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제정 : 2019년 5월 16일 9차 중앙집행위원회

 

<전문>

우리 사회는 전태일 열사 분신과 87년 노동자 대투쟁을 거치며 건설한 민주노총을 통해 일제 강점기와 국가주의 독재체제를 지나며 천하고 불온한 존재로 여겨온 노동자와 노동조합이야말로 인간 존엄성 보장과 평등사회 건설을 위한 핵심 요소임을 확인했다.

언론은 참된 민주사회 건설에 있어 언론사 구성원 스스로가 노동자임을 자각하고노동자 권익이 사회와 시민 권익과 다르지 않음을 인정하며집회결사사상의 자유 등 민주적 모든 권리 보호에 앞장서야 할 역할과 의무가 있다.

이는 노동자 대표조직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의 약칭인 민주노총을 온전히 사용하는 데서 출발한다. ‘민주노총에는 지난한 투쟁으로 건설한 민주노조의 총연합체라는 자긍심과 역사적 의미가 담겨있으며노동열사의 헌신과 투쟁의 역사에 대한 존중 대신 사용하는 민노총은 이를 깎아 내리기 위한 줄임말이다.

나아가 언론은 헌법이 보장하는 노동의 권리를 옹호하고권력과 자본의 노동인권 침해에 결연히 맞서며노동자의 자주적이고 민주적인 노동조합 활동을 차별과 편견 없이 공정한 보도로 알려야 한다.

이에민주노총은 모든 형태의 노동자와 그들의 조직의 권익보호와 지위향상을 위한 노동보도 준칙을 아래와 같이 제시하고 준수할 것을 권고한다.

 

<요강>

 

1. (노동권) 우리사회 모든 노동자의 노동권을 존중해 보도한다.

① 독재시대 용어인 근로’ 대신 노동을 사용한다.

② 고용형태성별나이장애학력종교성적지향국적민족인종피부색체류 자격과 관계없이 모든 노동자의 노동권을 존중한다.

③ 스스로를 대변하지 못하는 미조직 노동자의 노동권을 간과하지 않는다.

④ 노동자의 헌법상 권리건강과 안전은 경제나 정치 논리에 앞서는 문제임을 전제한다.

 

1. (노동조합) 노동자의 조직인 노동조합을 존중해 보도한다.

① 권위적인 용어와 노동자와 노동조합을 낮춰보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는다.

② 산업별 노동조합 지향에 반하는 기업별 노동조합 중심 보도를 하지 않는다.

③ 노동자의 기본권인 노동3권과 집회시위를 부정적으로 묘사하지 않는다.

④ 노동조건과 산업정책에 대한 노동자와 노동조합의 관점을 존중반영한다.

 

1. (노사관계) 경제나 정치논리가 아닌 노동의 관점을 존중해 보도한다.

① 노사 관계에 노동3권을 무시배제하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는다.

② 정부나 기업 입장에서 사용하는 용어나 표현을 일반화하지 않는다.

③ 쟁점에 대한 노동자와 노동조합의 주장이나 요구를 반영한다.

④ 노동자노동조합의 쟁의집회시위 자체가 아닌 행위에 대한 이유와 배경을 밝힌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2700
3810 [보도자료] 민주노총 70차 정기대의원대회 결과 브리핑 new 교선국 2020-02-18 10
3809 [성명]자유한국당의 총선 외교안보통일 공약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20-02-17 22
3808 [보도자료]복수노조 교섭창구단일화 제도에 대한 헌법소원 심판청구 교선국 2020-02-17 21
3807 [논평]기성정치권의 구태의연한 천태만상과 진보정치 교선국 2020-02-17 20
3806 [보도자료] 진보정당-민주노총 연석 간담회 모두발언 및 결과 브리핑 교선국 2020-02-13 29
3805 [성명] 한국가스공사는 책임 있는 자세로 직접고용 교섭에 나서라! 교선국 2020-02-13 25
3804 [성명] 부패한 적폐권력 한국마사회를 방치하는 농림축산식품부를 규탄한다 교선국 2020-02-13 24
3803 [보도자료] 부조리한 한국마사회 적폐권력 해체 서명운동 돌입 기자회견 교선국 2020-02-11 36
3802 ‘풍산재벌에게 수조원의 특혜 주는 개발강행 부산시장, 국방부장관 고발 기자회견’ file 본부조직국장 2020-02-11 85
3801 [보도자료] 양대노총 지도부 상견례 및 주요현안간담회 결과 브리핑 교선국 2020-02-10 31
3800 [기자회견] 부조리한 한국마사회 적폐권력 해체 서명운동 돌입 기자회견 교선국 2020-02-10 27
3799 [보도자료] 문중원열사 진상규명·책임자 처벌 및 한국마사회 적폐청산을 위한 전국노동자 대회 교선국 2020-02-10 23
3798 [보도자료] 여수외국인보호소 화재참사 13주기 추모집회 file 본부조직부장 2020-02-10 16
3797 [보도자료] 성평등 일자리를 위한 적극적 고용개선조치제도(AA) 노동조합 활용지침 이슈페이퍼 교선국 2020-02-05 26
3796 [논평] 조선일보 ‘양대노총, 정부 특별연장근로 확대에 소송추진’ 의 제하의 기사 내용에 민주노총의 입장 교선국 2020-02-04 28
3795 [보도] 부산시 사회서비스원 포기 규탄 기자회견 file 미조직국 2020-02-04 115
3794 [성명] 한국마사회와 교섭 결렬에 따른 입장문 교선국 2020-01-31 34
3793 [성명] 고용노동부의 특별연장근로인가 확대 근로기준법 시행규칙개정 시행 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20-01-31 27
3792 [성명] 한국인 노동자를 볼모로 방위비 분담금 인상 시도하는 미국을 규탄한다 교선국 2020-01-30 49
3791 [성명] 트랜스젠더 직업군인에 대한 강제전역 결정은 기본권 박탈이자 심각한 차별이다. 교선국 2020-01-28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