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보도자료/성명

[성명] 이정미 의원이 발의한 낙태죄 관련 형법과 모자보건법 개정안에 대한 민주노총의 입장

교선국 2019.04.17 20:25 조회 수 : 151

번호 제목 날짜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2019.06.10
3875 [성명] 해운대구청은 법적 조치 운운 말고 부산퀴어문화축제를 보장하라 2018.10.02
3874 [성명] 부산시 교육청의 취업사기 규탄한다!! 2015.02.16
3873 [091104회견]5인 미만 사업장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 부산지역 노동자시민선언 기자회견 [7] 2009.11.03
3872 [보도]부산시교육청 = 공인노무사? 배후조정 시인해 [3] 2007.12.06
3871 [보도120921] 민주노총 부산본부, 체불임금과 부당민원처리 거리상담소 운영 2012.09.21
3870 [회견문] 한진중공업은 조건없는 복직절차에 임하라 file 2012.10.22
3869 [회견문] 진주의료원 폐업 결정은 철회되어야 한다. 2013.03.12
3868 [회견130313] 피에스엠씨의 살인과도 같은 정리해고 500일차. 2013.03.13
3867 [논평]정부 '집회방해죄'로 처벌받아야 [2] file 2005.11.16
3866 [성명] 반복되는 불산 누출 산재사망, 관리감독 부실 책임 물어야 한다. 2013.01.29
3865 [성명] 정부는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임원선거 무산책동을 즉각 중단하라. 2013.01.23
3864 [보도130312]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 18년차 29차 임시대의원대회 개최 2013.03.12
3863 [성명] '짝퉁 기초연금'으로 국민을 기만하지 말라 2013.02.05
3862 [민주노총성명]고용허가제 시행 5년, 이주노동자의 절망과 한숨을 들어라! [2] file 2009.08.17
3861 [논평] 안철수 후보의 ‘노동 복지정책 공약’, 네가지가 없어 아쉽다. 2012.10.22
3860 [보도130314] 풍산노동자 정리해고 철회 투쟁 500일차 투쟁문화제 2013.03.13
3859 [성명] 헌법 상 권리를 범죄로 취급한 국회, 노조에 사과하라 2012.09.19
3858 [연설문] 김진숙 지도위원 노동자대회 연설문 [2] 2008.05.02
3857 [기자회견문]비정규직 없는 일터와 사회 만들기 2012.09.28
3856 [보도130312] (주)피에스엠씨 정리해고 철회 투쟁 500일차 즈음 기자회견 2013.0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