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103.JPG

▲ 3차 부산 추모행동의 날



태안화력발전소에서 목숨을 잃은 김용균 님을 추모하고 죽음의 외주화를 막기 위한 새해 첫 추모행동의 날 행사가 1월 3일(목) 오후 7시 30분 서면 쥬디스태화 옆 단일기 거리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는 철도 자회사인 코레일관광개발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도서관 연장실무원으로 일하다 해고된 노동자, 노동사회과학연구소, 민주노총 부산본부의 발언과 노래패 소리연대의 공연으로 진행했다.



사회를 맡은 김경은 민주노총 부산본부 미조직비정규 국장은 산업안전보건법이 통과된 경과를 보고한 후, 무리한 단속으로 추락해 숨진 미안먀 청년노동자 딴저떼이 님(26세)의 아버지를 만난 김용균 님(24세)의 어머니 이야기를 전했다.


김경은 미조직비정규 국장은 "김용균 님의 어머니는 아들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해 고단한 몸을 이끌고 진상규명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없어야 한다는 어머님의 말씀을 기억하며 투쟁하자"고 말했다.



천연옥 노동사회과학연구소 부산지회장은 "자본주의사회에서 자본은 더 많은 이윤을 위해 공공부문을 사유화 하며 공공성을 훼손한다"라며 "김용균의 죽음을 슬퍼하고 추모하는 것에 머물러서는 안 된다"면서 "이 죽음을 계기로 우리는 촛불로 탄생했으나 촛불민심을 배반한 정권에 대한 촛불을 다시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작년 한 해 동안 2천 명의 노동자가 죽었지만 구속된 사업주가 있는지 모르겠다"면서 "김용균의 어머니 김미숙 님의 눈물겨운 투쟁으로 28년 만에 산안법이 통과됐지만 처벌 기준에 하한선이 없으므로 사업주들은 겁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하 본부장은 "지금도 전국 수많은 화력발전소에서 수많은 김용균들이 김용균과 똑같이 일하고 있다"며 "공기업은 정부가 작정하면 되는데 아직도 정규직화 논의는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면서 "작년에 사망한 2천 명의 김용균들을 위해, 이름도 모르고 사연도 모른 채 죽어간 노동자들을 위해 끝까지 가보자"라고 외쳤다.



행사가 끝난 후 참가자들은 '태안화력 비정규직 노동자 사망사고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죽음의 외주화 중단하라, 비정규직 철폐' 등이 적힌 손피켓과 펼침막을 들고 서면 일대를 행진했다.



0.jpg

▲ 김경은 민주노총 부산본부 미조직비정규 국장, 남혜진 철도노조 코레일관광개발지부 부지부장, 이준희 부산일반노조 조합원, 천연옥 노동사회과학연구소 부산지회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163.JPG

▲ 노래공연 소리연대



241.JPG

▲ "태안화력 비정규직 노동자 사망사고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212.JPG

▲ 서면 일대를 행진하는 참가자들




더 많은 사진은▶ https://goo.gl/mXx1pa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0 부산지하철 노동조합 공공의 이익을 위해 파업 돌입 file [4] 교선 2009-06-26 4620
1 밀실야합 분쇄! 노동기본권 쟁취! 부산역 천막농성 돌입! file [4] 선전^ 2009-12-22 4609
2 부산합동양조 신용섭 사장을 구속수사하라! 구속수사 촉구 및 노숙농성돌입 file 조직부장2 2015-01-13 4570
3 김진숙 지도위원, 한진 85크레인에 올라... file 교육 2011-01-06 4547
4 대법원, 현대자동차 사내하청 노동자 정규직 간주 판결 file 교선 2010-07-26 4527
5 비리교장 퇴진 투쟁은 해고사유? file id: 부산본부 2007-05-22 4525
6 금속노조, 한진중에 3차 교섭 요구... 회사 또 거부 file 교육 2013-01-02 4467
7 “더 이상 죽이지 말라!” file 교육 2012-12-27 4466
8 [유가족 호소문] 유언지키기 위해 영도조선소로 왔다. file 교육 2013-01-31 4465
9 민주노총 사회적교섭 방침 결정 연기…임시대대 3월로 교선 2005-02-21 4463
10 정부-여당, 비정규법안 '강행-유연' 오락가락 교선 2005-02-18 4454
11 63개 노동탄압 피해 사업장 공동 투쟁 돌입 file 교육 2013-01-17 4422
12 [집중분석]수영구 정화비리, 한진중공업 사내하청 투쟁 그 해결방향은? file [1] 교선 2009-04-06 4401
13 부산시 '노사정 평화선언' 제안 양대노총 시각차 id: 부산본부 2005-02-14 4400
14 경고 총파업으로 4월 투쟁 시작 file [1] 교선 2005-03-04 4377
15 노동자 다 죽이는 조남호를 구속하라! file 교육 2013-01-26 4373
16 화물연대 기자회견문 및 합의내용 file 선전 2008-06-20 4366
17 한진중공업 정리해고 철회 이것이 진짜 시민의 뜻... file 교육 2011-07-28 4355
18 [신년사] 이명박 통치3년, 이대로는 안 됩니다 file [2] 선전^ 2010-01-04 4351
19 15일 구인사 집회, 경내 전투경찰 동원 폭력행사 file [203] 선전 2006-10-18 4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