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부산시의회가 주최한 '센텀2지구 진단과 해법' 토론회

조회수 500 추천수 0 2019.03.15 18:53:29


039.JPG

▲ "센텀2지구, 시민을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하는가?" 토론회



부산시의회가 주최한 '센텀2지구, 시민을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하는가?' 토론회에 풍산재벌 특혜 센텀2지구 개발 전면재검토 부산시민대책위(아래 시민대책위)가 참석해 토론을 벌였다.


센텀2지구는 이미 오래 전부터 졸속 추진과 특혜 비리에 대한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는 지역이다. 우선 특혜 개발 의혹을 제기했다는 이유로 공장에서 쫓겨나 9년째 거리에서 투쟁하고 있는 풍산 마이크로텍 노동자들이 있다. 대법원에서 정리해고 무효 판정을 받았지만 석연치 않은 화재로 다시 휴직에 들어갔고 그러는 동안 공장은 경기도 화성으로 옮겼다. 


국토부와 풍산그룹 간의 특약사항이 해제된 점이나 부산 KBS 뉴스로 인해 널리 알려졌듯 토양 오염, 쫀드기(식품)가 지식산업으로 둔갑하는 등 '졸속 추진'에 대한 근거는 무궁무진하다. 국토부는 현재까지 4번이나 센텀2지구 그린벨트 해제를 유보하며 개발에 대한 공론화 과정을 선결조건으로 내세웠다.


이런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준호 국회의원(해운대 을)과 홍순헌 해운대 구청장이 주도한 관변 주민조직 결성 시도가 드러나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관련기사▶ https://goo.gl/KsSZrs 


사과하라는 요구에도 꿈쩍 않던 윤준호 의원은 토론회를 하루 앞둔 3월 14일, 토론회 시 행동 요령과 왜곡된 내용의 예상 질문지를 메신저로 주민들에게 퍼트렸다. 이 메시지는 부산참여연대 소속 회원에게도 전달됐다. 메시지를 받은 부산참여연대 회원은 "반성하고 사과해야 할 국회의원이 오히려 가짜뉴스를 양산하고 있다"라며 불쾌해 했다. 토론자로 나선 부산참여연대 양미숙 사무처장은 토론에 앞서 이 사실을 밝히며 가짜뉴스를 퍼트린 윤준호 의원에게 공식 사과할 것을 요청하며 주민들을 이간하고 지방자치를 흔드는 심각한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부산시의회 시민중심 도시개발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아래 행정사무조사 특위)가 주최한 토론회는 ▲센텀2지구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계획 ▲센텀2지구 행정사무조사의 방향 이라는 두 가지 주제발표 후 토론과 질의응답으로 이어졌다. 주제발표는 부산시에서 맡았고 시민대책위를 비롯해 해운대 주민들과 교수, 부산도시공사 등에서 토론자로 나왔다. 이현 시의원이 좌장을 맡았다.


참가자들은 토론회에서 찬반 양론이 격하게 대립했고 의견이 모아지지는 않았지만 각계 각층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첫 자리였다는데 의미를 부여했다. 토론회의 좌장을 맡은 이현 시의원(부산시의회 도시개발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센텀2지구 조사 팀장)은 "센텀2지구 조성계획에 대한 문제점를 제대로 파악하고 부산 시민을 위한 개발이 어떤 개발인지 숙고하겠다"고 말한 뒤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할 것"이라며 "관심가져 주시고 많이 참석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006.JPG

▲ 이날 토론회는 지역주민을 비롯해 시민단체, 학계 전문가, 부산시 관계자 등이 참석해 부산시의회 2층 대회의실을 가득 메웠다.



049.JPG

▲ 토론자 장태래 부산도시공사 본부장, 정주철 부산대학교 교수,  이승희 경성대학교 교수, 김윤회 반송1동 주민자치위원회 부위원장, 이현 부산시의원(부산시의회 도시개발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센텀2지구 조사 팀장), 박은경 센텀2지구 공익개발 주민추진위원회(준) 위원, 노정현 민중당 부산시당 위원장,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



106.JPG

▲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열린토론에서 "개발을 논할 때가 아니라 센텀2지구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풍산 부지가 누구의 소유인지 먼저 밝히는 것이 우선이다"라고 말했다.



075.JPG

▲ 김윤회 반송1동 주민자치위원회 부위원장은 "센텀2지구 부지에 땅을 가진 800여 명 지주들의 의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천연옥 노사과연 부산지회장이 "센텀2지구에서 살고 있는 세입자들의 의견은 무시해도 되는 것인가?"라고 물었고 김윤회 부위원장은 적절한 답변을 하지 않고 얼버무렸다.



더 많은 사진은▶ https://goo.gl/CCvmRP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241 투쟁으로 되찾은 노동자상, 노동절 전에 건립한다 file 교선국 2019-04-17 649
2240 시청 로비에서 시험공부 하며 밤 샌 학생들, 4월 16일이라 더 미안한 어른들 file 교선국 2019-04-16 525
2239 부산 시청 뒤흔든 분노의 함성 "철거는 친일이다" file 교선국 2019-04-15 562
2238 오거돈 시장 출근 저지 등 강력투쟁 예고한 민주노총 부산본부 file 교선국 2019-04-14 613
2237 "특수고용노동자 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특수고용노동자 노동3권 보장! ILO 핵심협약 비준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4-03 404
2236 "노동개악 중단하라!" 긴급투쟁에 나선 민주노총 부산본부 file 교선국 2019-04-01 517
2235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4 file 교선국 2019-04-01 202
2234 2019-3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9-03-25 382
2233 '주피터 프로젝트 중단' 외치며 미군 출근 저지했다 file 교선국 2019-03-25 727
2232 "연대로 일터의 봄 앞당기자" 투쟁사업장 연대의 날 file 교선국 2019-03-21 585
2231 부산 적폐의 거점, 센텀2지구 반환운동 시작한 시민대책위 file 교선국 2019-03-19 468
» 부산시의회가 주최한 '센텀2지구 진단과 해법' 토론회 file 교선국 2019-03-15 500
2229 "성차별, 성폭력.. 노동조합과 함께 바꾸자" 부산여성노동자대회 file 교선국 2019-03-08 564
2228 "우리가 싸우지 않으면 90%의 미조직 노동자가 장시간 저임금 굴레를 뒤집어 쓴다" 총파업 대회 file 교선국 2019-03-06 735
2227 "탄핵부정당, 노동개악당, 분단적폐당.." 자유한국당 해체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3-06 457
2226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3 file 교선국 2019-03-04 451
2225 강제징용노동자상과 함께 한 3.1 운동 100주년 부산시민대회 file 교선국 2019-03-01 589
2224 노동개악 폐기 투쟁 결의한 민주노총 부산본부 24년차 정기 대의원대회 file 교선국 2019-02-26 662
2223 2019-2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9-02-26 402
2222 풍산 재벌 특혜 부지 반환 촉구에 나선 부산시민대책위 file 교선국 2019-02-25 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