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수영센텀병원, 간병인 노동자들 길거리로 내몰아

조회수 17873 추천수 0 2009.07.30 11:36:53

기자회견과농성DSC_8513.JPG


정관소재 SPX에 이어 센텀 병원에서도 2005년 8월부터 근무했던 9명의 간병인 노동자들이 7월 27일부로 해고 됐다. 이에 해고된 간병인 노동자들은 28일부터 출근 투쟁을 전개 중이다. 현재 센텀 병원은 자신들은 사용자 책임이 없다는 이유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 이에 공공노조 부산본부는 7월 30일 오전 10시 ‘
부산 센텀병원 간병인노동자 노동실태 폭로 및 고용보장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공공노조 부산본부는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센텀병원 간병노동자 9명과 함께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집회와 농성을 계속할 예정이다.

 

센텀병원이 직접 사용자라는 증거는 명백하다. 증거를 보면, 병원은 2005년 8월 1일부터 보호자 없는 병동을 운영한다는 광고를 붙이고, 8인실 공동간병인실을 운영했다. 이에 2005년 8월에서 10월까지 현재 센텀병원 공동간병인실에서 일하는 간병인들을 병원의 간호과장과 원무부장이 직접 면접을 하고 채용했었다.

 

또한 병원은 간병인들에 대한 업무지시와 관리 감독을 직접했었다. 더욱이 간병인노동자들은 센텀병원이라고 적힌 간병복과 센텀 병원 직원이라는 신분증을 패용하고 7개 병실에서 일하고 있었다. 이와 같은 사실이 있어 센텀 병원이 직접적 당사자임이 분명하다는 지적이다.

 

센텀 병원이 사용자 지위임이 더욱 확실한 증거는 간병비와 관련된 것이다. 간병비의 경우 간병인들이 환자에게 직접 받아서 병원으로 주면 병원에서 다음달 5일에 임금으로 지불했다. 또한 간병인들이 병원에 준 간병비는 병실당 한달에 500만원정도였는데 병실당 4명의 간병인에게 102만원씩 408만원을 지급하고 나머지 금액은 병원이 가져갔었다. 이와 같은 분명한 증거가 있음에도 병원이 9명의 간병인 노동자들에 대해 책임이 없다는 주장을 하고 있어 더욱 빈축을 사고 있다.


[참고자료-공공노조 부산본부 기자회견 자료중 발췌]

부산센텀병원은 간병료를 중간착취하고 간병인에게 간호사업무까지 시켜 간호사인력을 절약하여 이중, 삼중의 돈벌이를 하였습니다.

부산센텀병원의 간병노동자들은 2005년 8월 1일부터 24시간 맞교대 근무 중 하루 휴게시간 야간 취침시간 3시간을 제외한 21시간을 계속 일하면서 임금은 10 2만원, 그중에 2만원은 간병인협회에 회비로 내었습니다.

또한 간병비도 환자들에게 간병인들이 직접 받아서 병원으로 주면 병원에서 다음달 5일에 임금을 지불하였으며 또한 간병인들이 병원에 준 간병비는 병실당 한달에 500만원 정도였는데 병실당 4명의 간병인에게 102만원씩 408만원을 지급하고 나머지 금액은 병원이 가져갔습니다.

의료법상 전문 의료인인 간호사가 해야 할 일이 명확한 환자 인공도뇨(소변뽑기), 수술환자 관장시키기 등을 간병인에게 시켜 간호사 인력을 줄여 병원의 인건비 지출을 절약하였습니다.

 

4.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저임금, 주 평균 73.5시간의 장시간 노동, 야간수당, 연장근로수당, 휴일근로수당도 없이 비인격적인 대우를 받으며 일했습니다.

부산센텀병원의 간병노동자들은 환자들의 밥차의 절반의 배식을 담당하였으나 병원에서 식사를 제공받지 못했고, 밥이 모자라는 경우에는 간병인보고 책임지라는 억울한 일도 당했습니다.

어쩌다가 힘든 환자가 주는 간병료이외의 만원 정도의 팁까지도 병원에서 뺏어갔습니다. 딸 결혼식 날 대타근무를 시킨다고 짜른다고 협박을 하였습니다. 3층, 5층, 6층을 돌며 도서대여를 하였고, 밥차를 식당까지 갖다 주고, 병원 냉장고 청소, 정수기 청소까지 하였습니다. 심지어 간호사 신발 및 간호과장의 선물을 사준다고 만원씩 걷기도 하였고, 공동간병실이 아닌 일반병실의 환자들까지 간병을 한 경우도 있으며, 일반병실의 간호사 업무까지 보조한 일도 있었습니다. 병원은 먼저 퇴사한 간병사의 퇴직금을 동료들이 십시일반해서 만들어 주라고 하면서 그러기 싫으면 퇴사하라고 하기도 하였고, 간호과장은 오래 간병을 해서 능구렁이가 되었다고 모욕을 주었습니다.

 

5. 2009년 7월 1일부터 병원은 간병노동자들의 소속을 나누리간병센터로 바꾸고 나누리 간병센터는 회원탈퇴를 유도하다가 간병노동자들이 회원탈퇴를 하자 탈퇴자 간병 중지 통보라는 공문을 통해 7월 27일까지 간병업무를 종료하라는 공문을 보냈습니다. 7월 28일 간병을 위해 출근하는 노동자들을 병원직원들과 경호업체 용역들이 막았습니다. 이런 형태로 해고된 간병노동자들은 이제 4년간 일해온 일터를 잃고 거리로 내몰리게 되었습니다.

 

 


aa

2010.06.26 11:55:42


Before you consider the real risks of chlorine fake Rado Watches use, you need to first know very well what chlorine is. Every home includes a shower room and several contain backyard pools in addition. Replica Vacheron Constantin Watches Maybe fake Dolce Gabbana handbags is as well important to replica handbags keep the house s sanitation by utilizing Replica Gucci handbags cleansing product. replica watches Since you"re subjected fake Balenciaga handbags replica chenel handbags to chlorine use every day designer watches of the life, replica Gucci it replica watches will assist you to fake watches a good bit if you Replica Panerai no doubt know fake watches important info concerning chlorine.

sdfsdf

2010.07.01 18:02:32

<meta http-equiv="Content-Type" content="text/html; charset=utf-8"><meta name="ProgId" content="Word.Document"><meta name="Generator" content="Microsoft Word 11"><meta name="Originator" content="Microsoft Word 11"><style> </style>

chanel handbags
gucci handbags
hermes handbags
louis vuitton handbags
designer handbags
vertu phones
designer handbags reviews

replica phones

tag heuer phone

mobiado

cartier-phones

goldvish

rolex mobile

porsche phone

replica blackberry

iphone replica

replica handbags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0 동의대 부산대 총장님! 비정규 노동자와 이야기 좀 하시죠!! file 교육 2012-12-10 36209
1 [속보]부울경 건설지부 강한수 지부장 외 2인 연행 file [4] 교선 2009-06-26 26893
2 한진중공업 인력구조조정 즉각 중단하라! file [2] 선전^ 2010-01-15 21570
» 수영센텀병원, 간병인 노동자들 길거리로 내몰아 file [5] 교선 2009-07-30 17873
4 5인 미만 사업장에도 근로기준법을 적용하라! 모든 노동자에게 노동기본권을! file [4] 선전^ 2009-11-05 17448
5 부산합동양조(생탁) 파업투쟁 승리 간부결의대회 열려 file 조직부장 2014-06-05 15326
6 [속보] 미디어 관련법 40여분만에 일사천리 통과 file [3] 교선 2009-07-22 14133
7 [속보] 민주노총 1만 조합원 상경투쟁 file [4] 선전^ 2009-12-16 13491
8 최강서 열사 부인 "유가족이 운구 옮기겠다는데...우리를 막지 말라 file 교육 2013-01-30 13349
9 임금체불 등 부산노동청 근로감독관의 사건 처리 부당 행위 사례 발표 기자회견 가져 file [4] 선전^ 2009-09-22 13279
10 “이명박 정권 물러가라” 1500여 조합원 총파업 결의대회 가져 file [3] 교선 2009-07-22 11728
11 [쌍용차 투쟁 상황]파산 시나리오 담긴 쌍용차 임원수첩 '입수' 노조는 이미 없었다 file [3] 교선 2009-06-28 11606
12 제7주기 김주익 곽재규열사 정신계승제 file 국장 2010-10-18 11519
13 "내 아들 죽음은 조남호회장에 의한 간접살인이다" file 교육 2013-01-16 11138
14 최강서 열사여... 여기 희망의 목소리가 있습니다.. file 교육 2012-12-24 9933
15 국민여론 '비정규직법 사용사유 제한, 해고금지조항 필요' file [5] 교선 2009-07-07 9930
16 화물연대 6월 11일 파업 돌입, 부산지부 지회별 농성 투쟁 전개 file [3] 교선 2009-06-11 9892
17 '희망바이러스' 2일차, 투쟁하는 노동자와 함께하다! file 교육 2012-08-22 9857
18 솔리다리티(Solidarity), 기억하고 연대합시다!! file 교육 2012-12-17 9692
19 경찰이 도둑질을 해서야! file [30] 교선 2009-06-04 95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