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세월호 참사 2000일 “책임자는 아직도 처벌받지 않았다”참사 2000일 기억문화제...‘2000일 소원’

2000일이 지났지만 여전히 진상은 밝혀지지 않았다. 2000일이 지나는 동안 전국민적 관심 속에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져왔다. 정권을 바꿔가는 200일 동안 특별조사위원회가 2기까지 꾸려졌고, 선체인양을 통해 선체 조사까지 진행됐지만 여전히 침몰의 원인도, 구조 당시의 문제도 사고 이후 조사과정 방해의 배경까지 무엇 하나 명확히 밝혀진 것이 없다. 2000일 중 절반은 “세월호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국정 과제로 내걸었던 정부의 시간이었다.

세월호 참사 2000일을 맞이해 유가족들과 시민사회 단체들은 책임자 처벌과 사고 진상 규명을 위한 재수사를 촉구하며 세월호참사 2000일 기억문화제 ‘2000일 소원’을 열었다.
4·16연대와 4·16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는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기억문화제 2000일의 소원'을 열고 “세월호참사 전면 재수사”를 요구했다.
이날 문화제에는 유가족, 시민단체 회원들, 약 1천여 명의 시민들이 참석했다.

장훈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2000일 전 잘 다녀오겠다던 아이들이 아직도 오지 못했다. 기다림의 시간 동안 마음이 아팠다"고 지난 5년의 시간을 돌아봤다. 그는 이어 "아이들은 국가를 믿고 기다렸는데 목숨을 잃었다. 하지만 사고 관련 책임자들은 아직도 처벌받지 않았다“면서 ”검찰은 세월호 사고에 대한 전면재수사를 하고 특별수사단을 설치하라"고 주장했다.
문호승 세월호참사특조위 진상규명소위원장은 "세월호 참사 책임자에 대한 국민고발단이 다음 달에 만들어져 책임자를 고소, 고발할 계획"을 밝히며 “필요한 증거를 찾는 데 매진하고 있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제에는 가수 장필순, 허클베리핀, 이승환 등이 참여해 전면 재수사와 특별수사단 설치 요구의 목소리에 힘을 보탰다.

노동과세계 성지훈  lkumpenace0208@gmail.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092 [안내] 조직활동가 맞춤형 노동상담 교육 교선국 2019-11-06 102
2091 작은사업장 노동자 권리찾기 캠페인 로고 디자인 교선국 2019-11-05 105
2090 [자료집] 중앙행정기관 공무직 차별해소를 위한 제도개선 방안 토론회 file 교선국 2019-11-05 95
2089 [유인물] 작은사업장 권리찾기 캠페인 선전물 (A4 4면) file 교선국 2019-11-05 86
2088 [현수막, 피켓, X배너] 작은사업장 권리찾기 캠페인 교선국 2019-11-05 186
2087 [교안] 방위비분담금 바로알기 교육 PPT 교선국 2019-11-04 111
2086 [노동과세계] "모두가 행복한 돌봄이 필요하다" 교선국 2019-11-04 109
2085 주간소식 51호 191104 교선국 2019-11-04 98
2084 [안내] 민주노총 교육활동가 대회 교선국 2019-11-04 111
2083 [노동과세계] 민주노총, 탄력근로제 등 노동개악법 처리 시 즉각 총파업 돌입 교선국 2019-11-01 150
2082 [민주노총 정책연구원 이슈페이퍼 2019-07] 한국 사용자단체의 유형과 시사점 file 교선국 2019-10-31 144
2081 [2차 대시민 선전물] 노동조합이 사라졌다! 교선국 2019-10-31 116
2080 [카드뉴스] 노동조합이 사라졌다! how to? 교선국 2019-10-31 161
2079 [노동과세계] 도로공사 적폐 이강래 사장을 즉각 파면하라 교선국 2019-10-30 121
2078 [자료] 국제노총 아태지역조직 청년헌장(2019-2023) file 교선국 2019-10-29 100
2077 주간소식 50호_191028 교선국 2019-10-28 90
2076 [자료집] 2019 민주노총 청년조직가학교 교재(1,2차) file 교선국 2019-10-25 93
2075 [카드뉴스] 국정원 프락치 공작사건 교선국 2019-10-24 114
2074 [유인물] 방위비분담금 인상 반대 / 강제동원 사죄배상 교선국 2019-10-24 110
2073 [대시민 선전물] 노동자를 위한 나라는 없다 file 교선국 2019-10-24 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