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고용노동부의 궁색한 변명으로는 사망사고 감축 불가능하다

고용노동부 산업재해 현황 발표에 대한 논평

 

고용노동부가 2018년 산업재해 현황을 발표했다지난해 산재사망자 수는 2,142명으로 전년 대비 185명이재해자 수는 102,305명으로 12,457명이 증가했다.

앞서 정부는 2017년 8월 범정부 차원 중대산업재해 예방대책을 발표했고지난해 1월에는 2022년까지 산업재해 사고사망자 수 절반을 감축시키겠다며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2017년 사고성 산재사망 964명을 2022년까지 절반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매년 100명 가까이 감축해야 하지만대책 추진을 시작한 첫해 사고사망이 오히려 증가한 셈이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1년 동안 어떤 사고사망 감소 대책을 추진했고어떤 부분에서 실패했는가에 대한 반성적 평가 보다 통계수치에 대한 해명에만 급급했다사고사망자 수 증가요인을 미등록 건설업자 시공공사와 1인 미만 사업장 보상 확대 발생연도가 아닌 유족급여 지급일 기준에 따른 보상통계 직업병 산재보상 제도개선 등을 통계상의 증가요인으로 설명했다.

궁색한 변명이다직업병 산재보상 제도개선이나 산재보험 보상 확대는 실질적으로 발생했던 산재에 대한 보상을 정상화하는 과정으로이후 더욱 확대해야 하는 과제다.

더구나정부가 기준으로 삼고 있는 사망만인율로 보면 소규모 사업장까지 산재보험 적용을 확대하면 분모가 대폭 늘어 오히려 사망만인율이 감소해야 마땅하다이를 거꾸로 산재보험 적용 확대 사업장에서 사고사망자10명 증가 원인으로 해명하는 것은 오히려 본말을 뒤집는 것이다.

유족급여 지급일 기준 통계 운운도 매년 동일 기준으로 통계를 내므로 이를 해명 근거로 삼는 것 자체가 우스운 일이다또한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2017년에는 778, 2018년에는 835건의 중대재해 보고가 있었다. 2011년 이후 당해 연도 발생 사고사망자가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는 이번 주장은 통계에 대한 자의적 해석 외에 대체 무엇을 기준으로 하는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

통계 수치에 말해보자면현재 산재 통계에는 공무원교사대학과 대학병원의 산재는 포함되지 않는다현장에서 횡행하는 산재 은폐와 여전히 문턱 높은 직업병 산재보상특수고용 노동자 산재보상 제외 등 중요한 사항 역시 반영되지 않는다게다가 고용노동부는 2012년부터 통계기준을 변경해 기존에 포함되던 매년 200명 이상의 산재사망 통계도 누락되고 있다.

더욱 절망적인 것은 2019년 대책 분야다고용노동부는 내년 1월부터 시행하는 개정 산업안전보건법을 사망사고 감소대책으로 제시하고 있지만지난달 22일 입법예고한 시행령과 시행규칙에 따르면 개정 산안법을 감소대책으로 내세우기 불가능하다.

위험의 외주화 금지는 나날이 증가하는 하청 산재 문제로 제기했지만위험작업에 대한 도급승인 대상에서 구의역 김군태안화력 김용균 노동자 작업은 제외했다민주노총이 도급승인 대상으로 규정해 재하도급을 금지하자고 주장한 조선업도 제외했다. 2년 전 삼성중공업의 노동절 크레인 사망사고를 비롯한 연이은 조선 하청 산재사망으로 노동부가 발족했던 <조선업 산업재해 조사위원회권고도 실종된 것이다.

노동부가 집중 대책으로 제시하고 있는 건설업 사고사망 예방도 마찬가지다건설업 사망사고 대책으로 개정 산안법에 도입한 것이 발주자 책임강화와 건설기계 원청 책임 강화.

건설업 사망사고의 25%가 건설기계 장비사고다덤프굴삭기이동식 크레인지게차 등이 사고다발 장비인데 산안법 하위법령의 건설기계 원청 책임에 사고다발 장비는 전혀 포함하지 않았고, 27개 건설기계 가운데 4개 장비만 대상으로 삼았다.

발주자 책임강화도 50억 이상 공사로 제한했고한국전력 단가공사 등은 제외했다산재다발 사업장 공표 대상도 축소했고사고 발생 시 가장 유력한 재발방지 대책인 노동부 작업 중지 명령 대상도 기존 지침보다 후퇴해 제정됐다더욱이 하위법령에서는 사용자가 작업 중지 해제 신청을 하면 4일 이내에 해제심의위원회를 열도록 하고 있어실질적인 재발방지 대책 수립도 어렵게 됐다이러한 하위법령으로 어떻게 사망사고 절반 감축을 달성하겠다는 것인가.

사고사망 감소대책으로 제시하고 있는 건설업 추락재해 예방 대책도 기존의 반복적 사업과 별반 차이가 없다.게다가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적발 실적이 아닌 추락재해 예방조치 실적을 중심으로 지방관서 업무를 평가하겠다면서그 이유로 비용에 대한 사업주 호소를 들고 있다이미 타워크레인 밀착 점검으로 크레인 사망은 감소했으나다른 사망사고는 증가하고 있는 실패를 다시 반복하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

민주노총은 산재사망 절반감축을 발표한 첫 해에 고용노동부가 그토록 강조하는 사고성 산재사망조차 증가하고 있는 현실을 강력하게 규탄한다.

고용노동부는 궁색한 변명을 반복할 것이 아니라 산재사망 감축을 위한 근본적이고 실질적인 대책을 제출하고 이행해야 한다그 첫 번째는 후퇴를 거듭하고 있는 산업안전보건법 하위법령에 대한 전면 개정이고두 번째는 중대재해 발생 사업장에 대한 작업 중지 명령 확대와 재발방지 대책의 철저한 수립과 점검이며 세 번째는 근시안적인 점검과 감독이 아니라 사업장의 구조적 예방체계를 확립하기 위한 감독이다.

 

2019년 5월 2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971
3456 [보도자료] 공정위 기업결합심사 노동자-시민사회 의견서 제출 기자회견(자료포함) 교선국 2019-05-16 85
3455 [기자회견] 국립대병원 파견용역 노동자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 투쟁지지 및 조속한 해결촉구를 위한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5-14 147
3454 [성명] 청와대, 고용노동부, 재벌 나팔수의 입맞춤은 누구를 위한 것인가 교선국 2019-05-14 64
3453 재벌사내유보금 환수! 범죄재벌경영권박탈! 재벌범죄자산 환수! 재벌체제청산! 2019년 재벌사내유보금 현황발표 부산지역기자회견 file 본부조직국장 2019-05-13 89
3452 [보도자료] ILO 핵심협약 비준촉구 긴급공동행동 집중실천계획 발표 기자회견 교선국 2019-05-11 81
3451 [성명] 건강보험 재정 안정화와 보장성 확대를 위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05-11 66
3450 [성명] 삼성중공업 참사에 대해 원청관리자 무죄판결한 사법부를 규탄하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연대 성명 교선국 2019-05-09 110
3449 [보도자료] 민주노총 연구원 "문재인 정부 2년, 노동정책 평가" 교선국 2019-05-08 97
3448 [보도자료] 2019 지자체 교섭요구 기자회견 file 미조직국 2019-05-07 192
» [논평] 고용노동부의 궁색한 변명으로는 사망사고 감축 불가능하다 교선국 2019-05-02 124
3446 [보도자료] 2019년 민주노총 세계노동절 대회 교선국 2019-05-01 155
3445 [논평] 국정과제 이행률 관련 고용노동부 보도설명자료에 대한 논평 교선국 2019-05-01 86
3444 [보도자료] 노동상담 DB 분석결과 발표 및 노동자권리찾기 캠페인 기자회견 교선국 2019-04-30 171
3443 [보도자료] 4.27 노동자 자주평화대회 교선국 2019-04-29 200
3442 [논평] 자유한국당은 국회가 머드 풀장인 줄 아는가 교선국 2019-04-29 83
3441 [보도자료] 민주노총 간접고용 사업장 원청상대 공동교섭 요구 기자회견(사진포함) 교선국 2019-04-26 99
3440 [보도자료] 2019 최악의 살인기업선정식(최종)_자료첨부 file 교선국 2019-04-24 112
3439 [보도자료] 비민주적이고 졸속적인 제1차 국민건강보험종합계획 처리 규탄 및 국회 보건복지위 엄정 심사 촉구 기자회견 교선국 2019-04-22 140
3438 [성명] 최저임금위원회 파행과 고용노동부 복지부동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04-22 118
3437 [논평] 장옥기 건설노조 위원장 석방과 노동현실에 대한 입장 교선국 2019-04-22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