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보도자료/성명

번호 제목 날짜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2019.06.10
3869 [일자리위원회 관련 민주노총 입장] 첫 단추를 잘 꿰지 않으면 일자리위원회가 산으로 갈 수 있다 2017.05.18
3868 [세월호 4주기 성명] 구조 안함과 못함, 참사와 학살의 실체를 밝히는 완전한 진실규명 되어야 2018.04.16
3867 [성명] 파리바게뜨 합작회사 꼼수는 불법파견 직접고용 의무를 면탈하려는 위장합법화다. 2017.10.17
3866 [성명] 최저임금법 손도 못 대고 끝난 무위도식 국회, 그 책임 반드시 물을 것이다. 2017.03.28
3865 [성명] 최저임금 인상을 빌미로 이주노동자에 대한 반감 조장하는 일부 언론의 왜곡보도 규탄한다. 2017.07.20
3864 [성명] 차라리 ‘눈에 밟힌다’고 한 발언을 도로 집어넣어라. 2018.01.03
3863 [성명] 제주도민의 권고를 무시한 채, 병원 영리화에 앞장서는 원희룡 제주 도지사를 규탄한다. 2018.12.06
3862 [성명] 절반의 승리였던 ‘카트’ 주인공 마트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화로 영화를 완성하다. 2018.02.02
3861 [성명] 전쟁터를 방불케 한 사드 공사 강행을 규탄한다. 2018.04.24
3860 [성명] 임금격차 해소와 원·하청 공정거래 쟁취를 위한 금속노조 총파업은 정의로운 투쟁이다. 2018.07.13
3859 [성명] 이제 시작이다. 이명박이 저지른 범죄의 전모와 실체를 낱낱이 밝혀야 한다. 2018.03.23
3858 [성명] 외국인 숙련기능인력 점수제 비자 시행 계획 즉각 중단하라. 2017.07.21
3857 [성명] 연이어 발생한 이주노동자의 죽음! 지금 당장 사업주를 구속하라! 2017.06.02
3856 [성명] 양심수 석방 없는 촛불정부는 기만이다. 8.15 특별사면 단행하라 2017.07.18
3855 [성명] 시간 끌 명분도 근거도 없다. 국회는 조속히 강사법 개선안을 입법하라. 2018.09.11
3854 [성명] 세월호 진실규명 방해하는 황전원과 이동곤은 반드시 퇴진해야 한다. 2018.04.26
3853 [성명] 삼성과 산자부는 화학물질 정보공개 방해 행위를 중단하라. 2018.05.04
3852 [성명] 산재노동자 두 번 죽이는 국민권익위원회와 삼성전자 규탄한다. 2018.04.05
3851 [성명] 불법에 특혜와 면죄부 주는 노동시간 개악논의 중단하라 2017.03.27
3850 [성명] 불법과 갑질의 주범, 재벌의 족벌경영체제를 해체해야 한다. 2018.0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