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법비(法匪)가 무너뜨린 신뢰는 반성과 엄벌로 다시 세워야 한다

양승태 보석석방에 대한 민주노총 성명

 

법관사찰과 재판거래에 더해 재판개입 행위까지 지시하고 직접 실행에 옮긴 것으로 지목받는사법농단의 몸통’ 양승태가 진실이 제대로 밝혀지기도 전인 22일 보석으로 석방됐다.

양승태는 첫 공판에서부터 검찰 공소장이 소설이라며 사법농단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재판 과정에서 시종일관 사사건건 딴죽을 걸고 200명이 넘는 증인을 내세우며 재판을 지연 시켜 왔다그 결과 첫 공판에서 진행한 검찰과 피고인 모두진술 외에는, 6개월이 다 되도록 재판이 거의 멈춘 상태나 다름없었다누가 봐도 오만하기 짝이 없는 고의 지연이다.

양승태 보석석방으로 사법농단 진실을 가리는 재판은 더욱 지연될 수 있게 됐다선출되지 않은 사법권력과 정치권력 협잡으로 저질러온 수많은 의혹이 1월 24일 양승태 구속을 시작으로 명명백백 밝혀지고사법적폐 청산이라는 역사적 과제를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던 국민들은 크게 실망하고 우려할 수밖에 없다.

우리는 양승태의 고의 재판지연 전술에 끌려다니다 결국 몸통을 석방한 사법부가 과연 역사적 진실을 밝히고 사법부를 국민을 위한 사법부로 개혁할 의지가 있는지 심각한 의구심을 갖는다만인 앞에 평등한 법에 비추어 누구에게나 공정한 잣대를 대고 있는지 엄중히 묻지 않을 수 없다.

양승태 사법농단 과정에서 일제 신일철주금 강제동원 소송 원고 12명 가운데 11명이 평생의 한을 품고 세상을 떠났다쌍용차 노동자, KTX 노동자 수십명도 눈을 감았다양승태 같은 법비(法匪)들이 박근혜를 비롯한 부당한 정치권력과 손잡고 저질렀던 사법농단은 피해자들의 삶을 완전히 파탄 냈고피해자 스스로 목숨을 끊을 만큼 지독한 아픔을 양산했다.

사법부는 하루를 아껴 모든 피해자의 억울함을 해결하고환골탈태의 각오로 사법개혁에 나서야 한다법비(法匪)들의 농단으로 무너진 사법부에 대한 국민 신뢰는 뼈를 깎는 반성과 함께양승태를 필두로 한 모든 사법농단 연루자에 대한 엄정한 법 집행에서부터 시작된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민주노총은 양승태가 풀려난 상황에서 진행될 이후 재판 과정을 면밀히 지켜볼 것이다사법부가 양승태 재판 지연전술을 직간접적으로 용인하고시간을 무기로 사법농단 사건을 유야무야시키려 한다면 민주노총은 모든 사법농단 피해자와 함께 전면적인 사법개혁 투쟁에 나설 것을 경고한다.

2019년 7월 23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602
3601 [보도자료] 광주형·상생형 일자리 모델로 본 문재인정부 일자리 정책 진단 이슈페이퍼 new 교선국 2019-08-19 8
3600 [보도자료] 민주노총 8‧15 광복절 반전평화 자주통일 사업 교선국 2019-08-16 19
3599 [보도자료] 일본 젠로렌 의장 초청 한일 노동자 공동행동 교선국 2019-08-14 23
3598 [브리핑] 정의당 심상정 대표 민주노총 내방 결과 교선국 2019-08-14 24
3597 [보도자료] 민주노총 20기 중앙통일선봉대 2일차(8/9) 일정 브리핑 교선국 2019-08-12 51
3596 [성명] 자유한국당은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 김기수 위원추천을 즉각 철회하라 교선국 2019-08-12 38
3595 [보도자료] 민주노총 20기 중앙통일선봉대 2일차 일정(8월 9일 금) file 교선국 2019-08-08 134
3594 [보도자료] 건강보험 재정 국가책임 정상화 및 확대를 위한 100만인 서명운동 대국민 기자회견 교선국 2019-08-07 35
3593 [취재요청] 민주노총 20기 중앙통일선봉대 발대식 및 아베정권 규탄대회 교선국 2019-08-06 84
3592 [논평] '이 와중'에 노동개악 끼워 넣기... 경제 팔이 점입가경 교선국 2019-08-06 63
3591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 성명] 한반도 평화에 도전하는 전쟁연습, 한미연합군사연습 중단하라 교선국 2019-08-06 42
3590 [논평]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 한 것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08-05 25
3589 [보도자료] 국제노총 아태지역조직, “법 개악 없는 ILO 핵심협약 비준 촉구” 결의문 채택 교선국 2019-08-05 19
3588 [성명] 고용노동부의 《재량근로제 운영 안내서》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08-05 26
3587 [성명] 단 이틀의 휴식, <택배 없는 날> 지정하자 교선국 2019-08-05 23
3586 [성명] 고용노동부 ILO 핵심협약 관련 법 개악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08-05 25
3585 [보도자료] 용산역 강제징용 노동자상 안정적 설치를 위한 입장 교선국 2019-08-05 22
3584 [보도자료] 국민 생명과 안전 보호에 대한 ‘국가 기본계획’ 부실을 우려한다. 교선국 2019-07-26 59
3583 [성명] 일‧학습병행은 사기다! 도제학교 법제화 폐기하라! 교선국 2019-07-25 87
» [성명] 양승태 보석석방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07-23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