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기자회견문]

비정규직 없는 일터와 사회 만들기

1000만 선언, 10만 촛불 비정규 노동자 선언 선포

 

 

비정규직 없는 일터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비정규 노동자들이 선봉에서 투쟁하겠습니다.

 

빈곤과 차별과 억압의 대명사가 비정규직이란 멍에다. 하지만 비정규직 노동자도 소중한 꿈과 희망을 가진 인간이다. 멀쩡한 노동자를 자영업자처럼 둔갑시켜 특수고용으로 만들어 헌법이 보장하는 노동권을 앗아가고, 광적인 외주화로 용역·파견·하청·도급 간접고용을 양산하고, 근로계약서에 해고 날짜를 명시한 계약직 시한부 인생을 강요당한 비정규직 규모는 어느새 1천만을 육박한다.

 

비정규직노동자들은 사회 양극화, 인권과 노동3권의 사각지대, 행복할 권리를 짓밟히며 살고 있다. 지옥의 시간 속에서 우리는 매일 매시간 “우리가 인간이긴 한가”를 되물어야 했다. 한나절이 멀다 하고 벌어지는 산재 사망사고의 피해 역시 십중팔구 비정규직에게 집중된다. 노동조합이라도 만들라치면 어김없이 해고와 구속, 손배·가압류, 용역깡패와 몽둥이찜질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큰 억압에 맞선 우리의 투쟁은 필연이다. 우리의 저항선언은 인간다운 세상을 향한 간절한 염원이다. 제조업에서, 건설업에서, 운송산업에서, 서비스업에서, 공공부문에서 수많은 산업과 업종에서 우리 비정규직 스스로 ‘비정규직 없는 일터·사회’를 만들기 위해 사자후 같은 선언을 시작한다. ‘보호’라는 미명 아래 평생 비정규직을 강요하는 모든 악법을 철폐하고, 차별시정이라는 말로 비정규직을 유지하려는 모든 시도를 거부한다. 이와 함께 수 백, 수 천일을 자본에 맞서 싸우는 모든 투쟁사업장과 연대하고, 미조직 노동자들과의 단결을 위해 앞장설 것이다.

 

정치꾼들이 비정규직의 벗이라고 하는 대선 정국에서, 더욱 철저하게 친구와 적을 가려내며 우리의 정당한 궈리를 쟁취할 것이다. 10월 8일, 작은 촛불 점화식을 시작으로 10월 27일에는 전국의 비정규노동자들이 서울 도심에 모여 비정규직 10만 촛불 행진을 만들어 비정규직 없는 일터·사회 만들기 1천만 선언을 거대한 민중의 파도로 만들 것이다.

 

이제 우리 말하자. “모든 노동자에게 노동조합을! 진짜 사장이 책임져! 노동하는 자에게 권리를! 사용하는 자에게 책임을! 중간착취 이제 그만!”

 

분노하라! 비정규직이여! 사장 말만 잘 들으면 정직원을 시켜준다는 달콤한 말에 속아온 세월, 가족을 위해 2년만 꾹 참고 일해보자며 가슴에 꼭꼭 묻었던 분노를 폭발시키자! 비정규직 고통을 잘 안다고 속삭이는 위정자들이, 우리의 분노서린 눈을 마주하도록!

 

행동하자! 차별의 설움과 착취·탄압에 고통받아온 비정규직 노동자들이여! 이제 우리 일어서자!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고 하였다. 10월 27일, 한 손에는 동료와 가족을, 한 손에는 촛불을 들고 서울 도심에서 도도한 10만 촛불 행진을 만들어내자! 비정규직 없는 일터, 비정규직 없는 사회를 염원하는 1,000만의 선언에 함께 나서자!

 

 

 

2012년 9월 26일

민주노총 비정규투쟁본부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1078
0 [성명] 해운대구청은 법적 조치 운운 말고 부산퀴어문화축제를 보장하라 교선국 2018-10-02 170434
1 [091104회견]5인 미만 사업장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 부산지역 노동자시민선언 기자회견 [7] 교육 2009-11-03 10556
2 [보도]부산시교육청 = 공인노무사? 배후조정 시인해 [3] 교선 2007-12-06 9979
3 [보도120921] 민주노총 부산본부, 체불임금과 부당민원처리 거리상담소 운영 교육 2012-09-21 8593
4 [회견문] 한진중공업은 조건없는 복직절차에 임하라 file 교육 2012-10-22 7975
5 [회견문] 진주의료원 폐업 결정은 철회되어야 한다. 교육 2013-03-12 7914
6 [회견130313] 피에스엠씨의 살인과도 같은 정리해고 500일차. 교육 2013-03-13 7814
7 [논평]정부 '집회방해죄'로 처벌받아야 file [2] 교선 2005-11-16 7505
8 [성명] 반복되는 불산 누출 산재사망, 관리감독 부실 책임 물어야 한다. 교육 2013-01-29 7467
9 [성명] 정부는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임원선거 무산책동을 즉각 중단하라. 조직2부장 2013-01-23 7271
10 [보도130312]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18년차 29차 임시대의원대회 개최 교육 2013-03-12 7135
11 [성명] '짝퉁 기초연금'으로 국민을 기만하지 말라 교육 2013-02-05 6831
12 [민주노총성명]고용허가제 시행 5년, 이주노동자의 절망과 한숨을 들어라! file [2] 조직부장 2009-08-17 6716
13 [논평] 안철수 후보의 ‘노동 복지정책 공약’, 네가지가 없어 아쉽다. 교육 2012-10-22 6669
14 [보도130314] 풍산노동자 정리해고 철회 투쟁 500일차 투쟁문화제 교육 2013-03-13 5945
15 [성명] 헌법 상 권리를 범죄로 취급한 국회, 노조에 사과하라 교육 2012-09-19 5861
16 [연설문] 김진숙 지도위원 노동자대회 연설문 [2] 선전 2008-05-02 5759
» [기자회견문]비정규직 없는 일터와 사회 만들기 교육 2012-09-28 5700
18 [보도130312] (주)피에스엠씨 정리해고 철회 투쟁 500일차 즈음 기자회견 교육 2013-03-12 5604
19 [보도130117] 민주당 조문, 천주교 미사, 손배소송 소식 등 file 교육 2013-01-17 54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