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대법원,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직접고용하라” 판결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들을 직접 고용해야 한다는 대법원의 확정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는 29일 오전 톨게이트 요금 수납원 368 명이 한국도로공사를 상대로 낸 근로자지위 확인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 원심을 확정 판결했다.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은 지난 2013년, 도로공사와의 용역계약이 사실상 근로자 파견 계약이라며, 직접 고용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1심과 2심에서 모두 도로공사가 요금수납원들에게 구체적이고 상세한 업무지시를 했다며 이들을 직접 고용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노동과세계 백승호 (세종충남본부)

그동안 도로공사는 직접고용을 결정한 1, 2심 판결에 불복하며 “대법원 판결이 나올 때까지 요금수납원들을 직접 고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도로공사는 이후 정규직화를 하겠다며 요금수납원들에게 자회사로의 전환배치을 지시했다. 지난 달에는 이를 거부한 1,300 명을 대량 해고했다. 해고된 요금수납원들은 서울톨게이트와 청와대 앞에서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대법 판결로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의 직접고용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도로공사가 그동안 자회사 정책 폐기와 직고용 요구에 대한 대답을 ‘대법 판결을 기다린다’는 이유로 미뤄왔던만큼 대법 판결 결과에 따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판결로 해고자뿐 아니라 톨게이트에서 일하는 모든 파견직이 직고용될 가능성도 생긴 셈이다.

민주노총은 판결 직후 성명을 내 “해고자 전원을 직접고용하지 않을 핑계가 없어졌다”며 “정부와 공사는 해고된 톨게이트 노동자 전원이 불공정한 상태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자회사 전환 정책 중단과 직접고용 원칙을 결단하라”고 촉구했다.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은 대법 판결이 나온 후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아침부터 대법원 앞에서 판결을 기다린 이들은 판결 직후 기자회견을 열고 대법 판결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판결 효력은 1천500명의 해고 노동자 모두에게 일괄적으로 적용돼야 한다”며 “오늘부터 모두의 직접 고용 쟁취를 위해 총력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과세계 백승호 (세종충남본부)

노동과세계 성지훈  lumpenace0208@gmail.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048 [노동과세계] “톨게이트 투쟁은 옳고 그름의 싸움, 1500명 직접고용 될 때까지 싸운다” 교선국 2019-10-14 67
2047 [노동과세계] 문재인 정부 노동개악법, 통과되면 이렇게 된다 교선국 2019-10-14 81
2046 [조합원특보, 피켓, 현수막] 노조파괴법이 왔다 교선국 2019-10-14 78
2045 [노동과세계] 세월호 참사 2000일 “책임자는 아직도 처벌받지 않았다” 교선국 2019-10-07 92
2044 [자료집] 하반기투쟁 승리를 위한 강사단 워크숍 file 교선국 2019-10-07 88
2043 주간소식 47호_191007 교선국 2019-10-07 85
2042 [자료집] 고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조사결과 종합보고서 2019.9 file 교선국 2019-10-02 94
2041 [교육지] 일제강제동원 사죄배상촉구 운동 file 교선국 2019-10-02 85
2040 [교육지] 미국의 방위비분담금 6조 요구 file 교선국 2019-10-02 78
2039 [정세보고서] 한반도동북아질서 대전환기 일본 무역제제가 함축하고 있는 정세 file 교선국 2019-10-02 75
2038 [자료집] 2019명예산업안전감독관 · 전국노동안전보건활동가대회 교선국 2019-10-02 86
2037 톨게이트 직접고용 투쟁 관련 선전물 교선국 2019-10-02 79
2036 톨게이트 희망버스 <우리가 손을 잡아야 해> 릴레이 인증샷 안내 교선국 2019-09-30 91
2035 주간소식 46호_190930 교선국 2019-09-30 79
2034 [자료] 2019 이주노동자상담법률학교 자료집 file 교선국 2019-09-29 79
2033 [노동과세계] 톨게이트 농성장, 경찰과의 이상한 동거 교선국 2019-09-29 70
2032 [노동과세계] 참가자 평균연령 30.9세, 민주노총 첫 청년조직가학교 열려 교선국 2019-09-29 71
2031 [노동과세계] 톨게이트 농성 대오의 숨통을 죄는 도로공사 교선국 2019-09-27 79
2030 주간소식 45호_190923 교선국 2019-09-24 73
2029 [교육안내] 하반기 투쟁승리를 위한 강사단 워크샵 (10월 2일) 교선국 2019-09-24 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