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001.JPG

▲ 안병길 사장 퇴진 촉구 부산지역 노동자 결의대회



전국언론노조 부산일보지부(지부장 전대식)가 안병길 사장 퇴진투쟁 110일 만인 8월 20일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부산일보지부의 투쟁은 지난 5월 3일, 안병길 사장의 배우자가 자유한국당의 공천으로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면서 시작했다. 


안병길 사장 배우자의 출마가 공식화된 후 부산일보지부는 수차례 기자회견과 선전전을 통해 언론사의 공정성은 물론 신뢰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일이므로 결단을 촉구했으나 안 사장은 "걱정할 것 없다'며 부산일보지부의 요구를 묵살했다.


이후 안 사장은 선거기간 중 고등학교 동문 등 지인들에게 배우자의 지지를 호소하는 문자 메시지를 보내 공직선거법을 어기고 부산일보의 위상과 명예를 실추시켰다.


부산일보지부는 안 사장을 단체교섭 거부에 따른 부당노동행위로 6월 11일 부산지방노동청에 고소했고 7월 9일부터 철야농성에 돌입했으며 7월 19일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는 등 투쟁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또한 언론인들을 대상으로 '언론노조 1만 3천명 조합원 서명운동'을 펼친다.


이날 결의대회에서 발언한 김환균 전국언론노조 위원장은 "안병길 사장은 후배들의 존경을 받으며 떠날 수 있는 기회를 스스로 걷어찼다"면서 "이미 드러난 사실 만으로도 안 사장은 언론인으로서 자격 없음이 확인되었다"고 말했다.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 부본부장은 "안 사장이 퇴진할 때 까지 선봉에서 투쟁할 것"이라며 "이는 부산일보 조합원들이 민주노총 부산본부에 내린 명령"이라고 말했다.


결의대회 후 부산일보지부는 천막을 설치하고 <안병길 사장 퇴진 촉구>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0.jpg

▲ 김한수 부산일보지부 교섭쟁의부장, 전대식 부산일보 지부장, 김환균 전국언론노조 위원장, 김재남 민주노총 부산본부 부본부장, 박주미 정의당 부산시당 위원장, 김희정 민중당 부산시장 공동위원장, 복성경 부산민언련 대표,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



183.JPG

▲ "퇴진하라"가 아니라 "쫓아내자"로 하자는 김희정 민중당 부산시당 공동위원장의 제안에 따라 참가자들이 "안병길을 쫓아내자"라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57.JPG

▲ 부산일보사 앞 인도에 마련한 <안병길 퇴진 천막>




더 많은 사진은▶ https://goo.gl/dFbMxN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61 "포괄임금제는 최저임금, 장시간노동, 무료노동 유발하는 꼼수" file 교선국 2018-09-04 994
2160 "남북철도 공동점검 불허는 판문점선언 훼방" file 교선국 2018-09-03 939
2159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8-9 file 교선국 2018-09-03 372
2158 [카드뉴스] 한 눈에 보는 민주노총 부산본부 2018 하반기 사업계획 file 교선국 2018-08-30 432
2157 2018-08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8-08-29 484
2156 "센텀2지구 개발은 노동자 생존권이 우선돼야" 풍산마이크로텍 투쟁 승리를 위한 문화제 file 교선국 2018-08-23 887
2155 "박근혜의 공동정범 사법부를 규탄한다" 사법농단 규탄문화제 file 교선국 2018-08-20 705
» "언론 공정성 훼손한 안병길 사장 퇴진" 부산일보지부 천막농성 돌입 file 교선국 2018-08-20 625
2153 "일본은 사죄하라" 일본영사관 에워싼 광복 73주년의 외침 file 교선국 2018-08-15 1176
2152 "전범국 일본의 사죄배상을 요구하는 국민을 막지마라!" 경찰 불법행위 규탄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8-08-13 698
2151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8-8 file 교선국 2018-07-31 520
2150 2018-07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8-07-25 642
2149 "사람을 배제한 개발을 멈춰라" 풍산노동자 생존권 보장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8-07-25 878
2148 판문점 선언 걸림돌, 노동자가 치운다 file 교선국 2018-07-22 820
2147 "풍산 문제 올해 끝낸다!" 시청광장에 울려 퍼진 금속노동자들의 함성 file 교선국 2018-07-20 879
2146 "민간위탁 폐지! 직접고용 쟁취!" 공공부문 비정규직 중식선전전 file 교선국 2018-07-20 674
2145 "공직선거법 위반" 부산일보 지부 안병길 사장 검찰 고발 file 교선국 2018-07-19 550
2144 사장 퇴진 위해 무기한 농성 돌입한 부산일보 지부 file 교선국 2018-07-09 762
2143 "사는 게 지옥 같던 8년, 이제는 제자리로!" 풍산마이크로텍지회 시청 노숙농성 돌입 file 교선국 2018-07-05 1378
2142 되찾은 노동자상 반드시 건립한다 - 강제징용노동자상 반환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8-07-04 6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