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민주노총 임성규 위원장과의 대화 열려

조회수 3711 추천수 0 2009.09.04 15:18:55
 위원장.jpg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지난 9월 3일(목) 저녁7시30분 본부2층 대강당에서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09년 하반기 계획수립을 위한 전국 순회간담회”의 일환으로 민주노총 임성규 위원장과의 대화 자리를 가졌다.


민주노총은 지난 8월 셋째주 부터 이명박 정권 퇴진투쟁을 위한 지도부 집중 지역순회투쟁을 진행 중에 있다. 9월 10일,11일 개최되는 제47차 임시대의원대회를 앞두고 민주노총 하반기 사업계획에 대한 해설과 지역토론을 거쳐 하반기 투쟁에 대한 전 조합원의 힘찬 결의를 모아내기 위함이다.


임성규 위원장은 강연을 통해 하반기를 준비하는 민주노총의 각오를 밝혔다. “민주노총은 희망이 있는 조직이다. 상반기 우리가 무엇을 놓치고 왔는지 과제를 잘 찾고, 하반기를 준비하자”, “민주노총 13년 역사 중에 앞으로의 4개월은 짧은 기간이나, 얼마남지 않은 몇 달을 우리가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조직의 명운이 달려있다”며 올 하반기가 민주노총의 사활이 걸려있는 시기임을 강조했다. 


한편 “중요한 시기이나 사업욕심은 너무 내지 맙시다”라고 주문한 뒤, 하반기에 ▲민주노총 내부결속을 다지기위한 조직력 복원,강화사업에 치중 ▲현장조직 및 진보적 정당,사회단체와의 정치전선, 연대전선 강화와 단결도모 ▲전략계획을 가진 노동운동으로 전환하기 위한 조직적 기반을 쌓아나가자고 호소했다. 함께 주요사업인 직선제가 준비부족으로 유예안을 내온데 대한 사과와 함께  이에대한 상황보고와 공유가 있었다.


끝으로 참석자들의 복수노조,전임자 임금지급금지문제, 진보정당 통합문제, 지역본부 강화에 대한 입장, 민주노총에 바라는 점 등 질의와 답변 시간을 마지막으로 이날 자리를 마쳤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0 한진중공업 노사 정리해고 중단 합의 file [2] 교육 2010-02-27 3858
1 민주노총 하반기 투쟁 화두 '노동법 재개정' 전선 재구축 file 교선 2010-09-13 3856
2 [현장속보] 촛불 1주년 기념 집회 성사-노동과세계 file 교선 2009-05-04 3854
3 한나라당 비정규법 적용 시행 4년 유예 당론 확정 file 교선 2009-04-14 3842
4 프락치 강요, 화물연대 표적탄압수사의 실상 file 교육 2012-07-23 3838
5 [레디앙퍼옴]노조파업이 일자리를 만들었다. file [4] 교선 2009-06-22 3838
6 한진중공업 290명에게 개인별 내용증명 통해 '2월14일부로 해고 예고 통보 file 국장 2011-01-13 3817
7 민주노조를 사수하라! 부산본부 노동청 거점농성 돌입! file [3] 선전^ 2009-12-09 3812
8 최저임금에 허덕이던 노동자 금속가입, 그리고 씩씩한 투쟁... file [3] 교선 2009-06-09 3786
9 노동절대회, ‘열사정신 이어 세상 바꾸는 투쟁’ 다짐 [2] 교선 2005-04-27 3784
10 노사관계선진화방안은 노조파괴방안 file 교선 2005-03-17 3781
11 최저임금 감시활동 나선다 file 교선 2005-09-30 3762
12 노동해방 세상위해 끝내 싸우리 file 교육 2013-02-24 3752
13 [속보]2010년 최저임금 시급 4110원 결정 file [2] 교선 2009-06-26 3752
14 철도노조와 민주노총에 대한 공안탄압 중단하라... 29일 '만원의 연대' 발족 file 교육 2013-04-30 3737
15 “제발 만나주세요.”...“낮이든 밤이든 언제든 만날 수 있어요.” file 교육 2013-02-02 3736
16 일반노조 사무국장, 평화집회중 경찰 폭행당해 file 선전 2008-05-21 3734
17 [급보] 용산참사 극적 타결 file [4] 선전^ 2009-12-30 3724
18 [퍼옴-민중의소리]부산 6.10 대회 이명박의 선택은 마구잡이 연행 file [4] 교선 2009-06-11 3719
19 금정구청 자녀 5년 돌봤다네~~ 임신하니 나가라네~~ file 교육 2013-03-06 3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