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성명]

전쟁터를 방불케 한 사드 공사 강행을 규탄한다.

 

어제 성주 소성리는 참외와 딸기 농사를 짓던 마을의 모습이 아니었다그야말로 전쟁터가 따로 없는 참혹한 장면들이 언론에 보도되었다이 처참한 광경을 지켜 본 국민들은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벌어지고 있는 평화정세에 이 무슨 날벼락인가하고 어안이 벙벙할 지경이었을 것이다.

 

북핵미사일 실험발사를 명분으로 강요된 미국의 사드가 한국 어느 시골 마을에 배치된다고 했을 때도 국민들은사드의 효용가치에 대해서 납득이 어려웠다무엇보다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은 북핵미사일 실험발사 중단을 선언하고풍계리 핵시험장 폐쇄를 발표했다이 같은 정세에서 사드가 왜아직도 한국 땅에 있어야 하는지 정부는 단 한마디의 설명조차 하지 않고 있다설명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못하고 있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장마철 전 지붕 누수 공사와 화장실 문제 해결을 위한 오폐수 공사에 동의하나 사드 공사는북미회담 이후 다시 대화하자는 김천과 성주 주민들의 절절한 호소를 외면한 채 일요일 저녁 기습적으로 유혈사태를 조장한 것이다역설적이게도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가장 열렬히 환영한 사람들은 사드반대 촛불을 600일 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들었던 성주김천 주민들이었다.

 

어제 하루 주민들의 처절한 호소와 반대를 국방부는 살인적으로 진압하며 심각한 충돌사태를 야기했다어제 하루만 28명이 응급 후송되었고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했다소성리 80, 90대 할머니들과 김천성주지역 주민들의 울부짖음이 귀가에 쟁쟁히 남아있다그 피울음은 마을 주민들만의 눈물이 아니고 어제 하루 언론을 통해 사드공사 강행과 국방부의 살인적 진압을 지켜 본 평화를 바라는 국민 모두의 마음이다진밭교 앞에서 409일째 평화의 기도를 올렸던 원불교 천막도 짓밟혔고평화 미사를 올리고 있던 신부들도 무차별적으로 끌려 나왔다우리는 4월 23일 벌어진 국방부와 경찰들의 폭력적 만행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

 

탄압 앞에는 저항의 꽃이 피어난다미국 사드가 아직도 필요한 이유가 납득되지 않는 상황에서 국방부와 경찰의 폭력적 진압은 전 국민적 저항으로 확대될 것이다민주노총은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이 추진되는 시대에 문재인 정부가 미국을 위한미국의 사드를 돌려보내고 김천과 성주 주민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할 것을 촉구한다.아울러 평화를 염원했던 국민들에게 문재인 정부가 직접 대국민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할 것을 촉구한다.

민주노총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를 지키기 위하여 김천성주 주민모든 국민들과 함께 사드를 반드시 미국으로 돌려보내기 위해 투쟁해 나갈 것이다.

 

2018년 424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sort 날짜 조회수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1145
2906 [보도자료] ‘재벌이 문제야 재벌이 책임져’ 공동행동 발족 교선국 2016-05-12 527
2905 [보도자료] 공공부문 (지방자치단체)의 최저임금법 위반 실태와 명단 발표 기자회견 교선국 2016-05-12 493
2904 [논평]이기권장관은 차라리 전경련 대변인으로 옷을 갈아입으라. 교선국 2016-05-13 431
2903 [보도자료]서울 한복판 지카바이러스 실험추진, 주한미군 규탄 기자회견 교선국 2016-05-13 693
2902 [보도160517] 녹산공단 임금실태 결과 및 부산경총, 대정부 요구안 발표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6-05-17 866
2901 [논평]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거부, 5.18민주항쟁을 부정하는 결정 교선국 2016-05-17 405
2900 [성명] 의료민영화 악법 폐기, 더불어민주당에 달렸다 교선국 2016-05-17 466
2899 [논평] 정부와 전경련이 환영하는 OECD 보고서, 처방이 틀렸다! 교선국 2016-05-17 373
2898 [보도자료] 살인기업 옥시제품, 민주노총이 나서서 사업장에서도 추방 한다 교선국 2016-05-18 475
2897 [보도자료] 통신자료 무단수집 피해자 5백 명 헌법소원 심판청구 file 교선국 2016-05-18 429
2896 [성명160518] 김석준 교육감은 박근혜 정부의 전교조 탄압에 의연히 맞서라 file 교선국 2016-05-18 703
2895 [공동논평] 정보·수사기관 통신자료 무단수집 심각한 수준 교선국 2016-05-18 480
2894 [유성범대위 보도자료] 재벌의 주구가 된 서초경찰서 규탄 기자회견 교선국 2016-05-19 503
2893 [공동성명] 남북노동자 3단체 실무협의 불허에 대한 6.15남측위원회 노동본부 입장 교선국 2016-05-19 403
2892 [보도자료] 민주노총, 2016년 박근혜 정부 구조조정 방안 비판 이슈페이퍼 발간 교선국 2016-05-19 439
2891 [보도자료] 유성범대위, 6월 총력 투쟁계획 발표 기자회견 교선국 2016-05-20 434
2890 [보도자료] 경제위기 주범, 갑질 횡포, 노조파괴, “재벌이 책임져라”성난 노동자-시민 대행진 열린다 교선국 2016-05-20 502
2889 [공동보도문]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남·북·해외 위원장회의 공동보도문 교선국 2016-05-21 423
2888 [보도자료] 재벌의 나팔수 전경련 규탄 기자회견 및 토론회 보도자료 교선국 2016-05-24 380
2887 [보도자료] 국제노총 대표단 참석 한상균위원장 석방촉구 기자회견 교선국 2016-05-24 3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