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선전물] 누구를 위하여 법은 바뀌나

조회수 152 추천수 0 2018.11.16 09:57:02


1.png


2.png

누구를 위하여 법은 바뀌나


최저임금법 추가개악

최저임금, 또 깎겠답니다

지난 5월, 산입범위 확대로 최저임금 인상효과가 사라졌습니다.

그런데 또 개악하겠답니다. 더 깎겠답니다.

자유한국당은 개악법안을 15개나 발의했습니다.

업종·지역·국적에 따라 최저임금을 차등적용 하겠답니다.

서울은 1만원 될 때, 지역은 8천원 하겠다는거죠.

말이 차등이지 ‘차별’입니다. 임금삭감입니다.

최저임금 위반에 대한 벌칙 폐지, 2년에 한 번씩만 최저임금 논의하자는 법안도 있습니다.

국회예산은 늘리고 특활비는 그대로 두는 국회의원들, 최저임금 건드릴 자격이 없습니다.


탄력근로제 확대

노동시간, 무한대로 늘리겠답니다

탄력근로제 확대는 이번 11월 국회통과가 가장 유력한 법안입니다.

주52시간제가 도입된 뒤, 경영계가 줄기차게 요구한 민원사항이기도 합니다.

탄력근로제(탄력적 근로시간제)는 하루 몇 시간을 일하든,

일정 기간 내 ‘평균’만 맞추면 되는 제도입니다.

초과근로에 추가수당 안 줘도 되고, 온종일 일 시켜도 됩니다.

노동자에게는 과로사 조장하는 법, 임금 깎는 법입니다.

사용자에게는 마음대로 일시키고 돈 덜 쓰게 하는 법입니다.


최저임금 삭감도, 장시간노동 확대도

사장님이 원하는 법안입니다.

노동3권 보장하는 노동법 개정, 산재기업 처벌 강화하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 인간다운 노후를 보장하는 국민연금법 개정, 사법적폐 청산하는 특별재판부 설치, 비정규직 사용사유 제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등 민생법안은 발의조차 되지 않거나 잠자고 있습니다.


11월, 국회는 촛불의 요구를 입법해야 합니다.

21일, 민주노총은 촛불법안 입법을 위해 총파업에 나섭니다.


누구나 노조 할 수 있는 나라,

노동3권 보장되는 나라 만드는

11월 21일 총파업입니다


국제노동기구ILO 노동기본권 문제를 다루는 UN산하 국제 전문기구

ILO핵심협약 모든 국민이 노동조합에 가입하고 단결할 권리를 보장하는 국제기준

<ILO ‘결사의 자유’ 원칙에 따른 핵심협약>

87조 결사의 자유 및 단결권 보호에 관한 협약

98호 단결권 및 단체교섭 원칙에 관한 협약

ILO 가입된 187개국 중 4개 핵심협약을 모두 비준하지 않은 나라 :

중국, 한국, 마샬제도, 팔라우, 통가, 투발루 딱 6곳!


국제 노동권, 인권의 기준이 되는 ILO핵심협약을 비준하면

누구나 노조에 가입할 수 있습니다.

노조 한다고 차별 받거나 해고당하지 않습니다.

노동3권을 침해하는 국내 노동법도 함께 바뀝니다.


2019년, ILO창립 100주년입니다.

100년 되기 전에

한국사회 노동의 기준도 국제기준에 맞춥시다.

ILO핵심협약 비준하고 노동법도 바꿉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20 [노동과세계] “문재인 정부는 공무원 해직자 원직복직 시켜라” 교선국 2018-12-19 132
1719 [노동과세계] “파인텍지회 굴뚝농성 해결”, 사회원로 148명 비상시국선언 교선국 2018-12-19 103
1718 [자료집] 파견법20년 (공단) 노동시장은 어떻게 바뀌었나 <국회토론회> file 교선국 2018-12-19 116
1717 [자료]산안법 개정 12월 임시국회 대응 교선국 2018-12-19 116
1716 [자료집]상시지속업무 비정규직 사용금지, 정규직 고용원칙을 위한 입법 방향과 내용 토론회 file 교선국 2018-12-19 237
1715 [정책보고서] 공공기관 비정규직 자회사 전환 문제점과 대정부 요구안 file 교선국 2018-12-19 97
1714 [자료집] 공공부문 비정규직 1단계 정규직전환 정책 평가 토론회 file 교선국 2018-12-19 96
1713 [자료집]공공부문 무기계약직 표준임금모델 비판 및 대안 모색 토론회 file 교선국 2018-12-19 102
1712 [노동과세계] “대통령에게 이 사태 책임 묻습니다”...진상규명·책임자 처벌 촉구 교선국 2018-12-18 118
1711 [노동과세계] "이주노동자는 다른 나라에서 온 노동‘력’이 아닌 노동‘자’" 교선국 2018-12-18 91
1710 [故김용균 노동자 추모] 분향소 물품, 현수막, 대시민유인물 등 교선국 2018-12-18 286
1709 [노동과세계] 위험의 외주화로 죽어가는 비정규직 청년노동자들... “태안 화력발전소 사고, 구의역 사고와 판박이” 교선국 2018-12-13 173
1708 [노동과세계] "문재인 대통령, 만납시다"라던 청년 비정규직 노동자, 기계에 끼어 숨져 교선국 2018-12-13 167
1707 [노동과세계] [인터뷰] ‘낡은 영광’ 뒤로 한 ‘마감의 시작’ 교선국 2018-12-13 152
1706 [카드뉴스] 우리는 무엇을 환영하는가 교선국 2018-12-12 171
1705 [현수막] 분단시대 끝내는 서울정상회담 사업 관련 현수막 교선국 2018-12-12 116
1704 [노동과세계] 공무원노조, ‘100만 공무원 대표조직’ 시대 연다 교선국 2018-12-07 138
1703 [포스터] 탄력근로제, 사장님은 웃고 노동자는 웁니다 교선국 2018-12-06 206
1702 [자료집] 전통예술계 위계에 따른 적폐 청산을 위한 증언대회 file 교선국 2018-12-04 174
1701 [카드뉴스] 연동형비례대표제가 우리에게 꼭! 필요한이유! 교선국 2018-12-04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