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담당 류미경 국제국장 010-9279-7106 / 김형석 대변인 010-8756-9752


정부는 ILO 핵심협약 비준 동의안 마련해 국회에 송부해야 한다

 

고용노동부국회 동의를 통해 선비준 가능하다고 밝혀

비준이 먼저인지 입법이 먼저인지에 대한 논쟁 더는 불필요해

 

고용노동부는 오늘 ILO 핵심협약 비준 관련 설명에서 국회 비준 동의를 거쳐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을 선비준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ILO핵심협약과 충돌하는 국내법을 먼저 개정해야 ILO핵심협약을 비준할 수 있다는선입법만이 아니라국회 동의권을 전제로 정부가 ILO핵심협약 '선비준'하는 방법도 가능하다고 밝힌 것이다.

정부의 선비준 방법은 그동안 노동시민사회단체가 주장해온 선비준 주장과 같다. ILO핵심협약 비준을 더는 늦출 이유가 없다노동민중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ILO긴급공대위는 정부가 즉각 ILO 핵심협약 비준 동의안을 마련하여 국회에 송부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정부는 ILO핵심협약(결사의 자유 및 단결권단체교섭권 보호에 관한 제87호 및 제98강제노동에 관한 제29호 및 제105호 협약비준 추진을 대선 당시 공약했고당선 이후 국정과제로도 정한 바 있다.

하지만정부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아래 경사노위합의를 우선하겠다며 ILO핵심협약 비준을 미뤄왔고경사노위 노사관계제도·관행개선위원회 사용자측 위원은 노동조합법상 부당노동행위처벌조항 폐지파업시 대체근로허용 등을 요구하며 ILO핵심협약 비준을 반대한 끝에 노사합의는 이뤄지지 못했다.

ILO긴급공동행동은 애당초 ILO 핵심협약 비준은 원칙의 문제이지 거래나 흥정의 대상이 될 수 없으며, ILO 핵심협약 비준을 빌미로 헌법상 노동3권을 무력화하는 어떤 거래도 안 된다고 주장해왔다정부가 ILO핵심협약 비준안을 마련하는 것이 아니라 경사노위 합의를 먼저 거치는 방식으로 비준 논의를 진행한 것 자체가 문제였다고 볼 수 있지만경사노위 합의 자체가 무산된 이상 정부는 ILO핵심협약 비준을 미룰 이유도명분도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3월 26일 국민들과 약속을 지키기 위해 헌법이 대통령에게 부여한 개헌발의권을 통해 헌법 개정안을 발의한다고 밝혔다. ILO 핵심협약 역시 국민과 국제사회에 대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헌법이 대통령에게 부여한 조약체결 비준권을 통해 비준동의안을 국회에 송부해야 한다재적의원 2/3 이상의 찬성을 얻어야 하는 헌법 개정과 달리 ILO 핵심협약 비준은 재적의원 과반수출석과 출석의원 과반수 찬성만으로 의결할 수 있다정부의 의지 문제다.

ILO 핵심협약 비준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용노동부가 스스로 밝혔듯이 ILO핵심협약 비준은 헌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대통령이 국무회의를 거쳐 ILO 핵심협약 비준 동의안을 국회에 송부하면 된다.

정부는 경사노위 합의가 필요하다거나 노동법이 먼저 바뀌어야만 비준이 가능하다는 핑계를 대지 말고 헌법 개정안 발의 전례를 상기해 조속히 ILO핵심협약 비준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

 

2019년 4월 17

ILO긴급공동행동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815
3450 [성명] 삼성중공업 참사에 대해 원청관리자 무죄판결한 사법부를 규탄하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연대 성명 교선국 2019-05-09 97
3449 [보도자료] 민주노총 연구원 "문재인 정부 2년, 노동정책 평가" 교선국 2019-05-08 85
3448 [보도자료] 2019 지자체 교섭요구 기자회견 file 미조직국 2019-05-07 183
3447 [논평] 고용노동부의 궁색한 변명으로는 사망사고 감축 불가능하다 교선국 2019-05-02 108
3446 [보도자료] 2019년 민주노총 세계노동절 대회 교선국 2019-05-01 133
3445 [논평] 국정과제 이행률 관련 고용노동부 보도설명자료에 대한 논평 교선국 2019-05-01 76
3444 [보도자료] 노동상담 DB 분석결과 발표 및 노동자권리찾기 캠페인 기자회견 교선국 2019-04-30 147
3443 [보도자료] 4.27 노동자 자주평화대회 교선국 2019-04-29 189
3442 [논평] 자유한국당은 국회가 머드 풀장인 줄 아는가 교선국 2019-04-29 68
3441 [보도자료] 민주노총 간접고용 사업장 원청상대 공동교섭 요구 기자회견(사진포함) 교선국 2019-04-26 85
3440 [보도자료] 2019 최악의 살인기업선정식(최종)_자료첨부 file 교선국 2019-04-24 103
3439 [보도자료] 비민주적이고 졸속적인 제1차 국민건강보험종합계획 처리 규탄 및 국회 보건복지위 엄정 심사 촉구 기자회견 교선국 2019-04-22 129
3438 [성명] 최저임금위원회 파행과 고용노동부 복지부동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04-22 96
3437 [논평] 장옥기 건설노조 위원장 석방과 노동현실에 대한 입장 교선국 2019-04-22 78
3436 [보도자료] 산안법 졸속 하위법령 규탄 기자회견 교선국 2019-04-22 115
3435 [보도자료] 침례병원 4차경매 관련 입장발표 기자회견문 file 본부노동상담실장 2019-04-18 162
3434 [보도자료] 민주노총 20만 공공부문 비정규노동자 공동파업 선언 기자회견(요구안, 민간위탁정책방향자료, 감사청구서, 현장발언록 포함) 교선국 2019-04-18 126
3433 노동자상 반환과 건립 투쟁에 함께 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교선국 2019-04-17 164
» [ILO긴급공동행동 성명] 정부는 ILO 핵심협약 비준 동의안 마련해 국회에 송부해야 한다 교선국 2019-04-17 80
3431 [보도자료] 4․28 산재사망 추모, 죽지 않고 일할 권리 쟁취 민주노총 투쟁 결의대회 교선국 2019-04-17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