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11월 16일 논평)

정부 ‘집회방해죄’로 처벌받아야
다리봉쇄,지하철운행중단,물대포 등 반세계화 시위 강경진압 예상

경찰과 국정원이 강경하다 못해 도를 넘어선 집회 봉쇄에 나섰다. 경찰은 18일,19일 이틀 동안 수영에서 해운대로 넘어가는 다리를 무장병력을 배치해 완전 봉쇄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것만이 아니다. 지하철은 해운대 일부 역을 멈추지 않고 그냥 지나치거나, 아예 수영역부터 해운대 장산역까지는 운행을 중단하는 상황이 발생할지도 모른다. 강제 2부제 불편을 참아야 하고, 등산도 못하고, 포장마차에서 소주한잔 하면서 시름을 달래 즐거움도 빼앗긴 불쌍한 부산시민들은 불편거리 하나가 더 생겼다. 특히, 해운대주민들은 18일,19일 오도 가도 못하게 생겼다.    

아펙반대 시민행동이 입수한 부산교통공단 내부자료에 의하면 부산 아펙 정상회의의 성공개최(?)를 위해 불가피하게 18일,19일 이틀 동안 정상회의장 주변 3개역(센텀시티,시립미술관,동백역)을 정차하지 않고 지나치거나, 광안역까지만 지하철을 운행하고 수영역부터 장산역은 운행중단이 예상된다고 적혀 있다. 이러한 조치는 국정원과 경찰이 반세계화 시위대가 지하철을 타고 정상회의장으로 넘어갈 것을 우려해 부산교통공단에 강력하게 요구해서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남부경찰서는 부산교통공단에 지난 2일 공문을 보내 “대규모 시위자들이 집단적으로 수영로터리와 수영1,2호교를 경유해 해운대 방면으로 진입 시도를 할 것이 예상되고 있어 시위대 차단을 위하여 지하철 민락역사 내 소화전을 사용코자 하니 면밀검토”를 요청했다. 경찰은 ‘물대포’를 시위대를 향해 쏠 준비를 하고 있다.

반 세계화 시위는 중요한 정치적 목소리다. 하지만 한국정부는 정치적 목소리를 막기 위해 시위대에 대한 전투를 방불케 하는 작전을 준비하고 있다. 다리를 봉쇄하고, 지하철 운행을 중단시키고, 시위대를 향해 물대포를 쏠 준비를 마쳤다. 경찰과 국정원 등 정부 기관은 법적근거도 없이 특별치안지구를 선포해 아펙 반대 집회를 봉쇄하고, 진압을 준비하고 있다. 민주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농민 시위대는 지역에서 출발부터 막을 것이라는 협박을 경찰들이 전국 곳곳에서 농민들에게 하고 있다. 경찰과 국정원 등 정부기관이 불법을 저지르고 있으며, 죄명은 집시법에 있는 ‘집회방해죄’다. 정부가 ‘인권후진국’이라는 면모를 전 세계에 널리 알리기 위해 오지게 마음을 먹었다. 아직 시간이 남았으니 누가 제발 좀 말렸으면 좋겠다.(끝)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1569
0 [성명] 해운대구청은 법적 조치 운운 말고 부산퀴어문화축제를 보장하라 교선국 2018-10-02 199120
1 [091104회견]5인 미만 사업장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 부산지역 노동자시민선언 기자회견 [7] 교육 2009-11-03 10583
2 [보도]부산시교육청 = 공인노무사? 배후조정 시인해 [3] 교선 2007-12-06 9999
3 [보도120921] 민주노총 부산본부, 체불임금과 부당민원처리 거리상담소 운영 교육 2012-09-21 8629
4 [회견문] 한진중공업은 조건없는 복직절차에 임하라 file 교육 2012-10-22 8009
5 [회견문] 진주의료원 폐업 결정은 철회되어야 한다. 교육 2013-03-12 7927
6 [회견130313] 피에스엠씨의 살인과도 같은 정리해고 500일차. 교육 2013-03-13 7854
» [논평]정부 '집회방해죄'로 처벌받아야 file [2] 교선 2005-11-16 7546
8 [성명] 반복되는 불산 누출 산재사망, 관리감독 부실 책임 물어야 한다. 교육 2013-01-29 7492
9 [성명] 정부는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임원선거 무산책동을 즉각 중단하라. 조직2부장 2013-01-23 7306
10 [보도130312]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18년차 29차 임시대의원대회 개최 교육 2013-03-12 7195
11 [성명] 부산시 교육청의 취업사기 규탄한다!! 교선국장 2015-02-16 7125
12 [성명] '짝퉁 기초연금'으로 국민을 기만하지 말라 교육 2013-02-05 6882
13 [민주노총성명]고용허가제 시행 5년, 이주노동자의 절망과 한숨을 들어라! file [2] 조직부장 2009-08-17 6751
14 [논평] 안철수 후보의 ‘노동 복지정책 공약’, 네가지가 없어 아쉽다. 교육 2012-10-22 6690
15 [보도130314] 풍산노동자 정리해고 철회 투쟁 500일차 투쟁문화제 교육 2013-03-13 6001
16 [성명] 헌법 상 권리를 범죄로 취급한 국회, 노조에 사과하라 교육 2012-09-19 5877
17 [연설문] 김진숙 지도위원 노동자대회 연설문 [2] 선전 2008-05-02 5801
18 [기자회견문]비정규직 없는 일터와 사회 만들기 교육 2012-09-28 5725
19 [보도130312] (주)피에스엠씨 정리해고 철회 투쟁 500일차 즈음 기자회견 교육 2013-03-12 5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