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금속노조 29일 1차 파업돌입

조회수 2019 추천수 3 2005.06.28 14:40:06
교선
금속노조 산별 중앙교섭 쟁의행위  80,48 조합원 압도적 가결 !    
-  6월 29일 전국 135여개 사업장  29,000여명 4시간 파업
-  금속노조 부양지부, 29일 오후2시 서면쥬디스에서 파업승리 결의대회 개최


1. 전국금속노동조합(위원장 김창한)은  노조 05년산별 중앙교섭이
금속노조사용자단체 준비위(대표 이긍규) 12차례의 교섭에도 불구하며 사용자단체준비의 불성실한 교섭에 맞서 쟁의 행위 찬반 투표를 실시한 결과 압도적 찬성으로 가결되었습니다.

2.금속노조는 13차례의 교섭에 도 불구하고 금속노조사용자 단체 준비위의 불성한 교섭태도에 맞서  6월22~24일 까지 전 조합원이 쟁의행위찬반투표를 실시하였습니다. 쟁의행위 찬반 투표는 135개 사업장 총 재적인원 재적조합원 :29,179명▲투표자 : 25,161(86.23%) ▲찬성 : 20,236명(투표자대비 80.48%- 재적대비 69.35) ▲반대 : 4,762명 ▲무효 : 163명으로 가결되었습니다. 이는 금속노조 05년 중앙교섭 요구가  조합원들의 절실한 요구이며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강력한  요구로 우리투쟁이 정당하다는 것의 표현입니다.  

3.금속노조의 05년 주앙교섭 요구투쟁의 의미는  정부 자본의 무분별한 해외공장 진출과 신종 원하청 불공정 거래인 바이백(Bye-Back) 지침으로 인해 국내일자리는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어느 새 평생직장의 꿈은 사라진 지 오래고 항상 구조조정의 위협이 노동자를 감싸고 있습니다. 특히 비정규직 고용이 확대됨에 따라 노동자 내부의 분할과 차별은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해마다 임단투를 열심히 해 왔지만 노동자의 삶은 개선되지 않고, 오히려 노동자 내부의 차별만 벌어지고 민중들의 삶은 더욱 피폐해지고 있습니다.
올해 금속노조의 중앙교섭 요구는 이사회 속에서 소외되고 고통 받는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지키는 투쟁입니다. 산업공동화 저지와 해외공장 신설시 노사합의, 최저임금 815,100, 비정규직노동자들의 노동기본권 보장, 사내식당 우리 쌀 사용의  4대 요구는 우리 금속 노동자들의 투쟁을 통하여 사회적 책임을 지겠다는 투쟁입니다.
  
    특히 올해 중앙교섭 요구 중 사내식당 우리 쌀 사용은 신자유주의 분쇄투쟁이며 쌀개방으로    고통받는 농민들과의 연대투쟁 입니다.
신자유주의 공세로 인해 가장 고통받는 노동자, 농민입    니다. 농민들은, 농․수산물의 전면 개방에 이어 쌀 수입 물량이 40만 톤으로 확대됨에 따라 심각 한 구조조정, 다시 말해 생존권이 박탈당할 위기로 몰리고 있습니다.

  우리 금속노조의 중앙교섭은 3년 동안 사회의 정적 의제를 가지고
노동조합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투쟁을 통하여  이사회 속에서 고통 받는 노동자와 민중들에게 희망을 안겨오기도    했습니다.

4. 금속노조 사용자 준비위은  03년,04년 산별중앙교섭에서 합의한 주 40시간제를 비롯하여 기존의 합의 사항을 전면 개악하겠다고 하는 것은 노사간에 합의한 사항을 손바닥 뒤지듯 하는 사측의 행위는 노사간의 신의 성실에 위배되며 노사간의 대립을 격화시켜 결국 파국을 불러오는 행위입니다.
이러한 사용자 측의 태도는 당연히 우리 노동자들의 저항을 불러 올 수밖에 없으며 산업현장의 평화를 깨는 측 원인제공자로서책임을 면치 못 할 것입니다.    

5. 사용자의 교섭태도 변화 없이는 노조는 우리의 생존권을 지키기 위하여 전 조직역량을 집중하여  6월29일 1차 파업 시작으로 산별교섭을 진행하고 있는 보건의료노조와 함께 전 면 총력 투쟁 에 돌입 할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sort 날짜 조회수
2250 故 조상만 조합원 영결식 거행 조직부장 2014-04-10 1177
2249 철도노조 조상만 조합원 추모 촛불집회 열려 file 조직부장 2014-04-07 1847
2248 40만원! 물러설 수 없는 우리의 요구! file 조직부장 2014-03-19 1752
2247 “직접고용 실시하라” 장대비를 뚫은 신라대 청소노동자의 외침 file 조직부장 2014-03-12 4569
2246 3.8 여성노동자의 날 기념 부산여성노동자대회 열려 file 조직부장 2014-03-07 3480
2245 참정권을 보장하라! file 조직부장 2012-04-06 1371
2244 현대차,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폭력 자행 file 조직부장 2010-11-18 3015
2243 선거 코앞에 두고 교사 공무원 대량징계 예정 file [4] 조직부장 2010-05-25 2290
2242 노동부 새 약칭은 고용부? file [4] 조직부장 2010-05-25 2551
2241 "파업유도가 불법" 철도노조 국정조사 촉구 file [2] 조직부장 2010-02-24 3057
2240 [당선사례]윤택근-장현술 8기 집행부 임기 시작 file [2] 조직부장 2010-02-17 3602
2239 김진숙지도위원 24일만에 단식풀고 병원이송 [2] 조직국 2010-02-05 3624
2238 전쟁반대!한미군사훈련 중단!남/북,북/미 대화촉구 1인시위 및 부울경집회 file 조직 2013-03-15 2806
2237 민주노총부산본부 임원활동보고 file 조직 2013-02-26 4202
2236 김재하본부장 단위노조 방문등 file 조직 2013-02-22 1785
2235 김재하 본부장 활동사진 file 조직 2013-02-18 1440
2234 KBS스페셜-FTA 12년, 멕시코의 명과 암 file 선전국 2006-06-11 3828
2233 한진중공업 불법정리해고 철회하라! 부산시민대회 열려 file [2] 선전^ 2010-02-09 3125
2232 [속보] 민주노총 제49차 정기대의원대회 file [2] 선전^ 2010-01-28 2650
2231 한진중공업 정리해고 통보 보류, 노사교섭 [금속노조부양지부 통신 2010-2호] 에서 펌 file [3] 선전^ 2010-01-21 68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