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성명]

 

파리바게뜨 합작회사 꼼수는 불법파견 직접고용 의무를 면탈하려는 위장합법화다.

 

파리바게뜨가 고용노동부가 불법파견으로 판정하고 직접고용 하라고 한 제빵기사 5,387명에 대해 본사와 가맹점주협력업체가 합작회사를 세워 고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한다.

 

전례 없는 편법이자꼼수고 직접고용 의무를 피해가려는 위장합법화에 불과하다합작회사를 통한 불법파견 위장합법화를 고용노동부가 묵인하고 방조한다면 대기업 봐주기 적폐행정으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

 

파리바게뜨 본사와 가맹점주협의회협력업체 3자가 공동출자로 합작회사를 세운다고 하지만 이것은 누가보아도 파리바게뜨 본사가 책임을 면탈받기 위해 만드는 제2의 불법 협력업체일뿐이다.

 

먼저, 3자가 주체라고는 하지만 협력업체는 고용노동부 발표에서 나왔듯이 대부분 무허가 불법 파견업체에 불과하므로 실질적 자격이 있는 이해당사자가 아니다.

또한 가맹점주 협회는 파리바게뜨와 관계에서 의 위치에 있어 결국 파리바게뜨 본사의 의도가 관철된 것이 합작회사방안이다.

 

가장 큰 문제는 합작회사 방안에 대해 직접적인 이해관계 당사자인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노조를 철저히 배제하고 무시하고 있다는 것이다. 5,387명 불법파견을 이끌어 낸 노조를 의도적으로 배제하고 추진하는 합작회사가 어떤 목적과 의도로 추진되는지는 명확하다노조혐오와 노조파괴는 파리바게뜨에서도 반복되고 있다.

 

파리바게뜨는 합작회사 방안을 노조를 무시하고 전국 설명회를 통해 제빵기사 개개인에게 동의를 구하겠다는 계획임을 밝혔다노동자를 개별화시켜 절대권력과 권한을 가진 의 지위로 제빵기사들로부터 강제동의를 받겠다는 의도다노동부는 분란과 분쟁을 격화시킬 뿐인 파리바게뜨의 강압적 동의서명을 중단시켜야 한다.

 

파리바게뜨 노조는 17합작회사가 되면 사용자 또한 3자가 되는 기이한 구조가 될 뿐 아니라노동권 보호에도 역행하는 구조이기에 반대하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또한 직접고용 시 년간 600억 추가부담 논리에 대해 불법파견업체인 협력업체가 빠지고 본사가 협력업체에 지급했던 경영지원비와 도급비를 직접 운영할 경우 추가부담액 주장은 터무니없이 과장된 것임을 밝히고가맹점에 부담전가와 같은 본사의 불공정행위에 대해 가맹점주와 노동자가 같은 의 위치에서 함께 대응해야 할 문제임도 분명히 했다.

 

 

파리바게뜨는 불법파견 직접고용에 대한 본사의 책임을 사실상 가맹점주에 전가시키는 합작회사 꼼수와 횡포를 중단하라또한 3자 합작회사와 같은 사용자 책임을 누가 질 것인지조차 불분명한 편법추진과 노동조합을 무시하고 배제하는 제빵기사 개별동의 서명추진도 중단하라고용노동부는 년 매출 2조원에 달하는 대기업의 불법파견에 대해 봐주기 행정이 아니라 단호하게 직접고용 의무 이행을 강제하라.

 

2017년 10월 17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984
3659 [일자리위원회 관련 민주노총 입장] 첫 단추를 잘 꿰지 않으면 일자리위원회가 산으로 갈 수 있다 교선국 2017-05-18 427
3658 [세월호 4주기 성명] 구조 안함과 못함, 참사와 학살의 실체를 밝히는 완전한 진실규명 되어야 교선국 2018-04-16 239
» [성명] 파리바게뜨 합작회사 꼼수는 불법파견 직접고용 의무를 면탈하려는 위장합법화다. 교선국 2017-10-17 412
3656 [성명] 최저임금법 손도 못 대고 끝난 무위도식 국회, 그 책임 반드시 물을 것이다. 교선국 2017-03-28 360
3655 [성명] 최저임금 인상을 빌미로 이주노동자에 대한 반감 조장하는 일부 언론의 왜곡보도 규탄한다. 교선국 2017-07-20 427
3654 [성명] 차라리 ‘눈에 밟힌다’고 한 발언을 도로 집어넣어라. 교선국 2018-01-03 268
3653 [성명] 제주도민의 권고를 무시한 채, 병원 영리화에 앞장서는 원희룡 제주 도지사를 규탄한다. 교선국 2018-12-06 191
3652 [성명] 절반의 승리였던 ‘카트’ 주인공 마트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화로 영화를 완성하다. 교선국 2018-02-02 419
3651 [성명] 전쟁터를 방불케 한 사드 공사 강행을 규탄한다. 교선국 2018-04-24 318
3650 [성명] 임금격차 해소와 원·하청 공정거래 쟁취를 위한 금속노조 총파업은 정의로운 투쟁이다. 교선국 2018-07-13 258
3649 [성명] 이제 시작이다. 이명박이 저지른 범죄의 전모와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 교선국 2018-03-23 334
3648 [성명] 외국인 숙련기능인력 점수제 비자 시행 계획 즉각 중단하라. 교선국 2017-07-21 408
3647 [성명] 연이어 발생한 이주노동자의 죽음! 지금 당장 사업주를 구속하라! 교선국 2017-06-02 398
3646 [성명] 양심수 석방 없는 촛불정부는 기만이다. 8.15 특별사면 단행하라 교선국 2017-07-18 498
3645 [성명] 시간 끌 명분도 근거도 없다. 국회는 조속히 강사법 개선안을 입법하라. 교선국 2018-09-11 421
3644 [성명] 세월호 진실규명 방해하는 황전원과 이동곤은 반드시 퇴진해야 한다. 교선국 2018-04-26 365
3643 [성명] 삼성과 산자부는 화학물질 정보공개 방해 행위를 중단하라. 교선국 2018-05-04 264
3642 [성명] 산재노동자 두 번 죽이는 국민권익위원회와 삼성전자 규탄한다. 교선국 2018-04-05 323
3641 [성명] 불법에 특혜와 면죄부 주는 노동시간 개악논의 중단하라 교선국 2017-03-27 325
3640 [성명] 불법과 갑질의 주범, 재벌의 족벌경영체제를 해체해야 한다. 교선국 2018-04-24 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