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노동해방 열사 합동 추모제 연 한진중공업 지회

조회수 278 추천수 0 2019.10.23 15:56:10


219.JPG

▲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한진중공업 지회 합동 노동해방 열사 추모제



한진중공업에는 네 분의 열사와 한 분의 희생자가 있다. 

87년 노동자대투쟁 이후 전노협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다가 노태우 정권에 의해 죽임 당한 박창수 열사, 손배가압류와 강제 사직 등 노조 탄압에 맞서 목숨으로 항거한 김주익 열사, 김주익 열사의 죽음에 괴로워하다가 목숨을 끊은 곽재규 열사, 복수노조와 손배 소송, 정리해고에 이은 강제 휴업을 규탄하며 조합원들에게 단결하자는 유서를 남기고 자결한 최강서 열사, 그리고 동료들의 죽음과 정리해고로 회복할 수 없을 만큼의 상처를 입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김금식 희생자가 그들이다.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한진중공업 지회는 네 분 열사와 한 분의 희생자를 기리는 <합동 노동해방 열사 추모제>를 10월 23일(수) 오전 11시 한진중공업 내 단결의 광장에서 열었다.


정홍형 금속부양 수석 부지부장이 사회를 맡았고 한진지회 열사회 이재중 사무국장이 열사들의 삶을 소개했으며 한진지회 열사회 박성호 회장이 여는 발언으로 인사를 전했다. 부경몸짓패와 박령순 동지가 결의와  추모의 공연을 펼쳤다. 이승렬 금속노조 열사특위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문철상 금속부양 지부장, 도진해 한진중공업 지회장이 발언했다. 추모제에는 김주익 열사의 형님도 함께 했다.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수구보수 세력은 전열을 가다듬고 소위 촛불정권은 우경화 하는 이 시기에 각별한 마음으로 열사들을 뵙는다"라고 인사한 뒤 "강고한 탄압에는 그에 걸맞는 투쟁이 뒤따른다. 상상도 못한 비정규직 톨게이트 여성 노동자들의 거침없는 점거 농성 투쟁을 보며 열사들의 정신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고개를 숙이고 앉은 한진지회 조합원들을 향해 "동지들 덕분에 민주노총이 백만을 넘었고 동지들 덕분에 여기까지 왔다"라며 "열사들의 죽음은 결코 동지들 탓이 아니니 고개를 들어라. 끊임없이 민주노조를 지키려 투쟁하는 동지들은 자부심을 가져도 된다"라고 위로했다.


이어서 김 본부장은 "정년으로 퇴직하신 동지들도 있고 곧 정년을 앞둔 동지들도 많은데 노동해방을 위한 길에 정년은 없다. 열사정신 계승을 위해 끝까지 함께 싸우자"라고 말했다.


감사의 인사를 먼저 전한 도진해 한진중공업 지회장은 합동 추모제에 대해 "열사 개개인을 생각하면 마음이 무겁기도 하지만 87%에 달하는 조합원들의 의견을 받아 합동 노동해방 열사 추모제를 하게 되었다"라고 설명하며 "이것을 계기로 조합원들만 참여하는 추모제가 아니라 더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하는 추모 문화제로 키워갈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금속노조 부산양산지부 한진중공업 지회는 10월 17일부터 30일까지 2주 동안을 열사정신 계승 기간으로 정했다. 27일에는 양산 솥발산 열사묘역에서 참배를 진행할 예정이다.




bfe603687f7514473d37dcb36b929643.jpg

2fbdaa87e2eb606b7d875283c3f9d860.jpg

▲ 박창수, 김주익, 곽재규, 최강서 열사 약력



255.JPG

▲ 조합원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139.JPG

▲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의 발언



099.JPG

▲ 부경몸짓패의 몸짓 공연



188.JPG

▲ 열사들을 향해 노래하는 민중가수 박령순



243.JPG

▲ 도진해 한진중공업 지회장의 힘찬 마무리 연설



280.JPG

▲ 헌화 차례를 기다리는 한진지회 조합원들



319.JPG

▲ 헌화



307.JPG

▲ 묵상



163.JPG

▲ 김주익, 곽재규, 박창수, 최강서 김금식 동지를 기억하겠습니다.




더 많은 사진은▶ http://bit.ly/2JtSKdx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338 파업 이틀째, 더민주 부산시당 점거한 철도노조 부산본부 newfile 교선국 2019-11-21 280
2337 "민중을 위해, 민중과 함께" 2019부산민중대회 file 교선국 2019-11-20 278
2336 "승객의 안전과 동료의 목숨을 지키기 위해, 오늘 우리는 열차를 멈춥니다." file 교선국 2019-11-20 255
2335 "안녕한 사회 위해 불편해도 괜찮아" 철도파업 지지 부산시민사회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11-19 230
2334 "반가웠습니다! 조직가 학교!" 민주노총 부산본부 2차 조직가학교 file 교선국 2019-11-15 286
2333 전태일의 풀빵을 기억하는 8차 투쟁사업장 연대의 날 file 교선국 2019-11-13 253
2332 "차별 없이 모든 노동자에게 근로기준법을"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11-13 217
2331 "제대로 해라!" 부산시 행감에 대한 풍산대책위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11-12 167
2330 "재벌 개혁은 시대적 요구" 재벌체제 전면개혁 강연회 file 교선국 2019-11-06 271
2329 이어지는 전 정권의 철도정책, 무산되는 철도개혁 file 교선국 2019-11-06 173
2328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11 file 교선국 2019-11-01 110
2327 2019-10차 운영위원회 보고 file 교선국 2019-10-30 188
2326 노동자를 탄압하는 개혁은 없다-전국 동시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10-29 239
2325 "우리를 유령 취급하는 질서를 깨트리자" 비정규노동자대회 file 교선국 2019-10-25 381
2324 "이재용 구속은 정의 아닌 상식일 뿐" 이재용 재구속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10-25 245
2323 한 명만 더 있었어도 막을 수 있었던 밀양역 철도 참사 file 교선국 2019-10-24 363
» 노동해방 열사 합동 추모제 연 한진중공업 지회 file 교선국 2019-10-23 278
2321 200만 조합원 시대를 열 민주노총 부산본부 조직가 학교 file 교선국 2019-10-18 328
2320 "민주노총의 역사는 간부의 역사, 지금이 투쟁으로 역사를 만들 때" 단사 대표자 · 간부 결의대회 file 교선국 2019-10-11 498
2319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10 file 교선국 2019-10-01 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