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347.JPG

▲ 2019 부산 차별철폐대행진 이틀째


혐오는 날로 흉포해지고 사회적 불평등은 해일처럼 커져가고 있는 2019년. <부산 차별철폐대행진>은 '평등을 향한 외침'이라는 주제로 열여덟 번째 큰 걸음을 시작합니다. 2002년 첫 발을 내디딘 부산 차별철폐대행진은 사회 곳곳에 만연한 차별과 불평등 해소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습니다. 

 

차별철폐대행진은 소외된 약자들의 목소리에 힘을 실어 주는 운동이며 권력의 불균형을 바로 잡으려는 움직임입니다. 혐오 세력과 공존할 수 없는 차별철폐대행진의 연대는 필요한 때, 필요한 곳에서 약자들을 지켜줄 검이 될 것입니다. 차별철폐대행진을 멈출 수 없는 이유입니다.



2019 부산 차별철폐대행진 이틀째인 13일(목)은 두 건의 기자회견과 토론회, 두 건의 선전전으로 진행했다. 오전 10시 30분 시청 광장에서 진행한 '최저임금 을들의 기자회견'에서는 최저임금 1만원과 불공정 거래 근절, 대기업 갑질 타파, 비정규직 철폐, 좋은 일자리 보장 등을 요구했다. 


전위봉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사무국장은 "일제의 적산을 물려받아 지배의 근간을 갖춘 재벌이 국민의 삶을 옥죄고 있다"라며 "재벌과 대기업이 가져가는 이익을 노동자, 서민에게 돌려야 불평등한 분배 문제가 해결된다"고 말한 뒤 "최저임금 1만원은 너무나 상식적이고 당연한 요구이며 그러기 위해 재벌체제를 해체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천연옥 부산일반노조 조합원은 "양동이에 물이 90% 찼다. 그 물은 임대료, 카드수수료, 로열티 등이다. 거기에 10%의 최저임금이 더해져 양동이가 넘쳤다. 양동이를 넘치게 한 주 원인은 90%의 임대료, 카드수수료, 로열티인가? 아니면 10%의 최저임금 탓인가"라며 언론의 지나친 편향을 비판했다. 천 조합원은 "최저임금이 인상되면 경기는 회복되고 중소상공인의 생존권이 보장된다"라면서 최저임금 인상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기자회견문 낭독을 맡은 김재남 차별철폐대행진단장은 "99%의 몫을 1%가 독식하는 재벌적폐를 해소해야 2천만 노동자와 6백만 중소 상공인, 청년 등 우리 사회의 을들이 산다"라며 "가구생계비에 기초한 최저임금 확보와 좋은 일자리, 비정규직 철폐를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외쳤다.


이어서 11시 30분 노동청 앞에서 진행한 'ILO핵심협약 비준, 노조할 권리 보장 기자회견'에서는 2년 동안 비준을 미루며 노동자들의 권리를 후퇴시키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박중배 공무원노조 부산본부장은 "공무원노조와 전교조는 ILO핵심협약 87호와 98호가 부여한 권리를 보장받지 못해 가장 많은 피해를 입었다"라며 "결사의 자유와 단결권을 갖지 못해 공무원노조는 9년 동안 법적 지위를 인정받지 못했고 전교조는 6년째 법외노조로 있다"고 분노했다. 박 본부장은 "모든 인간은 상품이 아니며 행복과 성장의 균등한 기회를 가져야 한다는 정신에서 ILO가 태동했다"라며 "정부가 앞장서서 ILO핵심협약을 조건없이 즉각 비준해야 한다"라고 외쳤다.


"우리의 꿈은 비정규직이 되는 것"이라고 말문을 연 황석주 건설노조 부산건설기계지부장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겐) 안타깝고 미안하지만 그렇게라도 노동3권을 보장받고 싶은 것이 건설노동자들의 심정"이라고 부연했다. 황 지부장은 "40년을 일해도 퇴직금이 없고 일하다가 오늘 해고를 당해도 구제 방법이 없다"라며 "법의 사각지대에 살고 있는 건설노동자들은 노동자도 아니고 사장님도 아니다"라고 말한 뒤 "ILO핵심협약 비준, 우리에겐 너무나 절실하다. 반드시 통과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오후 2시에는 '이주노동자 차별 대응 토론회'를 국가인권위 부산사무소에서 개최했다. 이주민 인권을 위한 부산울산경남 공동대책위원회(아래 이주민 공대위)가 주관한 이 토론회에서는 이주노동자에 대한 제도적 차별과 추방, 혐오의 문제점을 짚어 보며 지역 사회의 역할을 모색했다. 


이주민 공대위는 "정부와 국회가 앞장서 이주노동자에 대한 차별을 강화하고 혐오를 조장하니 수면 아래서 들끓던 박탈감이 소수자를 희생양 삼는 혐오표현으로 불거져 나온다"라며 "오늘 논의가 이주노동자를 포함한 이주민에 대한 실질적 지원을 견인하는 정책 생산과 추진의 디딤돌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주노동자 차별 대응토론회에는 민주노총 부산본부를 비롯해 이주민 지원단체와 국가인권위, 부산시의원, 노무사 등이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이후 대행진단은 서면 쥬디스태화에서 센텀2지구 반환을 위한 선전전과 국가보안법 철폐 선전전을 이어 진행했다.



024.JPG

▲ 최저임금 을들의 기자회견



0.jpg

▲ 진군호 민주노총 부산본부 조직부장, 전위봉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사무국장, 천연옥 부산일반노조 조합원, 김재남 차별철폐대행진단장



056.JPG

▲  ILO핵심협약 비준, 노조할 권리 보장 기자회견



1.jpg

▲ 김경은 민주노총 부산본부 조직국장, 박중배 공무원노조 부산본부장, 황석주 건설노조 부산건설기계지부장, 김재남 차별철폐대행진단장



211.JPG

▲ 이주노동자 차별 대응 토론회



147.JPG

▲ 발표와 토론을 경청하는 참가자들



303.JPG

▲ 센텀2지구 반환을 위한 선전전



410.JPG

▲ 국가보안법 철폐 선전전



더 많은 사진 보기
기자회견, 선전전▶ http://bit.ly/2KMXnk1

토론회▶ http://bit.ly/2WCMHXD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최저임금에서 국보법까지 이어진 2019 부산 차별철폐대행진-2일 file 교선국 2019-06-14 270
2269 평등을 향한 큰 걸음, 2019 부산차별철폐대행진-1일 file 교선국 2019-06-12 275
2268 "범죄자 이재용 지금당장 구속하라" 법원 앞 일인시위 file 교선국 2019-06-05 110
2267 "최저임금 1만원은 사회적 약속" 최저임금 투쟁선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6-04 220
2266 "8부두 세균실험실의 근본대책은 철거" 철도노조 부산지방본부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6-04 225
2265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6 file 교선국 2019-06-03 96
2264 2019-5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9-05-29 161
2263 "국민연금의 주인은 국민, 현대중공업 법적분할에 반대하라" 국민연금 거부권 행사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5-29 231
2262 "연대의 힘으로 총파업까지 달린다" 3차 투쟁사업장 연대의 날 file 교선국 2019-05-25 391
2261 "이재용을 재구속하라"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5-23 229
2260 "대통령 직권으로 지금 당장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하라" 부산시민사회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5-23 186
2259 '센텀2지구 결의안 채택' 해운대구의회 항의 방문한 시민대책위 file 교선국 2019-05-22 162
2258 촛불로 세균무기실험실과 싸우는 남구 주민들-남구주민 촛불집회 file 교선국 2019-05-21 204
2257 "네이버의 지역언론 배제는 정보 왜곡과 불균형 초래" 네이버 규탄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5-21 3412
2256 '비정규직 없는 병원' 위해 파업에 들어간 부산대병원 지부 file 교선국 2019-05-21 208
2255 "오늘 우리는 여기에 함께 있다" 2019 부산 아이다호 연대 문화제 file 교선국 2019-05-17 275
2254 "20년을 일해도 신입사원.. 희망고문 멈추고 직접고용하라" 국립대병원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5-16 261
2253 "국정농단 공범, 노동개악 주범! 재벌을 해체하라" 민주노총 부산본부 결의대회 file 교선국 2019-05-15 219
2252 "최저임금 개악 중단! 노동부는 관리단속 강화!" 최저임금 꼼수 고발대회 file 교선국 2019-05-15 219
2251 "경제성장률 3배 속도로 불어난 사내유보금은 노동자들의 피땀" 재벌규탄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5-15 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