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2019-4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조회수 277 추천수 0 2019.04.24 16:32:24


003.JPG

▲ 민주노총 부산본부 2019-4차 운영위원회



민주노총 부산본부 운영위원회가 4월 24일 오후 14시 1층 중회의실에서 열렸다. 4차 운영위원회는 민중의례와 성원보고, 회의보고에 이어 안건토론으로 진행했다.


안건으로는 △민주노총 부산본부 4, 5월 사업계획 논의 △부산광역시 노동권익위원회 참여의 건이 올라왔고 원안 통과됐다.


129주년 노동절 관련해 "기념하는 대회가 아닌 투쟁하는 대회로 치르자"는 의견과 "앞으로는 조합원이 참여할 수 있는 대회, 축제 같은 노동절로 만들면 좋겠다"는 의견들이 있었다.


당면한 주요 투쟁일정은 아래와 같다.


- 2차 투쟁사업장 연대의 날 4월 25일(목) 07:30 부산시청 후문

- 열사·희생자 합동추모제 4월 26일(금) 19:30 서면 태화

- 4.27 1주년 노동자 자주평화대회 4월 27일(토) 14:00 통일대교-임진각

- 강제징용노동자상 설치 4월 30일(화) 12:00 초량 정발장군 동상 앞(건립대회는 5월 중 진행할 예정입니다.)

- 2019세계노동절대회 5월 1일(수) 14:00 서면 대로-범일동 부산 경총


2019년 5차 운영위는 5월 29일(수) 14:00시에 열린다.



005.JPG


006.JPG


008.JPG


010.JPG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261 "대통령 직권으로 지금 당장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하라" 부산시민사회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5-23 229
2260 '센텀2지구 결의안 채택' 해운대구의회 항의 방문한 시민대책위 file 교선국 2019-05-22 219
2259 촛불로 세균무기실험실과 싸우는 남구 주민들-남구주민 촛불집회 file 교선국 2019-05-21 294
2258 "네이버의 지역언론 배제는 정보 왜곡과 불균형 초래" 네이버 규탄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5-21 3481
2257 '비정규직 없는 병원' 위해 파업에 들어간 부산대병원 지부 file 교선국 2019-05-21 316
2256 "오늘 우리는 여기에 함께 있다" 2019 부산 아이다호 연대 문화제 file 교선국 2019-05-17 348
2255 "20년을 일해도 신입사원.. 희망고문 멈추고 직접고용하라" 국립대병원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5-16 320
2254 "국정농단 공범, 노동개악 주범! 재벌을 해체하라" 민주노총 부산본부 결의대회 file 교선국 2019-05-15 270
2253 "최저임금 개악 중단! 노동부는 관리단속 강화!" 최저임금 꼼수 고발대회 file 교선국 2019-05-15 282
2252 "경제성장률 3배 속도로 불어난 사내유보금은 노동자들의 피땀" 재벌규탄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5-15 268
2251 "고난이지만 영광인 민족민주인간화의 길" 스승의 날 연대의 밤 file 교선국 2019-05-14 347
2250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5 file 교선국 2019-05-03 241
2249 "투쟁하라" 2019년 세계노동절 부산대회 file 교선국 2019-05-01 2247
2248 "징용의 역사는 진행 중"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에 대한 입장발표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5-01 417
2247 "더 이상 죽이지 마라" 2019 부산지역 열사·희생자 합동 추모문화제 file 교선국 2019-04-26 421
2246 "탄압이 부른 연대.. 민주노총은 함께 싸울 것" 2차 투쟁사업장 연대의 날 file 교선국 2019-04-26 428
2245 "한 번 속지 두 번 속냐, 잔말 말고 철거하라!" 8부두 세균무기실험실 추방 문화제 file 교선국 2019-04-25 550
» 2019-4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9-04-24 277
2243 "민간위탁은 혈세낭비, 직접 고용하라" 생활폐기물 수집업무 직접고용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4-18 665
2242 교섭창구단일화 폐지는 노조 할 권리의 첫걸음, ILO핵심협약 비준하라 file 교선국 2019-04-17 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