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일자리위원회 관련 민주노총 입장]

 

첫 단추를 잘 꿰지 않으면 일자리위원회가 산으로 갈 수 있다

 

16문재인 정부의 1호 국정과제인 일자리위원회 설치 및 운영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되고 공표되었다.

 

일자리 창출과 일자리 질 개선은 불평등·양극화해소를 위한 범국가적인 과제라는 점에서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일자리위원회를 구성하여 해결하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은 환영할만한 일이다그럼에도 일자리 문제의 핵심 당사자인 노동계와 사전 협의과정이 전혀 없이 일방 발표된 점은 심각한 문제이다.

일자리위원회가 출범도 하기 전에 소통과 신뢰의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

 

또한 일자리위원회 위원회 구성과 운영안에 따르면정부 위원 15명과 민간위원 15명으로 구성되어 있고,“재적위원 과반수의 출석으로 개의하고출석위원 과반수의 찬성으로 의결하도록 되어 있는데이는 당사자인 노동계 3인이 구색 맞추기로 참여하는 기구로 보이기에 충분하고위원회가 토론과 합의를 위한 것이 아니라 정부 정책을 일방적으로 집행하는 기구로 전락할 우려가 있음을 보여준다.

 

특히노사단체 대표자를 제외하고추가로 9명의 일자리 정책에 관한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사람을 민간전문가 자격으로 위촉하도록 되어있는데민간위원 위촉이 그동안 심각하게 문제가 되었던 최저임금위원회의 공익위원과 같이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불공정한 인사로 위촉하는 방식을 해소할 수 있을지도 불분명해 보인다.

민간위원 중 1인을 부위원장으로 위촉한다고 하면서이용섭 전 장관을 임명한 것을 보면 사실상 정부주도의 기구로 가져가겠다는 의지로 읽힐 수밖에 없다.

일자리위원회가 박근혜정권에서 최종적으로 파탄 난 노사정위원회의 폐단을 걷어내고 제도적 보완이 아닌 새 정부의 의지로만 덮겠다는 것으로 보여 안타깝다.

 

민주노총은 아직 일자리위원회 참여와 관련한 정부 차원의 공식 요청을 받은 바 없다.

우리는 정부의 공식 요청이 있으면 조직 내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문재인 정부는 노동계에 참여요청을 하기 전에 우려가 무엇인지 세심히 살펴야 할 것이며박근혜정권의 노동적폐와 단절하는 것은 무엇보다 민주적 노정관계 구축이 우선임을 직시하길 바란다.

 

민주노총은 노동사회 개혁과제 논의가 일자리위원회로 모두 해소될 수 없다고 판단한다민주노총은 5.12기자회견을 통해 불평등·양극화해소를 위한 노동사회 개혁과제 논의를 위한 노정교섭을 공개 제안했으며, 5.16일에 청와대에 공식 공문을 접수하였다.

특히 민주적 노정관계의 구축과 노동존중사회로 한걸음 나아가기 위해 행정부 권한으로 가능한 개혁과제에 대한 우선 논의를 위한 노정교섭은 필수적이며 절실하다.

 

이에 대해선거 기간 동안 -정간에 제한 없는 대화와 소통산업별 대화 틀 마련등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 이행되기를 바란다.

 

2017년 5월 17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1540
» [일자리위원회 관련 민주노총 입장] 첫 단추를 잘 꿰지 않으면 일자리위원회가 산으로 갈 수 있다 교선국 2017-05-18 453
3738 [세월호 4주기 성명] 구조 안함과 못함, 참사와 학살의 실체를 밝히는 완전한 진실규명 되어야 교선국 2018-04-16 269
3737 [성명] 파리바게뜨 합작회사 꼼수는 불법파견 직접고용 의무를 면탈하려는 위장합법화다. 교선국 2017-10-17 449
3736 [성명] 최저임금법 손도 못 대고 끝난 무위도식 국회, 그 책임 반드시 물을 것이다. 교선국 2017-03-28 396
3735 [성명] 최저임금 인상을 빌미로 이주노동자에 대한 반감 조장하는 일부 언론의 왜곡보도 규탄한다. 교선국 2017-07-20 477
3734 [성명] 차라리 ‘눈에 밟힌다’고 한 발언을 도로 집어넣어라. 교선국 2018-01-03 297
3733 [성명] 제주도민의 권고를 무시한 채, 병원 영리화에 앞장서는 원희룡 제주 도지사를 규탄한다. 교선국 2018-12-06 220
3732 [성명] 절반의 승리였던 ‘카트’ 주인공 마트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화로 영화를 완성하다. 교선국 2018-02-02 473
3731 [성명] 전쟁터를 방불케 한 사드 공사 강행을 규탄한다. 교선국 2018-04-24 371
3730 [성명] 임금격차 해소와 원·하청 공정거래 쟁취를 위한 금속노조 총파업은 정의로운 투쟁이다. 교선국 2018-07-13 279
3729 [성명] 이제 시작이다. 이명박이 저지른 범죄의 전모와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 교선국 2018-03-23 360
3728 [성명] 외국인 숙련기능인력 점수제 비자 시행 계획 즉각 중단하라. 교선국 2017-07-21 474
3727 [성명] 연이어 발생한 이주노동자의 죽음! 지금 당장 사업주를 구속하라! 교선국 2017-06-02 437
3726 [성명] 양심수 석방 없는 촛불정부는 기만이다. 8.15 특별사면 단행하라 교선국 2017-07-18 537
3725 [성명] 시간 끌 명분도 근거도 없다. 국회는 조속히 강사법 개선안을 입법하라. 교선국 2018-09-11 447
3724 [성명] 세월호 진실규명 방해하는 황전원과 이동곤은 반드시 퇴진해야 한다. 교선국 2018-04-26 401
3723 [성명] 삼성과 산자부는 화학물질 정보공개 방해 행위를 중단하라. 교선국 2018-05-04 288
3722 [성명] 산재노동자 두 번 죽이는 국민권익위원회와 삼성전자 규탄한다. 교선국 2018-04-05 350
3721 [성명] 불법에 특혜와 면죄부 주는 노동시간 개악논의 중단하라 교선국 2017-03-27 356
3720 [성명] 불법과 갑질의 주범, 재벌의 족벌경영체제를 해체해야 한다. 교선국 2018-04-24 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