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본부의 성명서와 보도자료입니다.
<12월 7일 보도자료>

2천2백명 총파업 돌입 … 비정규권리보장 입법 요구
8일 서면 총파업 집회… 9일 서울 전국노동자대회
  
정부 여당이 기간제 사유제한도 없이 오히려 비정규노동자를 확산시키는 비정규법안을 강행처리하려는 가운데,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비정규권리보장 입법 쟁취를 위해 내일 13개 사업장 2천2백명이 총파업에 돌입합니다.  민주노총은 총파업을 통해 △기간제 사용사유 제한 △동일노동 동일임금 △파견법 철폐 및 불법파견 고용의제 △특수고용직 노동자성 인정, 노동3권 보장 △원청 사용자책임 인정 등의 내용이 꼭 포함된 비정규권리보장법안을 만들 것을 정부와 국회에 강력히 촉구할 예정입니다. 이번 파업에는 금속노조 한진중공업,비엠금속 등 13개 사업장 8개지회 2천2백여 명이 낮 12시부터 파업에 참여합니다.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파업에 돌입한 뒤 내일 14시 서면 쥬디스 태화백화점에서  ‘비정규권리보장입법 쟁취! 노무현 정권 심판 결의대회’를 열 예정입니다. 내일 집회참가자 1천5백여명은 내일 서면에서 본 대회를 마치고 오후3시부터 열린우리당 부산시당까지 행진을 하고 마무리 집회를 가질 예정입니다. 내일 집회참가자들은 결의대회를 열고 정부 여당이 비정규확대법안을 국회에서 강행처리하겠다는 의도를 포기하지 않으면 모든 조직력을 동원해 대정부 투쟁에 나설 것을 결의할 예정입니다. 민주노총은 9일에는 서울 종묘공원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 계획입니다.

  내일 결의대회에서 민주노총은 “정부 여당은 기간제노동자를 사유제한하는 프랑스 한 곳 밖에 없다고 거짓말을 하고 있지만, OECD 국가 가운에 무려 10개 나라에서 기간제노동자에 대해 사유제한을 도입하고 있다”며 “정부 여당과 한나라당이 주장하는 대로 기간제 사유제한 없이 법을 만들면 오히려 비정규노동자가 증가할 것”이라고 규탄할 예정이다. 이어 민주노총은 “지금이라도 정부 여당은 비정규직 사유제한과 불법파견 고용의제를 받아들여 제대로 된 비정규법안 처리에 나서라”고 촉구할 예정입니다.
민주노동당은 “지금까지 국회에서 비정규법안에 대해 진지하게 토론해 본 적이 없었다”며 “졸속으로 법안을 처리하기보다는 국회에서 논의를 계속 해야 하며, 비정규노동자 차별시정 등 합의한 것부터 단계적으로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할 예정입니다.  


(집회 진행순서)

□ 대회명칭
비정규권리보장입법 쟁취! 노무현 정권 심판 민주노총 결의대회

□ 일시 및 장소: 12월 7일(목) 오후2시, 서면 쥬디스태화백화점 앞  
□ 주최: 민주노총 부산본부

□ 진행 순서
14:00  - 사회: 신상길(민주노총 부산본부 조직국장)
- 개회선언
- 민중의례
- 대회사: 최용국(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장)
- 노래공연: 노동문화예술단 일터
- 연대사: 김석준(민주노동당 부산시당 위원장)
- 투쟁결의문 낭독

15:00 행진 - 서면 → 열린우리당 부산시당
16:00 마무리집회: 열린우리당 부산시당
     투쟁사: 차해도(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장)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sort 날짜 조회수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교선국 2019-06-10 826
3495 [논평] 전쟁을 부추기는 모든 군사적 대결조치를 즉각 중단하라! id: 부산본부 2015-08-21 521
3494 [회견문] 서병수시장은 노동자·시민 우롱하고 재벌에게 특혜주는 반여도시첨단산업단지 그린벨트 개발추진을 중단하라 id: 부산본부 2015-08-19 1173
3493 [논평] 노동자 서민 몰아붙이고 세대갈등 조장하는 대통령부터 개혁하라 id: 부산본부 2015-08-07 762
3492 [논평] 경제민주화와 재벌 개혁, 다시 시작하자 id: 부산본부 2015-08-05 701
3491 [논평] 노동개악이 아닌 노동소득 증대, 임시휴일 아닌 대체휴일제 전면 시행! id: 부산본부 2015-08-04 754
3490 [성명] 최저임금 노동자의 노조설립 방해한 노동부, 정부부터 개혁하라! id: 부산본부 2015-08-04 646
3489 [성명] 서울고용노동청은 이주노조 설립신고 필증을 즉각 교부하라! id: 부산본부 2015-08-03 1003
3488 [성명] 북·미간 전쟁체제를 종식시키고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로 나아가자 id: 부산본부 2015-07-27 623
3487 [논평] 파업지지 집회, 기자회견, 발언까지 처벌하는 '업무방해 방조' 판결... id: 부산본부 2015-07-27 809
3486 [보도150723] 고공농성 100일차 투쟁 문화제 열어 file id: 부산본부 2015-07-23 766
3485 [논평] 공공부문 정규직전환실적 전국평균 112%인데, 부산은 16%로 그쳐 file id: 부산본부 2015-07-22 915
3484 [논평] 새누리당 가세해 노동시장 구조개악 끝장 보겠다? 오히려 정권이 끝장 날 것 id: 부산본부 2015-07-21 629
3483 [성명] 탄저균 사태 진상규명, 세균전 실험부대 폐쇄 요구 정당하다 id: 부산본부 2015-07-17 613
3482 [회견문] 대한민국 국민과 노동자가 거부한다. 2016년 최저임금 재심의하라! id: 부산본부 2015-07-16 929
3481 [회견문] 박래군 상임운영위원, 김혜진 운영위원 사전구속영장 신청에 대한 4.16연대 입장 id: 부산본부 2015-07-15 677
3480 [보도자료] 구조개악 일방강행 일정 미뤄져 "끝까지 막는다" id: 부산본부 2015-07-15 610
3479 [논평] 부산지방노동청 동부지청의 기장.정관지역 노사정 등반행사 추진 규탄 id: 부산본부 2015-07-15 1501
3478 [논평] 7월1일 고용형태 공시결과 부산지역 중,대기업들 나쁜 일자리 양산 file id: 부산본부 2015-07-14 879
3477 [논평] 정규직화로 포장한 '무기한 차별', 무기계약직 id: 부산본부 2015-07-14 684
3476 [보도150714] 민주노총 부산 2차 총파업 투쟁 대회 열어 id: 부산본부 2015-07-14 6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