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조회수 2313 추천수 0 2016.06.17 01:05:39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아래 주소 검색 하시면 저의 블로그로 더 자세히 보실수있습니다
http://blog.daum.net/pig9959/8841277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들의 뜨거운 관심과 응원으로

저 김기수 사기분양을 한 대기업 현대건설과 싸워 이겼습니다.

2009. 6. 26일 서울고등법원 사건번호 2008나76558 승소 하였었습니다.

저 김기수가 나홀로 소송으로 승소하니까.

뻔뻔스럽게도 현대건설은 상고 하였었습니다.

2009. 11. 12일 대법원 사건번호 2009다53871

심리불속행기각으로 현대건설 상고 기각되었습니다.

그동안 많은 관심으로 물심양면으로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가슴 깊이 감사드립니다.


하지만 ...

저 김기수가족은 고통과 파산에서 헤어나지 못 하고 있습니다.

7년의 세월을 눈물로 처절한 고통으로 소송과 투쟁을 하여 승소한 것은

현대건설의 계약위반으로 발생한 채무도 상환하지 못하고 탈진한 몸과

지친 마음의 상처 뿐 그저 그저 허탈하고 답답할 뿐입니다.

그래도 마음과 몸을 추스르고 희망을 가지려 안간 힘을 다하려 합니다.



저는 2002년8월달에 현대건설에서 시행,시공,분양을 한

서울 양천구 목1동 917-9번지 현대41타워(40층건물)상가를 분양 받았습니다.

그런데 현대건설에서 계약위반(형법347조1항, 사기)을 했습니다.

따라서 저희 가족은 완전 파산되었습니다.

너무나 억울하고 억울하여 변호사를 선임하여

2006년11월20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소송 제기 했었습니다 .

현대건설은 허위 사실로 온갖 방법을 동원하여 국민을

모독하고, 기망하고 대한민국 신성한 법을 모독하였었습니다.

저는 현대건설의 파렴치한 행위에 너무나 견디기가 힘들어

2007년8월27일부터 현대건설앞에서, 광화문 네거리,

청와대에서 1인 시위를 하였었습니다.



그런데 상대가 대기업이라 말 그데로 유전무죄 무전유죄, 계란으로 바위치기로 보기 좋게

2008년5월7일 기각 판결로 패소 하였었습니다.

세상에 (저의) 진실을 분명히 입증 하였는데도 패소 되어

너무나 기가 막혀 2008년6월2일 항소하였었습니다.

항소 비용이 없어 인지대, 송달료 소송구조를 받아

저혼자 대기업 현대건설을 상대로 항소 하였었습니다.

소송에 대하여, 법률에 대하여 아는 바가 전혀 없는 저는

진실 하나 만으로 저 혼자서 서울고등법원 민사10부 재판부에

입증하고, 준비서면 제출하고 변론도 하면서, 현대건설 정문에서 1인 시위도 하였었습니다.

드디어 진실 하나만을 믿고, 대기업 현대건설을 상대로

저 혼자 너무나 외롭고 힘겨운 투쟁을 한 결과 하늘이 저에게 승리의 기쁨을 주셨습니다.


서울고등법원 민사 제10부

사건번호2008나76558

2009년6월26일 승소 하였습니다.

바로 저의 사건을 재판 하여주신 재판부는

서울고등법원 민사 제10부 재판장님은 박철, 주심판사님은 이종광, 부심판사님은 성충용입니다.

재판장 박철님은 "아름다운 판결문" 으로 너무나 국민들에게

가슴 따뜻한 재판장님으로 소문이 나 있는 재판장님 이시고

이종광 판사님도 너무나 존경 할수 밖에 없는 분이시라는 것을

재판이 끝나고 몇일 후 알게되었습니다.

네이버, 다음 "아름다운 판결문" 검색 해 보시면 됩니다.



이어 ... 뻔뻔 스럽게도 대기업 현대건설은 상고를 하였습니다.

대법원 사건번호 2009다53871

대법원 민사2부 모든 대법관님들, 전수안 주심 대법관님께서 2009. 11. 12일

심리불속행기각으로 현대건설의 상고를 기각하였습니다.



저 김기수 현대건설앞에서, 광화문 네거리에서, 청와대에서

물심양면으로 깊은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진심으로 가슴깊이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진심으로 고개 숙여 가슴 깊이 감사드립니다.


또 대기업 현대건설을 상대로 처절한 고통으로 나홀로 투쟁 하는

저의 진실을 공정하게, 원칙대로 판결을 해 주신

서울고등법원 민사 제10부 재판장 박철님, 판사 이종광님,

판사 성충용님, 참여 정성호님, 실무관님께 가슴 깊이 감사드립니다.



대법원 민사2부 재판장 대법관 양승태님, 대법관 김지형님, 주심 대법관 전수안님, 대법관 양창수님, 모든 관계하시는 분들께

가슴 깊이 감사드립니다.

진심으로 고개 숙여 가슴 깊이 감사드립니다.



김기수 올림


아래 주소 검색 하시면 저의 블로그로 더 자세히 보실수있습니다
http://blog.daum.net/pig9959/8841277

 

" 다음 " 사이트에서 현대건설 사기분양 검색하시면 자세히 보실수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0 김석준 교육감 지지철회를 공언하시는 그대들에게 강한규(1,2대본부장) 2016-09-05 2449
»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김기수 2016-06-17 2313
2 강한규님의 질문에 답변드립니다. [1]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9-06 2063
3 악질 사용자 김석준 교육감을 규탄한다. 강한규(1,2대본부장) 2016-09-03 1296
4 이게 민주노총의입장입이니까? 왕자동차 2017-12-13 1178
5 주민발의 '교육 공무직< 실무직원 > 채용 및 관리 조례' 제정관계 강한규(1,2대본부장) 2016-09-05 1018
6 학교비정규직노동자 답변에 대한 소견입니다. file 강한규(1,2대본부장) 2016-09-07 915
7 노사관계는 상호 공존(共存)을 전제한다. 강한규(1,2대본부장) 2016-09-03 915
8 '전보' 관련한 교육자치법규, 단체협약, 취업규칙 강한규(1,2대본부장) 2016-09-05 909
9 새마을금고 노동조합 상근자 한경석동지의 해고를 철회하라 김정훈 2017-02-03 834
10 누가 감히 학비노동자더러 '개 돼지'라 일컫는가? 강한규(1,2대본부장) 2016-09-09 831
11 맑시즘 2016에 초대합니다. - 16년째 열리는 국내 최대의 마르크스주의 포럼입니다. 노동자연대 2016-07-02 829
12 학교비정규직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에 대하여 강한규(1,2대본부장) 2016-09-05 786
13 부산교통공사 박종흠 사장은 개/새/끼 [1] 부지해투 2017-02-21 741
14 [부산 민중의 꿈 실천단] 전교조 법외 노조 철회 / 공공부문 비정규직 철폐 정규직 전환 file 부산민중의꿈노동운동본부 2017-06-14 728
15 [부산 민중의 꿈 실천단] 박근혜 정치탄압 피해자 양심수 석방을 위한 1인 시위 file 부산민중의꿈노동운동본부 2017-06-14 720
16 사드, 나라 망한다. 슬픈이 2016-07-16 685
17 쏴-드 아랑 2016-07-16 671
18 [#박근혜는_하야하라]부산 민중의 꿈 출근선전 file 부산민중의꿈노동운동본부 2016-11-01 660
19 [부산 민중의 꿈 실천단]비정규직철폐 최저임금1만원 실현 수요 출근선전전 file 부산민중의꿈노동운동본부 2017-06-14 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