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내란 수괴가 없었어도 지금의 조선일보가 있을까

헌정질서 파괴 범죄 찬양 조선일보 칼럼에 대한 민주노총 논평

 

조선일보가 내란 범죄 옹호와 파시스트 독재자 찬양으로 자신의 정체성을 유감없이 드러냈다.

이 회사 양상훈 주필은 오늘로 516 군사혁명 58이라며 5월 16일 자 칼럼을 군사 쿠데타 범죄에 대한 옹호와 기념으로 채웠다자칫 잊고 지나갈 뻔했던 박정희의 내란 범죄 개시일을 굳이 일깨워준 글이다.

독재 찬양을 위해 본인이야 진지하고 경건하게 썼겠지만요즘은 아재들도 쓰지 않는 수구적인 노잼’ 감성으로 가득한 문장과 단어는 아 옛날이여를 넘어 주말마다 대형 성조기를 들고 광화문에 나타나는 아스팔트 극우파 취향에 딱 맞는 그때 그 사람’ 타령이다다시 일어나서는 안 될 범죄를 추억과 낭만으로 착각하곤 하는 극우파 특유의 퇴행적 사고왜곡을 구구절절 보여준 셈이다.

에포크 메이킹이요 미나미 총독의 일대 영단 정책이라며 일제 지원병 제도를 찬양한 1939년 조선일보 사설이나, “대일본 제국의 신민으로서 천황폐하께 충성을 다하겠습니다라는 1940년 신년사와 크게 다르지 않은 이 같은 감성은 조선일보의 굴곡진 역사와 전통을 자랑스럽게 여겨야 할 주필로서 당연한 의식적인 노력의 결과일 수도 있겠다.

그런데도 양상훈의 글은 박정희 쿠데타가 거군적인 단결과 함께 군내외적인 찬사와 지지를 받고, 3선 개헌을"훌륭한 영도자를 중심으로옹호하며유신이 가장 적절한 시기에 가장 알맞은 조치라며 찬양하던 시절 조선일보 논조와 한 치도 다르지 않아 언론인으로서의 기본적인 양식조차 찾을 수 없게 한다.

물론, 1212 쿠데타를 일으킨 전두환을 위해 인간 전두환’ 특집면까지 마련하는 등정권 내내 충성한 끝에 동아일보와 한국일보를 제치고 매출 1위로 올라선 기적의 역사는 조선일보가 독재와 파시즘에 강한 향수를 가질 이유가 될 수도 있겠다 싶으나, 518을 코앞에 두고 군사독재를 찬양하는 반헌법적 발상은 아무리 극우 언론인이라도 정상적인 모습으로 보이지 않는다.

조선일보는 내년이면 창간 100주년을 맞는다일제강점기 총독을 비롯해 내란 수괴인 박정희전두환에 대한 용비어천가를 부르던 시절에서 1등을 자처하며 우리는 정권을 창출할 수도 있고 퇴출시킬 수도 있다고 겁박하게 되기까지 장족의 발전을 했다.

아무리 100년 세월 동안 버티며 무서울 것이 없어졌더라도시민과 세상 무서운 줄은 알아야 한다밤의 대통령으로 불리는 사주와 그 아들이 함께 성 상납 강요로 자살까지 이른 장자연씨 의혹에 연루된 판에 추악한 과거에 대한 반성 없이 주필이란 자가 독재자와 독재시절 적폐를 찬양할 일인가.

 

2019년 5월 16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975
3478 [성명] 금속노조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저지 투쟁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05-29 95
3477 [성명] 문재인 정부의 민주노총 간부 구속시도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05-29 81
3476 [성명] 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저지! 주주총회 중단! 현대중공업지부 투쟁 승리! 민주노총 16개 지역본부 본부장 공동성명서 교선국 2019-05-29 196
3475 [성명] 공안경찰의 민주노총 간부 사전 구속영장 청구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05-29 83
3474 [보도자료]국민연금공단의 현대중공업 물적분할 거부권행사 촉구 기자회견 file 본부조직 2019-05-28 109
3473 [보도자료] 위험의 외주화 금지 약속 파기 규탄 및 산업안전보건법 하위법령 개정 촉구 청년, 시민사회 단체 공동 기자회견 교선국 2019-05-27 87
3472 [논평] 정부 최저임금위원회 공익위원 발표에 대한 입장 교선국 2019-05-24 81
3471 [보도자료] 위험의 외주화 금지 약속파기 문재인 정부 규탄 기자회견 교선국 2019-05-24 80
3470 [이주노동운동단체 공동성명] ILO핵심협약 비준하겠다는 문재인 정부, 이주노동자 기본권부터 보장하라 교선국 2019-05-23 73
3469 [논평] 정부의 ILO핵심협약 비준에 대한 ILO긴급공동행동 입장 교선국 2019-05-23 74
3468 [기자간담회 자료] ILO 핵심협약 비준 관련 민주노총 긴급 기자간담회 교선국 2019-05-23 96
3467 [보도자료] 경찰 과잉수사 규탄 민주노총 기자회견 교선국 2019-05-22 106
3466 [성명] 고용노동부 ILO 핵심협약 비준 관련 입장에 대한 민주노총 성명 교선국 2019-05-22 69
3465 [보도자료] 최저임금 개악 피해사례 고발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5-22 73
3464 [보도자료] 산업안전보건법 하위법령 개정투쟁 농성돌입 기자회견 교선국 2019-05-22 120
3463 [보도자료]불법경영승계 삼성바이오 분식회계사태 주범 이재용 재구속 촉구 부산지역 기자회견 file 본부조직국장 2019-05-21 176
3462 [보도자료] 해운대구의회 센텀2지구 졸속결의안 규탄 기자회견 file 본부조직국장 2019-05-20 292
3461 [성명] 5‧18광주민중항쟁 39주년을 맞는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05-17 102
3460 [보도자료]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제정 file 교선국 2019-05-17 82
» [논평] 헌정질서 파괴 범죄 찬양 조선일보 칼럼에 대한 입장 교선국 2019-05-16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