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모두가 행복한 돌봄이 필요하다"민주노총, 사회서비스원 법 제정 촉구하는 기자회견 열어
민주노총 산하 돌봄, 요양 등의 사회서비스원 노동자들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보육과 장애활동 지원 등의 사회서비스를 공공영역으로 운영하는 사회서비스원 설립을 위한 사회서비스원 법 제정과 예산확보 및 노-정 협의체 구성을 촉구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0대 국회에 사회서비스원 법 제정과 예산 확보를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두가 행복한 돌봄이 필요하다"며 "지난 1년 간 국회에 계류 상태로 방치된 사회서비스원 법을 제정하고 이에 걸맞는 예산을 편성하라"고 요구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경자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더이상 돌봄의 영역에서 개인과 가족이 책임을 질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이를 국가가 받아들일 공공의 영역이 부족하다. 민간에게 맡겨서만은 사회가 제대로 돌아갈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제대로 된 돌봄을 위해서는 사회서비스원 법 제정과 이를 실행하기 위한 재정 확보, 또 양질의 사회서비스원을 양성하고 사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체계 구축을 함께 논의할 것"을 촉구했다.

이성규 서비스연맹 부위원장은 "정치는 국민 생활에 대한 답을 내야한다"며 "이를 해결하지 못하는 국회는 필요없다"고 꼬집었다. 우리 사회에 심각한 노인 복지는 삶의 문제가 됐다. 이를 어떻게 국회가 책임질 것인지를 논의할 필요가 있다.

이 부위원장은 "20대 국회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며 "사회서비스원 법을 반드시 통과시키고 재정을 확보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자현 민주노총 서울본부 부본부장은 "최근 서울시가 대대적으로 광고한 사회서비스원은 경쟁 체제로 넘어가 민간위탁이 돼버렸다. 민간과 경쟁을 하면서 민간에 시설, 운영이 넘어갔다"고 전헀다. 민간과 경쟁을 하는 사회서비스원으로는 지속 가능한 사회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다는 의미다.

기자회견에는 김혜미 공공운수노조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지부 지부장과 김미숙 전국요양서비스노동조합 위원장, 김경미 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미조직위원, 전덕규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전국활동지원본사지부 사무장이 참가해 현장 발언을 이어갔다.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민주노총(4일)과 서비스연맹(5일), 보건의료노조(6일), 서울지역본부(7일), 공공운수노조(8일)는 국회 앞 피켓시위에 돌입한다. 이어 국회의원 항의 면담을 추진해 사회서비스원 법 제정과 예산 확보를 위해 투쟁을 이어갈 예정이다.

민주노총 김경자 수석부위원장이 '사회서비스원 법 제정·예산확보 및 노·정 협의체 구성 촉구 기자회견'에서 여는 발언을 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공공운수노조 서울시 사회서비스원지부 김혜미 지부장(왼쪽부터)과 전국요양서비스노조 김미숙 위원장, 보건의료노조 김경미 미조직위원,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전국활동지원사지부 전덕규 사무장이 현장발언을 하고 있다. ⓒ 노동과세계 변백선

노동과세계 송승현  jabatday@gmail.com

<저작권자 © 노동과세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민주노총 소개영상, 소개책자 발행 교선국 2019.09.04 596
공지 [음원] 노동의례용(2018년 5월 4일 업데이트) 교선국 2016.03.22 8576
2159 [교육자료] 민족민주열사 희생자 자료집 file 교육 2013.01.02 3760
2158 [총력투쟁본부소식] 7호_1만 상경 총력투쟁-대의원대회 "총파업 결의" [3] file 선전^ 2009.12.18 3732
2157 [총력투쟁본부소식] 8호_MB OUT! 전국민중대회 전국에 울려퍼져 [2] file 선전^ 2009.12.22 3730
2156 주간통신부산120호(2월23일) [3] file 교선 2005.02.23 3724
2155 주간통신부산123호(3월25일) [3] file 교선 2005.03.25 3694
2154 주간통신부산122호(3월 11일) [2] file 교선 2005.03.11 3684
2153 [피켓] 산안법개악반대_피켓6종 file 교선국 2016.03.24 3665
2152 주간통신부산127호(4월27일) [3] file 교선 2005.04.27 3654
2151 [자료]MB 5년 비정규직 대책 평가 file 교육 2012.09.24 3643
2150 총파업특보 - 광우병 운송을 저지하라 [2] file 교육 2008.06.27 3603
2149 [정책보고서] 노동자 정치세력화에 대한 민주노총 가맹산하조직 대의원 의식조사 결과 file 교육 2013.04.14 3602
2148 [교육지]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file 교육 2012.11.07 3594
2147 [서명용지] 노동자 서민살리기 3대과제 요구 범국민 서명운동 file 교선국 2016.02.02 3585
2146 [교안]2012년 정세와 과제 보충교안(요구안 해설) 교육 2012.02.22 3573
2145 [웹만평] 위험한 그네 그냥 타시겠습니까 file 교육 2013.02.23 3559
2144 [교육지]나쁜 이명박 정권, 한반도에서 전쟁을 원하는가? file 교육 2012.03.02 3556
2143 [피켓, 현수막]3.26 총선투쟁승리 범국민대회 선전물 일체 file 교선국 2016.03.24 3554
2142 [포스터] 전태일열사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file 교육 2013.10.11 3549
2141 주간통신부산132호(9월 6일) [3] file 교선 2005.09.06 3539
2140 [교육지28호/민주노총교육지16호]복수노조9문9답2/전교조공무원탄압에 대해 [2] file 교육 2009.11.16 3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