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투쟁으로 되찾은 노동자상, 노동절 전에 건립한다

조회수 653 추천수 0 2019.04.17 17:14:38


327.JPG

▲ 강제징용노동자상 관련 합의 발표 기자회견



두 번이나 강제 철거 됐던 강제징용노동자상이 부산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아래 건립특위)와 부산시는 4월 17일 오전 8시 30분 교섭을 통해 강제징용노동자상 반환과 이후 절차에 대해 합의했다. 건립특위와 부산시의 교섭은 16일 오후부터 시작했지만 자정이넘은 시간까지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결국 17일 오전까지 이어졌다. 


건립특위와 부산시의회, 부산시는 17일 오전 9시 20분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시가 강제 철거했던 노동자상을 건립특위에 반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시의회를 추진기구로 삼아 <부산시민 100인 원탁회의>를 구성한 뒤 강제징용노동자상의 건립 장소를 정해 5월 1일 이전까지 노동자상을 세우기로 했다. 원탁회의의 구체적 의제와 내용은 건립특위와 시의회가 협의해 정하기로 했다.


이번 협의에서 중재자 역할을 한 박인영 시의회 의장은 "건립특위와 원만한 합의를 이루었고 이 소식을 시민들께 전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오거돈 시장과 부산시의 어려움에 깊이 공감하고 있으며 감사드린다"고 말한 뒤 "아픈 역사를 기억하고자 하는 시민들의 염원과 노력에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건립특위가 요청하신 대로 노동자상을 반환하겠다"라고 말한 뒤 "노동자상 건립 취지에 공감했지만 행정적 문제로 불가피한 조치를 취한 것에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이 자리를 빌려 건립특위와 노동자상을 건립하는데 뜻을 모은 시민들에게 걱정을 끼친데 대해 사과드린다. 부족한 부분을 점검해 앞으로는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김재하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상임대표는 "박인영 의장이 없었다면 얽힌 실타래를 풀기 쉽지 않았을 것이다. 박의장께 감사드린다"고 말한 뒤 "시청로비에서 밤을 새워 시험공부를 하며 함께 해 준 청년 학생들과 민주노총 조합원 동지들, 이틀 동안 투쟁에 함께 하신 모든 분들 덕분이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김 대표는 "이 자리에는 없지만 특별히 인사를 전하고 싶은 분이 있다"라며 "노동자상 건립에 특별히 마음을 써주시고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는데 앞장섰던 최형욱 동구청장께 진심 어린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김 대표는 "친일 적폐를 청산하고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는데 민과 관이 따로 있겠나. 처한 조건이 다를 뿐"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 삼아 앞으로도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인 민관협력의 길을 트는 부산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김재하 상임대표가 합의문을 낭독했다. 합의문 전문은 아래와 같다.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에 보다 많은 시민들의 뜻과 의지를 모으기 위해 아래와 같이 합의한다.


1. 부산시의회를 추진기구로하는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부산시민 100인 원탁회의’를 구성한다.

2. 강제징용노동자상의 조속한 건립을 위해 5월 1일 전까지 원탁회의가 지정하는 장소에 설치를 마무리한다.

3. 100인 원탁회의 운영에 관한 세부적내용은 건립특위와 시의회가 협의한다.



기자회견 후 부산시청 로비에서 열린 보고대회에서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어렵고 복잡한 투쟁이었지만 동지들을 믿었고, 어려운 형편에도 모금에 동참하신 시민들을 믿었기에 승리할 수 있었다"라고 말한 뒤 참가자들을 향해 크게 허리를 굽혀 인사했다. 김 본부장은 "우리는 이제 이 곳을 떠나면 그만이지만 9년째 여기 시청 광장을 떠나지 못하고 투쟁하는 풍산마이크로텍 지회 동지들을 기억해 달라"면서 "함께 연대하고 투쟁해서 풍산 노동자들의 승리를 기필코 이루자"고 말했다.


건립특위는 박수와 환호성을 지르며 2박 3일 간의 시청 로비 점거 농성을 끝냈다.



309.JPG
▲ 워낙 전격적으로 이룬 합의라 방송카메라가 미처 오지 못하자 한 언론 노동자가 핸드폰으로 영상을 찍고 있다.


453.JPG
▲ 승리의 함성을 지르는 건립특위 회원들


더 많은 사진 보기
부산시 규탄 결의대회, 시청로비 밤샘 농성 2일째▶ http://bit.ly/2VSBEKk
오거돈 시장 규탄 출근투쟁 3일째▶ http://bit.ly/2UlBJVs
노동자상 합의 발표 기자회견, 보고 대회▶ http://bit.ly/2GjYfZP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 투쟁으로 되찾은 노동자상, 노동절 전에 건립한다 file 교선국 2019-04-17 653
2240 시청 로비에서 시험공부 하며 밤 샌 학생들, 4월 16일이라 더 미안한 어른들 file 교선국 2019-04-16 534
2239 부산 시청 뒤흔든 분노의 함성 "철거는 친일이다" file 교선국 2019-04-15 563
2238 오거돈 시장 출근 저지 등 강력투쟁 예고한 민주노총 부산본부 file 교선국 2019-04-14 614
2237 "특수고용노동자 노조 할 권리 보장하라" 특수고용노동자 노동3권 보장! ILO 핵심협약 비준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4-03 406
2236 "노동개악 중단하라!" 긴급투쟁에 나선 민주노총 부산본부 file 교선국 2019-04-01 520
2235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4 file 교선국 2019-04-01 206
2234 2019-3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9-03-25 386
2233 '주피터 프로젝트 중단' 외치며 미군 출근 저지했다 file 교선국 2019-03-25 730
2232 "연대로 일터의 봄 앞당기자" 투쟁사업장 연대의 날 file 교선국 2019-03-21 589
2231 부산 적폐의 거점, 센텀2지구 반환운동 시작한 시민대책위 file 교선국 2019-03-19 472
2230 부산시의회가 주최한 '센텀2지구 진단과 해법' 토론회 file 교선국 2019-03-15 506
2229 "성차별, 성폭력.. 노동조합과 함께 바꾸자" 부산여성노동자대회 file 교선국 2019-03-08 565
2228 "우리가 싸우지 않으면 90%의 미조직 노동자가 장시간 저임금 굴레를 뒤집어 쓴다" 총파업 대회 file 교선국 2019-03-06 742
2227 "탄핵부정당, 노동개악당, 분단적폐당.." 자유한국당 해체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03-06 458
2226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19-3 file 교선국 2019-03-04 454
2225 강제징용노동자상과 함께 한 3.1 운동 100주년 부산시민대회 file 교선국 2019-03-01 589
2224 노동개악 폐기 투쟁 결의한 민주노총 부산본부 24년차 정기 대의원대회 file 교선국 2019-02-26 663
2223 2019-2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9-02-26 402
2222 풍산 재벌 특혜 부지 반환 촉구에 나선 부산시민대책위 file 교선국 2019-02-25 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