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성명]

박근혜 정권의 노예적 이주노동자 정책의 연장선이다.

외국인 숙련기능인력 점수제 비자 시행 계획 즉각 중단하라.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이 발표됐다.

그런데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눈을 씻고 찾아봐도 이주노동자 정책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누구에게나 공정한 나라를 세우겠다는 문재인 정부에게 80만명에 달하는 이주노동자는 예외적 존재가 된 것인지 묻는다.

 

7월 20법무부는 외국인 숙련기능인력 점수제 비자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뿌리산업농림축산어업 등 국민기피 3D 업종에서 일하는 이주노동자 중 숙련기능인력 확보를 위해 점수를 매겨 2년 마다 심사를 거쳐 체류연장을 가능하게 하겠다는 것이다.

법무부가 밝힌 이 제도의 대상은 고용허가제(E-9), 선원취업(E-10), 방문취업(H-2) 비자로 4년 이상 정상적으로 근무한 경력이 있는 이주노동자라고 밝혔다.

 

사업주에게 노예처럼 종속되어있는 현실을 더 강화시키는 정책이고박근혜정권의 반인권적 이주노동자 정책과 전혀 차별성이 없는 제도다.

지금도 이주노동자들은 비자를 준다는 미끼로 폭력과 차별노동착취에 대해 숨죽이며 노예가 되기를 강요받고 있다이미 고용허가제의 성실근로자제도는 이러한 지점에서 끊임없이 비판받아 왔다그런데 이제 한술 더 떠 이주노동자에게 학력연령한국어능력국내 재산보유 등을 기준으로 점수를 매겨 심사를 하겠다고 하는 것이다.

이주노동자들에게 등급을 매기고 줄을 세우는 반인권반노동 정책이다.

이주노동자는 개돼지가 아니라 인간이고 노동자이다정부의 정책목적이 이주노동자의 숙련기능노동이라면 지금당장 미등록 이주노동자들의 신분을 합법화 하면 그만이다.

 

최근 경기도 여주경북 군위 축산농가에서 사업주의 부당한 지시로 이주노동자가 돼지 똥을 치우다 황화가스에 중독 질식사 했다비닐하우스컨테이너를 숙소로 제공하면서 심지어 이주노동자 임금에서 강제로 숙박비를 공제했다농업어업제조업건설요리사놀이공원의 예술단을 비롯해서 수많은 이주노동자들의 인권과 노동권이 착취되고 있음이 연일 보도되고 있다바로 이것이 고용허가제선원취업방문취업 등의 비자로 코리안 드림을 안고 온 이주노동자가 겪고 있는 강요된 현실이다.

 

뿐만 아니라미등록 이주노동자는 비자가 없다는 이유로 출입국관리사무소 단속반에 의해 토끼몰이 단속을 당하며 죽거나 다치거나 강제 추방당하고 있다.

최근 경주 외동 공장에서 울산출입국관리사무소에 단속을 당한 이주노동자는 겨우 죽음을 면했다경기도 건설현장에서는 이주노동자가 매질을 당한 채로 질질 끌려 단속되어 추방되었다이러한 사례는 법무부의 폭력적인 강제단속추방 정책의 피해 중 빙산의 일각일 뿐이다미등록 이주노동자는 한국의 고용허가제가 사업장 이동의 자유조차 없을 뿐 아니라 모든 결정이 사업주에 의해서 이루어지는 현대판 노예제도의 피해자이다.

 

민주노총과 전국의 수많은 이주노동자 관련 단체는 이주노동자의 인권과 노동권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다문재인 정부는 차별 없는 세상평등한 세상노동자의 권리가 보장되는 세상은 이주노동자의 인권과 노동권에 대한 기준이 그 지표가 된다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다얼마 전 문재인 대통령은 이주노동자로 파독됐던 독일 교민과 즐거운 오찬시간을 보냈다한국에 거주중인 이주노동자들도 그렇게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길 바란다.

 

외국인 숙련기능인력 점수제 비자제도 시행을 중단하라.

이주노동자 인권과 노동권 보장을 보장하라.

미등록 이주노동자 합법화 및 고용허가제 폐지노동허가제 도입 계획을 발표하라.

 

2017년 7월 2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1129
3706 [일자리위원회 관련 민주노총 입장] 첫 단추를 잘 꿰지 않으면 일자리위원회가 산으로 갈 수 있다 교선국 2017-05-18 432
3705 [세월호 4주기 성명] 구조 안함과 못함, 참사와 학살의 실체를 밝히는 완전한 진실규명 되어야 교선국 2018-04-16 251
3704 [성명] 파리바게뜨 합작회사 꼼수는 불법파견 직접고용 의무를 면탈하려는 위장합법화다. 교선국 2017-10-17 426
3703 [성명] 최저임금법 손도 못 대고 끝난 무위도식 국회, 그 책임 반드시 물을 것이다. 교선국 2017-03-28 370
3702 [성명] 최저임금 인상을 빌미로 이주노동자에 대한 반감 조장하는 일부 언론의 왜곡보도 규탄한다. 교선국 2017-07-20 446
3701 [성명] 차라리 ‘눈에 밟힌다’고 한 발언을 도로 집어넣어라. 교선국 2018-01-03 273
3700 [성명] 제주도민의 권고를 무시한 채, 병원 영리화에 앞장서는 원희룡 제주 도지사를 규탄한다. 교선국 2018-12-06 196
3699 [성명] 절반의 승리였던 ‘카트’ 주인공 마트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화로 영화를 완성하다. 교선국 2018-02-02 432
3698 [성명] 전쟁터를 방불케 한 사드 공사 강행을 규탄한다. 교선국 2018-04-24 338
3697 [성명] 임금격차 해소와 원·하청 공정거래 쟁취를 위한 금속노조 총파업은 정의로운 투쟁이다. 교선국 2018-07-13 267
3696 [성명] 이제 시작이다. 이명박이 저지른 범죄의 전모와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 교선국 2018-03-23 341
» [성명] 외국인 숙련기능인력 점수제 비자 시행 계획 즉각 중단하라. 교선국 2017-07-21 433
3694 [성명] 연이어 발생한 이주노동자의 죽음! 지금 당장 사업주를 구속하라! 교선국 2017-06-02 414
3693 [성명] 양심수 석방 없는 촛불정부는 기만이다. 8.15 특별사면 단행하라 교선국 2017-07-18 520
3692 [성명] 시간 끌 명분도 근거도 없다. 국회는 조속히 강사법 개선안을 입법하라. 교선국 2018-09-11 426
3691 [성명] 세월호 진실규명 방해하는 황전원과 이동곤은 반드시 퇴진해야 한다. 교선국 2018-04-26 370
3690 [성명] 삼성과 산자부는 화학물질 정보공개 방해 행위를 중단하라. 교선국 2018-05-04 271
3689 [성명] 산재노동자 두 번 죽이는 국민권익위원회와 삼성전자 규탄한다. 교선국 2018-04-05 335
3688 [성명] 불법에 특혜와 면죄부 주는 노동시간 개악논의 중단하라 교선국 2017-03-27 338
3687 [성명] 불법과 갑질의 주범, 재벌의 족벌경영체제를 해체해야 한다. 교선국 2018-04-24 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