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061.JPG

▲ 네이버의 지역언론 배제, 지역주민 무시, 지방분권 역행 규탄 기자회견



포털 사이트 '네이버'가 지난 4월 검색 알고리즘을 바꾸면서 모바일 콘텐츠 제휴 언론사 중 지역 언론들을 모두 삭제했다. 현재 휴대전화 네이버 앱에서 구독할 수 있는 언론사, 즉 네이버와 모바일 콘텐츠 제휴를 맺은 44곳의 언론사 중 지역 언론은 단 한 곳도 없다. 


심지어 지역에서 생산한 뉴스임에도 이를 참고해 따라 쓴 서울 매체나 전국지 기사가 네이버 검색 순위에서 상위에 노출된다. 대부분의 뉴스가 모바일과 포털을 통해 대중에게 전달되는 현실을 감안하면 언론시장에서 독점적 지위를 누리는 네이버의 지역 언론 배제는 차별이자 횡포라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이런 여론에도 불구하고 현재 네이버는 아무런 답변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5월 21일(화) 오후 1시 30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네이버의 지역 언론 배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지방분권부산시민연대와 언론공공성지키기 부산연대, 언론노조 지역신문노조협의회는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언론을 배제하며 정보를 차단하는 네이버의 독선과 오만은 유례 없는 행태"라며 "지역주민과 함께 주민의 알 권리를 짓밟는 포털의 횡포에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을 천명했다.


기자회견을 주관한 지방분권부산시민연대 박재율 상임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국민주권 못지 않게 주민주권이 핵심 의제로 떠오른 시대적 흐름 조차 모르는 네이버는 정보를 선도할 자격이 없다"라고 강하게 비판한 뒤 "지방분권 시대에 역행하는 이런 네이버의 행태에 대해 시장, 시의원, 구의원들은 대체 뭘 하고 있는가"라고 질타했다.


전대식 언론노조 지역신문노조협의회 의장(부산일보 지부장)은 "네이버는 지난 4월 모바일 서비스에서 지역 언론들을 삭제하며 기준이나 내용, 설명도 없었다"라고 말한 뒤 "지역 언론 노동자들이 아무리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해도 컨텐츠는 독자에게 닿기도 전해 증발하며 그로인해 많이 위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 의장은 "포털은 이미 언론화 됐다. 언론노조가 생긴 이래 처음으로 포털과의 투쟁을 시작한다"라고 선언하며 "근현대사에서 부산이 일어나면 늘 이겨왔듯 이 싸움도 부산이 앞장서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라고 결의를 밝혔다.


김재하 언론공공성지키기 부산연대 공동대표(민주노총 부산본부장)는 "국민은 서울에만 사는 게 아닌데 지역 홀대라니 어처구니가 없다"라면서 "여론은 정부가 정책을 입안하는데도 큰 영향을 미치는데 네이버의 지역 홀대는 정부 정책의 심각한 왜곡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 본부장은 "네이버의 정책은 지역 구석구석을 돌며 소식을 전해준 지역 기자들의 수고를 수포로 만들고 언론 노동자들의 역할을 축소시킬 것"이라며 "지역 여론이 포털에서 사라지면 정보는 왜곡되고 지역의 목소리를 막아버리는 것이므로 네이버의 정책은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언론노동조합과 민주언론시민연합 등은 오는 23일 네이버의 지역언론 배제를 규탄하는 대회를 성남시 네이버 본사 앞에서 연다.



0.jpg

▲ 박재율 지방분권부산시민연대 상임대표, 전대식 언론노조 지역신문노조협의회 의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048.JPG

▲ 기자회견문 낭독



[기자회견문] 

네이버의 지역언론 배제, 지역주민 무시, 지방분권 역행을 규탄한다!



현재 우리는 디지털을 통한 정보교류와 공유, 디지털 소통의 시대에 살고 있다. 각종 디지털 매체를 통해 동네와 지역과 나라와 세계의 소식을 접하고 있다.


이런 점에서 특히 포털의 역할은 막중하고 그 영향력은 막대하다. 모든 뉴스는 포털을 통해 실시간으로 전달되고 있다. 포털을 통하지 않으면 세상소식을 접하는데 뒤처지거나 정보깜깜이가 되기 십상인 것이다. 그런데 가장 영향력이 큰 네이버가 지역언론의 뉴스를 아예 배제하고 원천 차단하고 있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고 용인할 수 없다.


지금이 어떤 시대인가? 지방화 시대, 지방분권이 화두인 시대이다. 국민주권과 함께 주민주권이 중차대한 시대이다. 디지털 정보화와 지방분권, 주민주권은 더불어 가는 이 시대의 핵심 의제인 것이다. 따라서 포털의 지역 언론 배제는 명백히 지방분권에 역행하는 것이다. 지역주민의 알 권리, 주민주권을 무시하는 것이다.


지역은 세계를 보는 창이다. 지역이 없는 국가는 모래위에 성에 지나지 않는다. 지역경쟁력이 곧 국가경쟁력인 지방화 시대, 지방분권과 주민주권은 미래를 향해 나아가기 위해 선택의 여지가 없는 유일한 길이다.


네이버는 뉴스 이용자가 국민이 이전에 지역주민임을 깨달아야 할 것이다. 이에 포털은 즉시 지역 언론 배제를 철회하고 지역주민의 알 권리를 보장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아울러 정부와 국회는 포털의 일방적인 지역 언론 배제, 지역정보 차단, 지역주민 무시, 지방분권 역행을 바로잡기 위해 즉시 제도적인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우리는 향후 '전국의 지방분권 운동과 민주언론 운동 단위 및 지역 언론 등 각계와 함께, 무엇보다 지역주민과 함께 주민의 알 권리를 짓밟는 포털의 횡포에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임을 거듭 천명한다.


2019년 5월 21일

지방분권부산시민연대 / 언론공공성지키기 부산연대 / 언론노조 지역신문노동조합협의회




더 많은 사진은▶ http://bit.ly/30Hjcr0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0 동의대 부산대 총장님! 비정규 노동자와 이야기 좀 하시죠!! file 교육 2012-12-10 35980
1 [속보]부울경 건설지부 강한수 지부장 외 2인 연행 file [4] 교선 2009-06-26 26804
2 한진중공업 인력구조조정 즉각 중단하라! file [2] 선전^ 2010-01-15 21500
3 수영센텀병원, 간병인 노동자들 길거리로 내몰아 file [5] 교선 2009-07-30 17763
4 5인 미만 사업장에도 근로기준법을 적용하라! 모든 노동자에게 노동기본권을! file [4] 선전^ 2009-11-05 17373
5 부산합동양조(생탁) 파업투쟁 승리 간부결의대회 열려 file 조직부장 2014-06-05 15196
6 [속보] 미디어 관련법 40여분만에 일사천리 통과 file [3] 교선 2009-07-22 14041
7 최강서 열사 부인 "유가족이 운구 옮기겠다는데...우리를 막지 말라 file 교육 2013-01-30 13263
8 임금체불 등 부산노동청 근로감독관의 사건 처리 부당 행위 사례 발표 기자회견 가져 file [4] 선전^ 2009-09-22 13221
9 [속보] 민주노총 1만 조합원 상경투쟁 file [4] 선전^ 2009-12-16 12664
10 “이명박 정권 물러가라” 1500여 조합원 총파업 결의대회 가져 file [3] 교선 2009-07-22 11689
11 [쌍용차 투쟁 상황]파산 시나리오 담긴 쌍용차 임원수첩 '입수' 노조는 이미 없었다 file [3] 교선 2009-06-28 11533
12 제7주기 김주익 곽재규열사 정신계승제 file 국장 2010-10-18 11427
13 "내 아들 죽음은 조남호회장에 의한 간접살인이다" file 교육 2013-01-16 11090
14 최강서 열사여... 여기 희망의 목소리가 있습니다.. file 교육 2012-12-24 9888
15 국민여론 '비정규직법 사용사유 제한, 해고금지조항 필요' file [5] 교선 2009-07-07 9862
16 '희망바이러스' 2일차, 투쟁하는 노동자와 함께하다! file 교육 2012-08-22 9807
17 화물연대 6월 11일 파업 돌입, 부산지부 지회별 농성 투쟁 전개 file [3] 교선 2009-06-11 9796
18 솔리다리티(Solidarity), 기억하고 연대합시다!! file 교육 2012-12-17 9613
19 경찰이 도둑질을 해서야! file [30] 교선 2009-06-04 9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