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노동자를 탄압하는 개혁은 없다-전국 동시 기자회견

조회수 239 추천수 0 2019.10.29 13:03:58


022.JPG

▲ 노동개악 분쇄! 탄력근제 기간확대 저지! 민주노총 전국 동시 기자회견



민주노총이 노동개악 분쇄를 위한 투쟁을 선포하는 기자회견을 전국 동시다발로 열었다.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29일(화) 오전 11시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기자회견에서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지금 내 옆에는 청와대 앞에서 단식 투쟁을 하고 돌아온 교육공무직과 학교비정규직 동지들이 있다"라며 "이 정부는 과연 누구의 손을 잡고 개혁을 하려는 것인가. 노동자를 탄압하는 개혁이 가능한 것인가?"라면서 "그 어떤 정권도 이토록 반노동적인 법안을 통과시킨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촛불정권이 아니었다면 기대도 없었을 것이고 처음부터 투쟁으로 돌파했을 것"이라며 "자한당이 아닌 이 곳에서 기자회견을 하는 이유는 하나다. 노동개악을 통과 시킨다면 정권 타도 투쟁에 나설 것임을 천명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GM의 단체엽약 개악안을 예로 든 정홍형 금속노조 부양지부 수석 부지부장은 "한정애 입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해고자나 상급단체 임원들은 사업장 출입도 못하며 단체협약 유효기간 최장 한도를 기존 2년에서 3년으로 연장하게 된다"라면서 "만약 더민주가 민주노조 파괴법을 끝까지 주장하고 입법한다면 민주노총을 비롯한 천만 노동자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라고 말했다.


발언 후 기자회견문을 낭독하는 대신 행위극을 펼쳤다. '탄력근로제, 노조파괴법, 가짜 정규직 자회사 강요'라 적힌 피켓을 당기니 '노동시간 단축, 노동기본권 보장, 비정규직 완전 철폐'라는 문구가 드러났다. 민주노총은 오는 11월 9일 여의도에서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 대회>를 열고 노동개악 분쇄 투쟁에 나선다.



032.JPG

▲ 발언하는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의 옆에 청와대 앞에서 단식 농성을 끝내고 돌아온 교육공무직, 학교비정규직 노동자가 섰다.



073.JPG

▲ 행위극 '탄력근로제'가 '노동시간 단축'으로



076.JPG

▲ 행위극 '노조파괴법'이 '노동기본권 보장'으로



088.JPG

▲ 행위극 '가짜 정규직 자회사 강요'가 '비정규직 완전 철폐'로



노동개악 분쇄! 탄력근로제 기간확대 저지!

민주노총 투쟁선포 기자회견 회견문



노동자 고용과 임금, 노동조건 개악에 나선 정부와 국회에 묻는다.


균형과 견제로 작동하는 국가권력 삼분 체계에서 대통령은 행정부 수반으로서 정부정책을 끌어갈 막강한 권한과 책임이 있다. 국회는 정부의 이러한 권한 행사를 감시하고 책임을 이행하도록 해야 하며, 사법부는 재판으로 이 과정의 시비를 가린다.


한국의 정부, 국회, 법원의 역할은 과연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가.


법원은 지난 24일 현대차그룹의 현대모비스가 도급을 맡긴 수출포장 업체의 품질관리 비정규 노동자가 현대모비스의 정규직이라는 판결을 내렸다. 사내하청도 아닌 외주 하청 업체의 비생산공정 노동이 사실은 도급으로 위장된 불법파견이라는 얘기다.


법원이 이런 판결을 내릴 때 정부는 무엇을 했나. 정부는 주 최대 52시간 노동에 뒷문을 활짝 열려 하고, 최저임금을 최대임금으로 만들 제도개악에 나섰다. 모든 톨게이트 요금수납 해고 노동자는 한국도로공사 정규직이라는 대법원판결 취지를 거부한 것은 물론이다. 그러면서 노조 활동을 옥죌 노동법 개악을 밀어붙이고 있다.


정부의 후진적 노동정책을 견제하고 법원 판결 불합리를 해결하기 위한 입법에 나서야 할 국회는 어떤가. 견제는커녕 누가 더 자본 입맛에 맞추나 경쟁이라도 하듯 좀 더 후진적인 개악을 요구하며 이전투구 하고 있지 않은가.


2천만명을 넘어선 한국의 임금노동자와 그들 가족의 삶에 직접 영향을 끼치는 노동정책이다. 정부가 선진 정책으로 앞장서고, 국회가 재촉하며, 법원이 변화한 상황에 따라 판결해도 모자랄 국가권력 체계가 완전히 거꾸로 돌아가는 셈이다. 노동자 호소에 법원이 판결하면 정부가 개악안을 던지고, 국회가 좀 더 많은 개악을 요구하고 있다.


노동조합을 짓누르고, 고용을 흔들고, 임금을 짜내며, 노동시간을 늘리기 위해 구석구석을 뒤져 찾아내 국회 안건으로 올린 온갖 기상천외한 노동법 개악안을 보라. 국회는 이제 정부와 정당들이 2천만 국민이 아닌 몇몇 경영단체 요구를 받아 앞 다퉈 제출한 법 개악안을 일사천리로 처리하려 하고 있다.


노동개악 중단하라. 노동기본권 보장하라. 비정규직 철폐하라. 민주노총은 이미 숱한 요구와 투쟁으로 밝혔다. 경고한다. 저임금‧장시간 노동으로 노동자 희생시킬 궁리 하지 말라. 2천만 노동자 희망을 담은 우리의 요구가 개악으로 돌아온다면, 정부와 국회가 노동기본권 후퇴로 ‘총선 앞으로’만 외친다면, 오는 11월 9일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 대회는 우리의 결의를 보이는 투쟁의 장이 될 것이다.



2019년 10월 29일

민주노총 부산본부 기자회견 참가자 일동




더 많은 사진은▶ http://bit.ly/36e2CBA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338 파업 이틀째, 더민주 부산시당 점거한 철도노조 부산본부 newfile 교선국 2019-11-21 280
2337 "민중을 위해, 민중과 함께" 2019부산민중대회 file 교선국 2019-11-20 278
2336 "승객의 안전과 동료의 목숨을 지키기 위해, 오늘 우리는 열차를 멈춥니다." file 교선국 2019-11-20 255
2335 "안녕한 사회 위해 불편해도 괜찮아" 철도파업 지지 부산시민사회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11-19 230
2334 "반가웠습니다! 조직가 학교!" 민주노총 부산본부 2차 조직가학교 file 교선국 2019-11-15 286
2333 전태일의 풀빵을 기억하는 8차 투쟁사업장 연대의 날 file 교선국 2019-11-13 253
2332 "차별 없이 모든 노동자에게 근로기준법을"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11-13 217
2331 "제대로 해라!" 부산시 행감에 대한 풍산대책위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11-12 167
2330 "재벌 개혁은 시대적 요구" 재벌체제 전면개혁 강연회 file 교선국 2019-11-06 271
2329 이어지는 전 정권의 철도정책, 무산되는 철도개혁 file 교선국 2019-11-06 173
2328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11 file 교선국 2019-11-01 110
2327 2019-10차 운영위원회 보고 file 교선국 2019-10-30 188
» 노동자를 탄압하는 개혁은 없다-전국 동시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10-29 239
2325 "우리를 유령 취급하는 질서를 깨트리자" 비정규노동자대회 file 교선국 2019-10-25 381
2324 "이재용 구속은 정의 아닌 상식일 뿐" 이재용 재구속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10-25 245
2323 한 명만 더 있었어도 막을 수 있었던 밀양역 철도 참사 file 교선국 2019-10-24 364
2322 노동해방 열사 합동 추모제 연 한진중공업 지회 file 교선국 2019-10-23 279
2321 200만 조합원 시대를 열 민주노총 부산본부 조직가 학교 file 교선국 2019-10-18 329
2320 "민주노총의 역사는 간부의 역사, 지금이 투쟁으로 역사를 만들 때" 단사 대표자 · 간부 결의대회 file 교선국 2019-10-11 498
2319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10 file 교선국 2019-10-01 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