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보도자료/성명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보 도 자 료

2019년 11월 24()

이창근 연구위원 010-9443-9234

김형석 대변인 010-8756-9752

() 04518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길 경향신문사 14층 대표전화 (02)2670-9100 | FAX (02)2635-1134

전국 지방자치단체 생활임금제도 실태 비교

‣ 전국 지자체 42%, 101생활임금제도 운영

‣ 전국 지자체 평균시급은 2019년 9,629, 2020년 10,008

‣ 생활임금을 적용받는 전체 노동자 규모는 66,444

‣ 생활임금 상향 평준화를 위한 산정방식 표준화방안 마련 절실

 

민주노총 정책연구원은 11월 24전국 지방자치단체 생활임금제도 실태 비교」 이슈페이퍼를 발행했다.

이슈페이퍼에 따르면전국 243개 광역시·도청 및 기초지자체 가운데 44%에 달하는 107곳이 생활임금 조례를 제정했고, 101곳이 실제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전국 지자체 생활임금 평균 시급은 2019년 9,629, 2020년 10,008원으로최저임금 대비 각각 115%, 117% 수준이었다. 1인 이상 전체 노동자 평균 임금 대비 비중은 각각 56.5%, 59.6%, 60%를 넘지 못하고 있었다.

- 2020년 기준전국 101곳의 지자체 생활임금을 비교하면하위 5곳은 전북 익산시(시급 8,840), 대전 대덕구(시급 9,130), 경기 동두천시(시급 9,140), 대전 유성구(시급 9,160), 전남 목포시(시급 9,230)이며가장 높은 곳은 서울 시청과 소속 자치구 14(시급 10,523)으로 조사됐다가장 낮은 곳(전북 익산시)과 높은 곳(서울 시청 등)의 격차는 시급 1,683원이었다.

- 2020년 기준광역시·도청과 기초지자체를 모두 포함해 광역지자체별로 생활임금 평균값을 비교하면상위 3곳은 서울(26곳 평균 시급 10,454→ 광주(4곳 평균시급 10,353→ 강원(도청시급 10,100)이며하위 3곳은 세종(시청시급 9,378→ 전북(4곳 평균 시급 9,452→ 대전(4곳 평균 시급 9,478)으로 조사됐다.

전체 101곳 가운데 54절반 이상의 지자체는 직접고용 노동자와 출자·출연 노동자에게까지 적용하고 있었다한편 위탁·용역 노동자까지 적용하고 있는 지자체는 21곳에 불과했다여전히 직접고용 노동자에게만 적용하고 있는 지자체도 17곳이나 됐다가장 넓은 적용범위인 하수급인이 고용한 노동자까지 적용하는 유형은 9곳뿐이었다.

생활임금 적용범위가 좁을수록 생활임금액도 낮았고넓을수록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기준으로 적용 범위가 가장 좁은 ① 유형에서부터 가장 넓은 ④ 유형까지 생활임금 평균 시급은 각각 9,239원 → 9,632원 → 9,783원 → 9,871원으로 점점 높아졌다. 2020년의 경우도 9,796원 → 10,025원 → 10,030원 → 10,295원 등으로 2019년과 비슷한 경향을 나타냈다적용범위 확대가 생활임금 수준과 배타적인 관계가 아님을 시사한다.

- 2019(일부 지자체 2020기준전국 101곳의 지자체에서 생활임금을 적용받는 노동자 규모는 66,444명인 것으로 조사됐다생활임금 적용대상 노동자 규모는 2015년 6,591명 → 2016년 16,988명 → 2017년 31,260명인 것으로 보고되었는데이와 비교하면 지난 56년 사이에 거의 10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파악된다.

전체 규모 대비 범위별 적용 노동자 비중은 직접고용 노동자(64.8%) → 출자·출연 노동자(23.7%) → 위탁·용역 노동자(11.5%) → 하수급인 고용 노동자(0.1%) 순서로 나타났다직접고용 노동자가 전체 적용 노동자의 거의 2/3가량을 차지하고 있었다반면 하수급인 고용 노동자는 1%에도 미치지 못한 매우 미미한 수준이었다.

광역지자체별로 광역시·도청과 소속 기초지자체에서 생활임금을 적용받는 노동자 수를 전부 합한 규모를 단순 비교하면경기(21,385)서울(19,806)제주(6,256)인천(3,693)부산(3,471)대전(2,740)충남(2,265)전남(2,136)전북(1,981)광주(1,545)경남(5,76)강원(396)세종(194)대구·울산·충북·경북(0)의 순서였다.

생활임금을 적용하고 있는 101곳 가운데 90곳의 지자체에서는 생활임금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결정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나머지 11곳은 노사민정협의회를 통해 결정하고 있었다생활임금위원회를 구성한 90곳 가운데 35곳의 지자체 생활임금위원회에는 노동자 위원이 위촉돼 있지 않았다그중 사용자 위원과 함께 위촉되지 않은 곳은 26곳이었다사용자 위원은 참여하고 있는데 노동자 위원이 포함되어 있지 않은 지자체 생활임금위원회는 9곳이었다.

이상의 실태조사 결과는 생활임금의 상향평준화를 위한 결정기준·산정방식 표준화 방안 마련 간접고용노동자 및 민간부문까지 적용범위 확대 노동조합 참여 보장 등 생활임금위원회의 민주적 운영이 매우 절실한 과제임을 보여주고 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2019.06.10
3815 [성명] 동작구청의 살인적인 노량진수산시장 강제철거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20.02.25
3814 [입장] 2.22 희망버스 연기 2020.02.25
3813 [성명] 학교에서 부당 해고한 것도 모자라 폭력 연행 자행하는 충남교육청과 충남경찰을 규탄한다 2020.02.21
3812 [보도자료] 이슈페이퍼, 무기계약직 차별시정, 어디까지 왔니? - 최신 판례 및 결정례를 중심으로 - 2020.02.21
3811 [보도자료] 특수근로연장 인가확대 행정지침 취소소송 양대노총 기자회견 2020.02.19
3810 [보도자료] 민주노총 70차 정기대의원대회 결과 브리핑 2020.02.18
3809 [성명]자유한국당의 총선 외교안보통일 공약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20.02.17
3808 [보도자료]복수노조 교섭창구단일화 제도에 대한 헌법소원 심판청구 2020.02.17
3807 [논평]기성정치권의 구태의연한 천태만상과 진보정치 2020.02.17
3806 [보도자료] 진보정당-민주노총 연석 간담회 모두발언 및 결과 브리핑 2020.02.13
3805 [성명] 한국가스공사는 책임 있는 자세로 직접고용 교섭에 나서라! 2020.02.13
3804 [성명] 부패한 적폐권력 한국마사회를 방치하는 농림축산식품부를 규탄한다 2020.02.13
3803 [보도자료] 부조리한 한국마사회 적폐권력 해체 서명운동 돌입 기자회견 2020.02.11
3802 ‘풍산재벌에게 수조원의 특혜 주는 개발강행 부산시장, 국방부장관 고발 기자회견’ file 2020.02.11
3801 [보도자료] 양대노총 지도부 상견례 및 주요현안간담회 결과 브리핑 2020.02.10
3800 [기자회견] 부조리한 한국마사회 적폐권력 해체 서명운동 돌입 기자회견 2020.02.10
3799 [보도자료] 문중원열사 진상규명·책임자 처벌 및 한국마사회 적폐청산을 위한 전국노동자 대회 2020.02.10
3798 [보도자료] 여수외국인보호소 화재참사 13주기 추모집회 file 2020.02.10
3797 [보도자료] 성평등 일자리를 위한 적극적 고용개선조치제도(AA) 노동조합 활용지침 이슈페이퍼 2020.02.05
3796 [논평] 조선일보 ‘양대노총, 정부 특별연장근로 확대에 소송추진’ 의 제하의 기사 내용에 민주노총의 입장 2020.02.04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99 Next
/ 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