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보도자료/성명




한국가스공사는 책임 있는 자세로 직접고용 교섭에 나서라!


한 입으로 두 말하는 채희봉 사장은 더 이상 비정규직을 우롱하지 말고 교섭에 나서라!

 

2월 7일 무기한 전면파업에 다시 돌입했다채희봉 사장이 2월 7일 7차 집중 협의에서 정부의 정책 전환 취지와 가이드라인에 따라 협의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1월 28일 약속을 깨고 기존 입장에서 한 글자도 바뀌지 않은 안을 고수하며 직접고용과 관련된 안은 꺼내지도 못하게 고압적인 자세로 일관했기 때문이다.

 

한국가스공사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과정은 사측의 무책임으로 인해 파행으로 얼룩져왔다사장이 3번 바뀌고 사측의 노사전문가협의회 위원이 4번 바뀌는 동안 진행된 십여 차례의 노사전문가협의회수차례의 집중 협의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고통을 가중하고 외면하는 시간 끌기에 불과했다.

 

한국가스공사는 그동안 상시지속업무에만 1천명이 넘는 비정규직저임금고용불안의 나쁜 일자리를 양산하며 공공기관으로서 책임을 방기해 왔다정부 정책 취지에 따라 한국가스공사의 상시지속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모든 비정규직을 직접 고용하는 것이 마땅함에도 한국가스공사는 정부 정책 취지와 가이드라인에 반하는 안을 고집하고 있는 것이다.

 

회사가 이야기 하는 공개경쟁 채용과 정년 단축은 정규직 전환 취지와 다르게 해고를 감수하라는 이야기이다고령친화 직종인 미화시설의 정년 5년 단축을 고집하는 것과 직접고용을 빌미로 250명 이상의 해고를 전제하는 내용이며정부 가이드라인조차 무시하는 일방적이고 무책임한 교섭안이다.

 

한국가스공사 비정규직노동자들은 별도직군별도임금별도예산을 공식 입장으로 정리하였다이는 기존의 한국가스공사 정규직으로 해 달라는 요구가 아닌 직접고용으로 안정된 고용을 보장해 달라는 것이다이렇듯 기존 정규직에 어떠한 피해도 없는데도 일부 직원의 반대 뒤에 숨어 노노 갈등을 일으키는 것은 비겁한 행위이다.

 

역대 정부와 민간 에너지 회사들이 호시탐탐 한국가스공사 민영화를 추진해왔음에도 한국가스공사 민영화를 반대하는 한국가스공사 노동자들의 호소에 국민이 지지를 보내고 함께 해 온 것은 한국가스공사가 이윤보다는 공공의 복리와 사회정의와 인권을 우선할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기 때문이다만약 한국가스공사가 비정규직의 정당한 권리를 부정하고 공적 책임을 방기한다면 앞으로 어떤 국민이 한국가스공사를 공공기관으로 기꺼이 지키려고 하겠는가상시업무를 하나 둘 외주화하는 것이 민영화로 이어질 수 있음을 진정 모른단 말인가한국가스공사 경영진과 구성원은 무엇이 진정 한국가스공사를 위한 방향인지 똑똑히 판단해야 할 것이다.

 

민주노총은 한국가스공사가 간접고용의 또 다른 형태인 자회사 전환이 아니라 직접고용을 위한 교섭에 성실하게 임할 것을 촉구한다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가스공사가 교섭 책임을 방기한다면 좌시하지 않고 강력하게 대응 할 것임을 경고한다.

 

 

 

 

2020년 2월 12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공지 민주노총 노동보도 준칙 2019.06.10
3814 [입장] 2.22 희망버스 연기 2020.02.25
3813 [성명] 학교에서 부당 해고한 것도 모자라 폭력 연행 자행하는 충남교육청과 충남경찰을 규탄한다 2020.02.21
3812 [보도자료] 이슈페이퍼, 무기계약직 차별시정, 어디까지 왔니? - 최신 판례 및 결정례를 중심으로 - 2020.02.21
3811 [보도자료] 특수근로연장 인가확대 행정지침 취소소송 양대노총 기자회견 2020.02.19
3810 [보도자료] 민주노총 70차 정기대의원대회 결과 브리핑 2020.02.18
3809 [성명]자유한국당의 총선 외교안보통일 공약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2020.02.17
3808 [보도자료]복수노조 교섭창구단일화 제도에 대한 헌법소원 심판청구 2020.02.17
3807 [논평]기성정치권의 구태의연한 천태만상과 진보정치 2020.02.17
3806 [보도자료] 진보정당-민주노총 연석 간담회 모두발언 및 결과 브리핑 2020.02.13
» [성명] 한국가스공사는 책임 있는 자세로 직접고용 교섭에 나서라! 2020.02.13
3804 [성명] 부패한 적폐권력 한국마사회를 방치하는 농림축산식품부를 규탄한다 2020.02.13
3803 [보도자료] 부조리한 한국마사회 적폐권력 해체 서명운동 돌입 기자회견 2020.02.11
3802 ‘풍산재벌에게 수조원의 특혜 주는 개발강행 부산시장, 국방부장관 고발 기자회견’ file 2020.02.11
3801 [보도자료] 양대노총 지도부 상견례 및 주요현안간담회 결과 브리핑 2020.02.10
3800 [기자회견] 부조리한 한국마사회 적폐권력 해체 서명운동 돌입 기자회견 2020.02.10
3799 [보도자료] 문중원열사 진상규명·책임자 처벌 및 한국마사회 적폐청산을 위한 전국노동자 대회 2020.02.10
3798 [보도자료] 여수외국인보호소 화재참사 13주기 추모집회 file 2020.02.10
3797 [보도자료] 성평등 일자리를 위한 적극적 고용개선조치제도(AA) 노동조합 활용지침 이슈페이퍼 2020.02.05
3796 [논평] 조선일보 ‘양대노총, 정부 특별연장근로 확대에 소송추진’ 의 제하의 기사 내용에 민주노총의 입장 2020.02.04
3795 [보도] 부산시 사회서비스원 포기 규탄 기자회견 file 2020.02.04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99 Next
/ 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