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빈곤과 실업문제 해결을 위한 토론회 가져

조회수 3636 추천수 0 2009.06.03 18:08:00
090603토론회DSC_5146.JPG

민주노총 부산지역본부와 김영희 시의원 부산민중연대는 6월 3일(수) 오후 3시 부산시의회 2층 대회의실에서 ‘빈곤과 실업문제 해결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 의제는 민주노총 부산본부가 지난 5월 11일 허남식 부산시장과 가진 간담회 자리에서 제출한 민주노총 부산본부 요구안과 관련된 사안이었다. 또한, 이번 토론회는 민주노총 부산본부 요구안을 사회의제화하고 6월 투쟁을 준비하는 과정으로 준비되었다.

 
김영희 시의원과 민주노총 부산본부 김영진 본부장의 인사말로 본격적인 토론회는 시작됐다. 토론회는 민주노총 부산본부 김둘례사무처장의 주발제로 시작됐다.

김둘례 사무처장은 발제를 통해 빈곤과 실업문제 해결을 위한 민주노총 요구안에 대해 설명했다. 요구안은 장기적인 고용대책 수립, 노동자 서민에 대한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한 민생예산 편성, 공공부문 민간위탁반대와 고용승계 보장, 항만물류도시에 걸맞는 화물선원지원정책 마련을 담고 있었다.

보조발제는 김진주 청년희망센터 대표의 첫발제로 시작됐다. 김진주 대표는 청년에게 필요한 것은 일회용 일자리가 아닌 안정적인 일자리임을 강조했다. 아울러 이명박 정부가 진정으로 청년실업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있다면 말도 안되는 속임수인 청년인턴제를 폐기하고, 고용여력이 있는 공기업과 대기업의 신규채용부터 늘리도록 강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대기업의 사회적 책임의식도 요구했다.

김진주 대표의 발제에 이어서 조상훈 부산지하철노조 역무지부장이 부산지하철 반송선 운영계획의 문제점을 주제로 발제했다. 조상훈 지부장은 발제를 통해 반송선의 무인화 시스템 도입은 시민의 안전을 고려하지 않은 무책임 행정임을 밝혔다. 또한, 반송선은 시민들의 요구를 통해 만들어지고 있는 구간임에도 부산교통공사와 부산시는 시민의 불편과 안전을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반송선이 신설되고 있음에도 신규인력을 채용하지 않는 문제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특히 청년실업문제를 해결하는데 한몫해야 할 공기업이 신규채용을 막고 일하는 노동자에 대해 구조조정 방안을 수립하는 것은 사회적 책임을 반기하는 것임을 강력하게 지적했다.

조상훈 지부장의 발언에 이어서는 조경복 건설노조 건설기계부산 지부장의 발제가 있었다. 조경복 지부장은 건설 기계 장비 주기장 설립 문제, 고용대책 수립을 주 내용으로 발제했다. 특히, 건설 기계의 경우 정해진 주기장에 장비를 두지 않을 경우 300만원의 벌금이 부과된다면 주기장 설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부산시 발주 공사 조차도 체불임금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부산시에서 건설노동자 문제에 대한 특별한 관심을 촉구했다.  

끝으로 토론회 마지막 발제는 장현술 운수노조부산본부 사무국장이 '교통여건이 최악인 부산시 사업자이익은 전국최고'라는 주제로 교통정책에 대해 발제했다. 특히, 장현술 사무국장은 최근 택시요금인상과정의 문제점에 대해서도 비판을 전개했다. 부산시가 택시요금 조정 근거로 택시업계 경영난과 운전자 처우개선을 이유로 들었으나, 업계의 경영난은 해소하면서도 운전자의 처우는 더욱 심각하게 만들고 있다며 부산시 택시 정책을 비판했다. 아울러 택시요금 인상 과정에 있어서 심의 과정의 부적절과 불충분도 지적했다.  택시 문제에 대한 지적과 아울러 화물공영차고지 문제에 대한 요구도 장현술 사무국장은 밝혔다.

토론회 각각의 발제가 끝난 이후에는 참가자들의 질의 응답이 있었다. 질의 과정에서는 제출된 의제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이 필요함이 지적되었고, 의제 관철을 위한 지역연대 필요성도 지적됐다.

이날 토론회는 각각 의제에 대한 중요성과 필요성에 대해 참가자들의 이해의 폭을 넓혔고, 지역연대 강화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기회가 되었다.

한편, 민주노총 부산본부 6월 10일 대규모 촛불문화제를 준비하고 있으며, 이날 문화제는 이명박 정권의 실정에 대한 비판과 아울러 부산시 요구안을 사회의제화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아울러 6월 22일부터 26일까지는 매일 시청앞 출근선전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watches

2010.06.24 13:36:33

Odds are, if you are purchasing unimproved or replica Omega partially-improved property, it will be a challenge to locate a mortgagor unless fake watches the owner will carry the loan. In some situations, Replica Christian Dior Watches you might find owner-financed real estate that has been developed or in legal jargon, improved.

Although this replica watches news commentary Replica Versace is not intended Replica Ebel to Replica Cartier Watches be legal advice, fake Chopard Watches there are replica watches several common tips you replica louis vuitton should think about Replica Versace handbags when obtaining an owner will carry style of Replica Panerai mortgage.

THE TITLE PAPERS.

Before signing any kind of financing arrangement, review the title replica handbags to the property. This means you should get a title insurance commitment and evaluate replica Jaeger Le Coultre it carefully Replica Ebel Watches to make designer watches sure that there are replica Zenith no encumbrances on replica Chanel Replica Gucci the shoes shopping property or easements running across the acreage fake TW Steel Watches that replica watches replica louis vuitton you are considering Replica Marni buying. shoe sales You should also examine the survey and compare it with the legal description written in fake chanel the title commitment. These must match.
If you live in an arid state fake watches in the West that has administrative procedures in place for water rights, ask replica louis vuitton fake Casio Watches the seller to give you copies of Replica Tissot all relevant replica hermes water right fake Oris Watches filings.
replica IWC />
clothing store /> The title commitment will reveal all Replica Oris Watches recorded instruments that concern fake Christian Dior handbags the real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0 “제발 만나주세요.”...“낮이든 밤이든 언제든 만날 수 있어요.” file 교육 2013-02-02 3755
1 파업69일차 예선노동자들, 13일 부산지방노동청장 면담 요구 중 조합원 125명 전원 연행! file [3] 선전^ 2009-10-14 3753
2 [급보] 용산참사 극적 타결 file [4] 선전^ 2009-12-30 3751
3 비정규법안, 핵심 쟁점만 남아 있어 file [23] 교선 2006-02-07 3750
4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 준비에 박차 file 교선 2005-04-21 3743
5 금정구청 자녀 5년 돌봤다네~~ 임신하니 나가라네~~ file 교육 2013-03-06 3742
6 부당해고 철회, 원직복직 쟁취를 위한 간병인노동자 투쟁 승리 결의대회 개최! file [2] 대협 2009-09-02 3734
7 20년만의 복직 file 교선 2005-12-31 3733
8 [속보] 공무원노조 통합-민주노총 가입 ‘성사’ file [2] 선전^ 2009-09-22 3722
9 화물노동자, 다시 거리로 file 선전 2009-01-09 3714
10 [119주년 노동절]반격의 깃발이 올랐다 file 교선 2009-05-01 3704
11 김진숙지도위원 24일만에 단식풀고 병원이송 [2] 조직국 2010-02-05 3699
12 역사상 최초 5개 대학 비정규교수노동자 파업 돌입 file 교육 2012-12-24 3684
13 사진으로 보는 영남권 노동자대회 file [2] 선전^ 2009-10-20 3682
14 경찰, 서울에 이어 부산에서도 촛불 무더기소환 file 선전 2008-08-08 3676
15 부산시 선관위 부실한 운영 논란 file 교선 2008-03-03 3676
16 [당선사례]윤택근-장현술 8기 집행부 임기 시작 file [2] 조직부장 2010-02-17 3657
17 비상시국회의 "대통령 취임 선서할 자격 없다"... 2월 투쟁 선포 file 교육 2013-02-05 3654
18 '희망바이러스' 해운대를 감염시키다 file 교육 2012-08-26 3654
» 빈곤과 실업문제 해결을 위한 토론회 가져 file [4] 교선 2009-06-03 3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