·하청 공정거래 쟁취를 위한 금속노조 총파업은 정의로운 투쟁이다. 교선국 2018-07-13 267
3693 [성명] 이제 시작이다. 이명박이 저지른 범죄의 전모와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 교선국 2018-03-23 339
3692 [성명] 외국인 숙련기능인력 점수제 비자 시행 계획 즉각 중단하라. 교선국 2017-07-21 427
3691 [성명] 연이어 발생한 이주노동자의 죽음! 지금 당장 사업주를 구속하라! 교선국 2017-06-02 414
3690 [성명] 양심수 석방 없는 촛불정부는 기만이다. 8.15 특별사면 단행하라 교선국 2017-07-18 519
3689 [성명] 시간 끌 명분도 근거도 없다. 국회는 조속히 강사법 개선안을 입법하라. 교선국 2018-09-11 424
3688 [성명] 세월호 진실규명 방해하는 황전원과 이동곤은 반드시 퇴진해야 한다. 교선국 2018-04-26 368
3687 [성명] 삼성과 산자부는 화학물질 정보공개 방해 행위를 중단하라. 교선국 2018-05-04 270
3686 [성명] 산재노동자 두 번 죽이는 국민권익위원회와 삼성전자 규탄한다. 교선국 2018-04-05 335
3685 [성명] 불법에 특혜와 면죄부 주는 노동시간 개악논의 중단하라 교선국 2017-03-27 336
3684 [성명] 불법과 갑질의 주범, 재벌의 족벌경영체제를 해체해야 한다. 교선국 2018-04-24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