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518 망언 규탄 행동을 이유로 청구한 구속영장 기각에 대한 입장]

구속영장 기각은 사필귀정, 검·경은 고강도 개혁 대상

검·경은 공안몰이 중단하고 극우세력 엄단하라

 

경찰 · 검찰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장 앞에서 518 망언 규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는 이유로 민주노총 임원 및 2인에게 청구한 구속영장이 18일 저녁 기각되었다. 사필귀정이다.

 

경찰 · 검찰이 기각될 것이 뻔한 영장을 무리하게 청구했던 것은 자신들의 치부를 숨기고 시선을 돌리기 위한 공안탄압의 목적으로 밖에 볼 수 없다. 또한 공권력이 극우 정당, 극우 언론 등 한국 사회 극우 세력과 한편에 서겠다는 의사표현이다.

 

자신의 명운을 걸고 강남 클럽 유착사건을 수사하겠다던 경찰은 꼬리를 자르기 위한 시간 끌기에 여념이 없다. 오히려 그 사이에 함바 비리와 같은 경찰 고위직이 연루된 비리 사건이 추가로 드러나는 실정이다. 경찰이 검토한다는 강남 4구 경찰서 통폐합 역시 박근혜 정권이 했던 해경해체와 바를 바 없는 물타기에 불과하다.

 

반면 경찰은 광화문 광장에 막사를 꾸린 채 폭언, 폭력을 행사하는 극우세력에 대해서는 수수 방관하며 결과적으로 그들의 세력 확대를 지원하고 있다. 노동자·민중의 정당한 투쟁에는 유혈진압도 서슴치 않았던 태도와는 극명하게 대비된다.

 

경찰이 극우세력의 지팡이를 자임하며 공안탄압으로 위기를 모면하려 한다면 자신의 명운을 더욱 깎아 먹을 뿐이다. 경찰이 당장 할 일은 공안몰이 희생양 찾기가 아니라 스스로에 대한 고강도 개혁이다. 정권의 충실한 몽둥이를 자임해왔고, 여전히 김학의 성폭력을 비롯해 각종 권력형 범죄를 은폐하기에만 급급한 검찰 역시 철저한 개혁 대상이다.

 

검·경은 518망언 규탄에 대한 수사·기소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 정작 처벌받아야할 것은 518과 민주주의 정신을 훼손시킨 극우세력이다. 경찰 · 검찰은 극우세력의 반사회적 행태를 즉각 엄단하라. 우리는 경찰 · 검찰의 행보를 주시하며 이들의 반민중적 행태 · 극우세력과의 동맹 · 권력형 비리에 대해 단호히 맞설 것이다.

 

2019년 06월 18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북지역본부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0 김석준 교육감 지지철회를 공언하시는 그대들에게 강한규(1,2대본부장) 2016-09-05 2489
1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김기수 2016-06-17 2377
2 강한규님의 질문에 답변드립니다. [1]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2016-09-06 2127
3 [민중당부산시당] 노동자 자주통일선봉대 발대식 file 민중당 2018-01-11 1711
4 악질 사용자 김석준 교육감을 규탄한다. 강한규(1,2대본부장) 2016-09-03 1413
5 이게 민주노총의입장입이니까? 왕자동차 2017-12-13 1187
6 주민발의 '교육 공무직< 실무직원 > 채용 및 관리 조례' 제정관계 강한규(1,2대본부장) 2016-09-05 1119
7 노사관계는 상호 공존(共存)을 전제한다. 강한규(1,2대본부장) 2016-09-03 987
8 학교비정규직노동자 답변에 대한 소견입니다. file 강한규(1,2대본부장) 2016-09-07 982
9 '전보' 관련한 교육자치법규, 단체협약, 취업규칙 강한규(1,2대본부장) 2016-09-05 974
10 맑시즘 2016에 초대합니다. - 16년째 열리는 국내 최대의 마르크스주의 포럼입니다. 노동자연대 2016-07-02 906
11 새마을금고 노동조합 상근자 한경석동지의 해고를 철회하라 김정훈 2017-02-03 900
12 누가 감히 학비노동자더러 '개 돼지'라 일컫는가? 강한규(1,2대본부장) 2016-09-09 857
13 학교비정규직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에 대하여 강한규(1,2대본부장) 2016-09-05 833
14 부산교통공사 박종흠 사장은 개/새/끼 [1] 부지해투 2017-02-21 765
15 [부산 민중의 꿈 실천단] 박근혜 정치탄압 피해자 양심수 석방을 위한 1인 시위 file 부산민중의꿈노동운동본부 2017-06-14 759
16 [부산 민중의 꿈 실천단] 전교조 법외 노조 철회 / 공공부문 비정규직 철폐 정규직 전환 file 부산민중의꿈노동운동본부 2017-06-14 750
17 [#박근혜는_하야하라]부산 민중의 꿈 출근선전 file 부산민중의꿈노동운동본부 2016-11-01 711
18 쏴-드 아랑 2016-07-16 703
19 사드, 나라 망한다. 슬픈이 2016-07-16 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