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보 도 자 료

2019 4 16 ()

안혜영 민주노총 대협부장(010-9293-3178)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3 경향신문사 14 |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부산시의 강제징용노동자상 기습철거 규탄 기자회견
2019년 4월 16(오전 11시 청와대 분수대 앞


부산 강제징용 노동자상은 지난해 5월 1일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하려던 것으로지금까지 공식적인 설치 장소를 찾지 못해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임시 설치되어 있었습니다올해 4월 11일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을 위한 특별위원회와 부산 동구청의 합의로강제징용노동자상을 정발 장군 동상이 있는 쌈지공원에 놓고 주변을 공원으로 조성한다는 결론에 도달 하였으나 부산시는 시민사회와 동구청의 민주적 합의를 존중하고 지원하기는커녕 불법으로 몰아 강제징용노동자상을 기습 철거했습니다

강제징용노동자상이 부산에서만 2번이나 강제철거 당하였습니다삼일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국가적인 분위기로 일제잔재 청산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지만 부산시는 역사의식이 결여된 시대에 역행하는 행동을 하고 있습니다.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와 부산지역시민사회단체는 부산시의 이러한 행위를 불법적인 행태로 규정하고 4월 15일 부산시장과 면담을 통해 강력항의 할 예정이었습니다하지만 부산시는 항의하러 간 부산시민들을 경찰병력으로 막아서고 그 어떤 대화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부산시가 기습적으로 강제철거라는 무리수를 두는 이유는 정부의 입장때문입니다지금까지 주무부처인 '외교부'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에 대해서 부정적 태도로 일관해 왔습니다정부도 한미일군사협력, 51일 일왕 즉위식 등을 고려한 일본정부의 눈치보기 식의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부산지역의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에 대해 정부가 책임적 자세로 나가야 합니다일본 정부에 대해서도 원칙적 입장을 전달해야 합니다부산지역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에 대해 우리 정부의 적극적 노력을 거듭 촉구합니다

이러한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진행하려고 하오니 기자여러분들께서는 많은 취재와 보도 부탁드립니다.




부산시의 강제징용노동자상 기습철거 규탄 기자회견

 

◎ 사회 안혜영 민주노총 대외협력부장

 

 순서

규탄발언 1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김명환 위원장

규탄발언 2 : 한국진보연대 한충목 상임공동대표

규탄발언 3 : 강제동원공동행동 이연희 사무처장

기자회견문 낭독 서울대 대학생겨레하나 회장 방슬기찬


주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강제동원공동행동(겨레하나근로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남북역사문화교류협회대한불교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민족문제연구소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과거사청산위원회야스쿠니반대공동행동 한국위원회조선학교와 함께하는사람들 몽당연필청년시대여행평택원폭피해자2세회평화디딤돌포럼 진실과 정의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합천 평화의집흥사단, 1923한일재일시민연대, KIN(지구촌동포연대)),국민대 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 '세움', ()전국민족민주 유가족협의회, ()광주전남겨레하나, 21세기한국대학생연합, 4.27시대 연구원, 6.15청학본부가톨릭농민회경기진보연대경남겨레하나경남진보연합(), 광주진보연대국가보안법철폐 긴급행동노동인권회관노동자연대노동전선대구경북겨레하나대구경북진보연대대전충남겨레하나민가협 양심수후원회민족문제연구소민족민주열사희생자추모단체연대회의민족자주평화통일중앙회의민주노동자전국회의민주노점상연합민주노점상전국연합 서부지역연합회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연대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민중당민중당 서울시당범민련 서울연합부산노동자겨레하나부산민중연대불교평화연대빈민해방실천연대사월혁명회사회변혁노동자당새물약사회서울겨레하나서울진보연대세종민주평화연대양심수후원회우리민족연방제통일추진회의, '우리학교와 아이들을 지키는 시민모임울산겨레하나울산진보연대자주평화통일 실천연대적폐청산의열행동본부전국농민회총연맹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전국빈민연합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전국여성연대전남진보연대전북진보연대정의당 서울시당조국통일범민족연합남측본부주권자전국회의진보대학생넷,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청년시대여행충북진보연대(), 코리아국제평화포럼(KIPF), 통일광장평화나비대전행동평화통일시민행동평화협정 운동본부한국진보연대한국청년연대한반도통일역사문화연구소형명재단희망세상,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서울본부전남본부충남본부,충북본부경남본부대구경북본부인천본부강원본부전북본부서울본부대전본부울산본부,경기본부제주본부광주본부) <총 105개 단체

 

 

 


<기자회견문>

 

정부는 일본의 눈치 그만보고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보장하라!

 

 

부산시가 지난 4월 12일 부산 강제징용노동자상을 행정대집행을 통해 철거해 갔다.

부산동구청과 노동자상 건립을 추진해온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특별위원회 사이에 노동자상의 임시건립 문제가 4월 11일 원만히 합의가 된지 6시간만이다.

더군다나 불과 한 달 전인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때만 해도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시는 일제강점하 강제동원된 분들의 아픔을 외면하지 않고 힘을 모아 그분들의 삶에 새겨진 비통함을 풀어 나가겠다고 밝혔기에 이번 강제징용노동자상 기습철거는 부산시민들에게 많은 충격을 안겨주었다.

 

소식을 들은 부산시민들이 부산시청에 항의하러 갔지만 경찰병력으로 막아서고 그 어떤 대화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우리는 이런 부산시의 일방적이고도 어처구니 없는 행태에 분노를 느낄 수 밖에 없다.

 

이런 부산시의 노동자상 기습철거라는 무리수는 부산시의 역사의식 부재한 책임도 있겠지만 정부의 입장 때문이라고도 할 수 있다.

지금까지 주무부처인 '외교부'는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에 대해서 부정적 태도로 일관해 왔다정부도 한미일군사협력, 51일 일왕 즉위식 등을 고려한 일본정부의 눈치보기 식의 태도를 보이고 있기 때문에 어쩌면 강제징용노동자상의 기습철거라는 결과가 나타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부산시와 정부는 역사를 제대로 기억하고진상을 규명하고기필코 친일의 역사를 청산하겠다는 시민들의 마음을 무시하고 일본의 눈치만 보는 것과 다름이 없다.

 

부산시는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특위와 동구청의 노동자상 설치 합의를 존중하고 보장해야 한다정부 또한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에 대해 책임적 자세로 나서고 일본 정부에 대해서도 원칙적 입장을 전달할 것을 촉구한다.

 

우리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이 다시 부산시민들 품으로 돌아올 때까지 부산시민들과 함께 연대투쟁해 나갈 것이다.

 

2019년 4월 16일 참가자 일동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2700
3430 [성명] 이정미 의원이 발의한 낙태죄 관련 형법과 모자보건법 개정안에 대한 민주노총의 입장 교선국 2019-04-17 150
3429 [논평] ILO 핵심협약 비준 관련 고용노동부 브리핑에 대한 입장 교선국 2019-04-17 149
3428 [보도자료] 대우조선 재벌특혜 매각 이동걸 산업은행장 배임혐의 고소고발 기자회견 교선국 2019-04-17 193
3427 [보도자료] ILO 핵심협약 비준 이행의무 촉구 민주노총 기자간담회 교선국 2019-04-17 206
3426 [성명서] 일본의 만행을 잊지 않겠다는 다짐이 노동자상이다! 부산의 강제징용노동자상 철거 규탄한다! 교선국 2019-04-17 155
3425 [성명] 친일 반민족-반인권-반노동, 부산시의 강제징용노동자상 강제철거를 규탄한다. 교선국 2019-04-17 170
» [보도자료] 부산시의 강제징용노동자상 기습철거 규탄 기자회견 교선국 2019-04-17 222
3423 [성명]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04-17 195
3422 [보도자료] 생활폐기물 수집업무 민간위탁철회! 직고용 촉구 기자회견 file 미조직국 2019-04-17 538
3421 [취재요청] 4/18(목) 11시 침례병원4차경매입장발표기자회견 file 본부노동상담실장 2019-04-17 431
3420 [보도자료] 노동악법 창구단일화폐지 노조할 권리보장 ILO핵심협약비준 촉구 기자회견 file 미조직국 2019-04-16 650
3419 [성명] ILO 핵심협약 관련 경사노위 공익위원 입장발표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04-15 165
3418 [성명] 제1차 국민건강보험종합계획 관련 무상의료운동본부 입장 교선국 2019-04-15 190
3417 [성명] 공안경찰의 간부 압수수색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04-15 245
3416 [보도자료] 4·13 특수고용노동자 총궐기대회 교선국 2019-04-15 296
3415 [성명] 역사의식 부재한 부산시의 기습적인 강제징용노동자상 강제철거를 규탄한다! 교선국 2019-04-15 254
3414 [보도자료] 국제노동계, ILO 핵심협약 즉각 비준, 특수고용노동자 노동기본권 보장 촉구 교선국 2019-04-15 240
3413 [보도자료]강제징용노동자상강탈규탄대회 file 본부조직국장 2019-04-13 727
3412 [민주노총 부산본부 성명] 강제징용노동자상 철거는 친일이다. 교선국 2019-04-12 1025
3411 [성명] 아현지사 화재참사 원인 KT 민영화와 불법경영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교선국 2019-04-12 1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