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제2회 부산퀴어문화축제는 태풍의 영향으로 한 주 연기되어 

10월 13일에 열릴 예정입니다. 착오 없으시길 바랍니다.


=================================================



[성명] 해운대구청은 법적 조치 운운 말고 부산퀴어문화축제를 보장하라 



오는 10월 13일 부산 해운대에서 두 번째 퀴어문화축제가 열린다.


부산퀴어문화축제는 성소수자의 축제이면서, 차별과 혐오를 넘어 이 땅에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고자 하는 사람들의 연대의 마당이며, 성소수자도 똑같은 인권이 있는 대한민국 국민임을 알리는 인권의 마당이기도 하다. 


그런데 부산에서 열리는 인권과 연대의 축제마당인 부산퀴어문화축제를 지원해야 마땅할 해운대구청은 오히려 축제를 강행할 경우 과태료 부과와 경찰 고발 등 법적 조치에 나서겠다며 주최측을 협박하고 있다.


이미 인천, 제주의 퀴어축제를 폭력으로 방해한 보수기독교단체의 후견인처럼 해운대구청은 도로점용 허가를 내주지 않음으로 부산퀴어문화축제를 방해하고 있는 것이다.


해운대구청에 가면 입구에 사람중심, 미래도시 해운대라고 쓰인 간판이 제일먼저 시민을 맞이한다. 집회와 시위의 자유는 헌법적 권리다. 사람들의 권리를 제약하고 차별과 혐오라는 구시대적 흐름에 편승하는 그 어떤 것도 미래로 나아가지 못한다. 해운대구청은 퀴어문화축제 허가 반려를 당장 철회하고 평화롭고 안전한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 


- 해운대구청은 축제허가 반려를 철회하고 안정적 축제를 보장하라

- 부산경찰은 축제참가자의 안전하고 평화로운 집회를 보장하라



2018년 10월 2일 · 민주노총부산본부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1500
» [성명] 해운대구청은 법적 조치 운운 말고 부산퀴어문화축제를 보장하라 교선국 2018-10-02 197494
1 [091104회견]5인 미만 사업장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 부산지역 노동자시민선언 기자회견 [7] 교육 2009-11-03 10572
2 [보도]부산시교육청 = 공인노무사? 배후조정 시인해 [3] 교선 2007-12-06 9994
3 [보도120921] 민주노총 부산본부, 체불임금과 부당민원처리 거리상담소 운영 교육 2012-09-21 8627
4 [회견문] 한진중공업은 조건없는 복직절차에 임하라 file 교육 2012-10-22 8007
5 [회견문] 진주의료원 폐업 결정은 철회되어야 한다. 교육 2013-03-12 7925
6 [회견130313] 피에스엠씨의 살인과도 같은 정리해고 500일차. 교육 2013-03-13 7848
7 [논평]정부 '집회방해죄'로 처벌받아야 file [2] 교선 2005-11-16 7532
8 [성명] 반복되는 불산 누출 산재사망, 관리감독 부실 책임 물어야 한다. 교육 2013-01-29 7487
9 [성명] 정부는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임원선거 무산책동을 즉각 중단하라. 조직2부장 2013-01-23 7298
10 [보도130312]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18년차 29차 임시대의원대회 개최 교육 2013-03-12 7188
11 [성명] '짝퉁 기초연금'으로 국민을 기만하지 말라 교육 2013-02-05 6875
12 [성명] 부산시 교육청의 취업사기 규탄한다!! 교선국장 2015-02-16 6873
13 [민주노총성명]고용허가제 시행 5년, 이주노동자의 절망과 한숨을 들어라! file [2] 조직부장 2009-08-17 6740
14 [논평] 안철수 후보의 ‘노동 복지정책 공약’, 네가지가 없어 아쉽다. 교육 2012-10-22 6687
15 [보도130314] 풍산노동자 정리해고 철회 투쟁 500일차 투쟁문화제 교육 2013-03-13 5995
16 [성명] 헌법 상 권리를 범죄로 취급한 국회, 노조에 사과하라 교육 2012-09-19 5876
17 [연설문] 김진숙 지도위원 노동자대회 연설문 [2] 선전 2008-05-02 5788
18 [기자회견문]비정규직 없는 일터와 사회 만들기 교육 2012-09-28 5722
19 [보도130312] (주)피에스엠씨 정리해고 철회 투쟁 500일차 즈음 기자회견 교육 2013-03-12 5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