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보 도 자 료

2019 8 29 ()

손지승 부대변인(010-4391-1520)

김태복 대외협력부장(010-9618-5676)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이재용 국정농단 선고 후 기자회견

2019년 8월 29일 오후 2시 선고 직후대법원 앞

 

 

<<기자회견 순서>>
사회 민주노총 윤택근 부위원장

○ 발언

민주노총 울산본부 윤한섭 본부장

삼성해고노동자 이재용

변혁당 김태연 대표

민중당 이상규 대표

회견문 낭독

 

[기자회견문]

 

대법원의 이재용 구속 판결을 환영한다!

 

오늘 대법원은 박근혜최순실이재용의 국정농단 재판에서이재용을 석방한 부당한 2심 선고를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 보냈다. 

 

이는 국민의 상식정의와 공정의 관점에서 너무나 당연한 것으로우리는 대법원의 판결을 환영한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대기업 삼성의 총수가 국정농단의 주범이라는 것은 용납하기 어렵다정부와 삼성은 적절한 절차를 통해 이재용의 경영권을 박탈하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며그 전에 이재용은 스스로 경영권을 내려놓아야 할 것이다.

 

우리는 이번 판결을 계기로삼성이 이재용으로의 승계라는회사의 성장과 발전에 전혀 관계가 없는 문제,오히려 질곡이 되는 문제로부터 스스로를 해방하여국가 기간산업으로서의 제 역할을 제대로 해 나갈 것을 촉구한다.

 

2019년 8월 29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중공동행동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821
3630 [보도자료] 민주노총, 일제강점기 강제노동 대법판결에 따른 ILO 전문가위원회 의견 제기 교선국 2019-09-17 24
3629 [보도자료] 강제진압 반대/1500명 직접고용 민주노총 기자회견 “우리가 이긴다” 교선국 2019-09-16 41
3628 [논평] 미국 캘리포니아주 특수고용 노동 규제 법안(AB5) 통과에 대한 대변인 논평 교선국 2019-09-11 24
3627 [성명] 부끄러움은 문재인 정부와 도로공사의 몫이다 교선국 2019-09-11 12
3626 [보도자료] '노동이 존중받는 풍성한 한가위 염원' 추석맞이 민주노총 합동기자회견 교선국 2019-09-11 15
3625 [성명] 영덕 지하탱크 이주노동자 산재사망사고는 예고된 살인이다. 교선국 2019-09-11 15
3624 [보도자료] 2019 민주노총 조직확대 현황발표 기자회견 교선국 2019-09-11 19
3623 [법률원 보도자료] 한국도로공사,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습니다 교선국 2019-09-11 17
3622 [성명] 한국도로공사 이강래 사장의 고용방안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09-11 16
3621 [논평] 안희정 성폭력 범죄 대법원 판결에 대한 대변인 논평 교선국 2019-09-09 30
3620 [논평] 유시영 유성기업 전 회장 징역형 선고에 대한 대변인 논평 교선국 2019-09-05 26
3619 [논평] 이소선 어머니 8주기를 맞은 민주노총 논평 교선국 2019-09-04 20
3618 [법률원 보도자료] 2020년 최저임금 고시 취소소송 제기 교선국 2019-09-04 24
3617 [성명] 국가정보원 민간인 불법사찰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09-04 22
3616 [논평] 경사노위 연금개혁특위 권고문에 대한 민주노총입장 교선국 2019-09-03 23
3615 [보도자료] 비정규직철폐‧직접고용쟁취, 톨게이트 투쟁 승리 민주노총 결의대회 교선국 2019-08-31 29
» [보도자료] 이재용 국정농단사건 대법원 선고 후 기자회견 교선국 2019-08-30 31
3613 [논평]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정경유착 대법원 판결에 대한 입장 교선국 2019-08-29 34
3612 [논평] 창조컨설팅 심종두, 김주목 대법원 선고에 대한 입장 교선국 2019-08-29 30
3611 [보도자료] 이재용 국정농단 대법원 선고 전 기자회견 교선국 2019-08-29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