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107.JPG

▲ <나, 조선소 노동자> 북콘서트 107


2017년 5월 1일. 세계 노동절인 이날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크레인과 크레인이 충돌했다. 이 사고로 6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고 25명이 다치는 참사가 벌어졌다. 사고 당시 눈앞에서 동료들의 죽음을 목격한 노동자들이 있었다. 이들의 상처를 치유하고 참사의 진실을 기록하기 위해 마창거제 산채주방운동연합이 기획하고 작가, 인권활동가, 임상심리사, 노동안전보건 활동가 등이 함께 노동자들을 인터뷰해 책으로 펴냈다.

9월 25일(수) 오후 7시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하에 있는 극단 일터 소극장에서 삼성중공업 크레인 사고를 담은 구술기록집 <나, 조선소 노동자>의 북콘서트가 열렸다. <나, 조선소 노동자> 북콘서트는 민주노총 부산본부와 금속노조 부양지부, 가톨릭 노동상담소,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극단 일터가 함께 만들었다. 이 자리에는 2018년 12월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일하다 사망한 청년 노동자 김용균 님의 어머니 김미숙 님이 함께 했다.


226.JPG

▲ <나, 조선소 노동자> 북콘서트의 사회를 맡은 이영훈 가톨릭노동상담소 소장 신부



028.JPG

▲ 철도 노동자인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철도를 운행하다가 다리에서 떨어진 사고의 기억으로 상당 기간 트라우마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김 본부장은 "최근 검찰의 행태를 보며 노동자들의 죽음에는 너무나 무심한 것과 대비되어 많은 것을 생각하게 했다"라고 말했다.



215.JPG

▲ 차해도 한진중공업 지회 전 지회장은 "그간 조선소에서 일하며 내가 겪었던 수많은 사고의 총합이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일어났다"라며 "아무리 노동자들이 조심해도 정부가 나서 산안법 개정과 사업주 처벌 등을 강화하지 않으면 사고는 계속될 수밖에 없다"라고 지적했다.



246.JPG

▲ 이은주 마창거제 산채주방운동연합 상임활동가는 "한 사람이 죽으면 사고인데 같은 이유로 또 누군가 죽으면 살인이고 여러 명이 죽으면 학살"이라며 "삼성중공업 노동자들의 산재 상담을 하다가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기록하게 되었다"라면서 "그 작업은 치유 활동이 되었고 책으로 펴내기에 이르렀다"라고 말했다. 이 활동가는 "우리의 형편에 맞추기보다 고통받는 사람의 속도에 맞추는 것이 진짜 연대이고 공감"이라고 말했다.



114.JPG

▲ 최지명 정신보건 임상심리사는 "생명의 위협을 느낀 뇌는 신경의 손상으로 인해 일상에서 수많은 '재경험'으로 상처가 반복된다"라면서 "많은 분들을 상담했지만 삼성중공업 노동자들과의 상담은 두려움과 긴장을 갖게 했다"라고 말한 뒤 "사회적 트라우마는 개인적인 약물치료나 상담 만으로는 회복하지 못한다는 것을 느꼈다"라고 밝혔다.



130.JPG

▲ "아들이 죽은 현장이 너무나 열악해 그 자리에서 짐승처럼 울었다. 왜 안전하지 않은 곳에서 일을 시키는가. 그것이 너무나 분했다. 하나밖에 없는 아들을 보내고 빈 껍질처럼 살았다. 우리 잘못이 아닌데.. 우리 잘못이 아닌데. 내 자식이 죽은 것도 억울한데 아들의 목숨을 돈으로 매기는 것이 너무나 싫었다. 죽을 만큼 힘들지만 이런 활동이라도 하지 않으면 살 수가 없다. 함께 손 잡아 주신 분들께 감사드리며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해 힘을 모으자. 함께 해주셔서 정말 고맙다." 김미숙 님



158.JPG

▲ 조애진 변호사는 "노동자는 작업 중 실수하고 있고 그 실수로 노동자가 죽지 않게 할 책임이 사업주에게 있다"라며 "산재 사건에서 책임을 노동자에게 돌리는 판결은 위험의 외주화로 인한 죽음의 행렬을 멈출 수 없다"라면서 "삼성중공업 판결에서도 볼 수 있듯 산재 사건에서는 노동 인지 감수성을 눈 씻고 찾아도 찾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164.JPG

▲ 극단 일터에서 활동하는 민중가수 박령순 님이 치유의 노래를 불렀다.



264.JPG

▲ <나, 조선소 노동자> 부산 북콘서트에 함께 한 사람들이 기념사진을 찍었다.


2017년 5월 1일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크레인 참사로 목숨을 잃은 박성우 님, 고현기 님, 박규백 님, 복창규 님, 서영건 님, 박인호 님과 김용균 님을 비롯해 일터에서 죽어간 수많은 노동자들의 영면을 빈다.



더 많은 사진은▶ http://bit.ly/2l7ChCI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321 200만 조합원 시대를 열 민주노총 부산본부 조직가 학교 file 교선국 2019-10-18 181
2320 "민주노총의 역사는 간부의 역사, 지금이 투쟁으로 역사를 만들 때" 단사 대표자 · 간부 결의대회 file 교선국 2019-10-11 335
2319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10 file 교선국 2019-10-01 102
2318 "우리도 이긴다" 6차 투쟁사업장 연대의 날 file 교선국 2019-09-26 390
» [사진 기사] '그날'을 증언하는 아홉 개의 목소리 - <나, 조선소 노동자> 북콘서트 file 교선국 2019-09-26 220
2316 2019-9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9-09-25 172
2315 감사원 결정에 따라 부산시에 사과 요구한 센텀2지구 부산대책위 file 교선국 2019-09-23 253
2314 [사진 기사] 김억, 장현술, 한상진 동지 출소하던 날 file 교선국 2019-09-19 253
2313 2019 추석 귀향 선전전 file 교선국 2019-09-11 80
2312 코레일의 합의 불이행으로 추석연휴 파업에 내몰린 철도 노동자들 file 교선국 2019-09-10 481
2311 "부산대병원의 정의롭고 빠른 결단을.." 직접고용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9-09 136
2310 평균 나이 60세, 거리로 나온 여성 노동자들-효림원 노동자들과 함께 한 5차 투쟁사업장 연대의 날 file 교선국 2019-09-05 409
2309 "얻을 것 보다 남길 것을 고민하는 투쟁" 풍산 투쟁승리 문화제 file 교선국 2019-09-04 321
2308 "적폐와 손 잡은 윤준호를 징계하라" 더민주 중앙당 찾아 윤준호 의원 징계 요구한 풍산대책위 file 교선국 2019-09-02 199
2307 "국토부는 센텀2지구 그린벨트 해제논의 중단하라" 풍산대책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9-02 275
2306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9 file 교선국 2019-09-02 90
2305 2019-8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9-08-29 185
2304 "아베의 폭정에 맞서 스스로 이동의 자유를 제한하는 국민 품격에 맞는 판결 원해" 이재용 재구속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8-28 354
2303 연대는 맥주를 타고.. 벡스코 노동자들과 함께 한 5차 투쟁사업장 연대의 날 file 교선국 2019-08-23 654
2302 [카드뉴스] 장현술 민주노총 조직국장 법정 최후진술 file 교선국 2019-08-22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