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양노총, 인권위안 공세적으로 제기

조회수 2570 추천수 4 2005.04.25 13:55:22
교선
주말 양일간 교섭진행, 26일 다시 열기로  

24일 열기로 했던 노사정 실무대표회의가 23일 오후 5시30분터 국회 의원회관 1층 간담회장에서 환노위 주관으로 앞당겨 진행되었다.

이 날 회의에는 민주노총 이석행 사무총장, 한국노총 권오만 사무총장, 경총 김영배 부회장, 상공회의소 부회장, 정병석 노동부차관, 이목희 국회환경노동위원회 법안소위원장이 참석하였다.

격론을 거듭한 회의는 자정을 넘겨 새벽 2시30분까지 진행되었으나 협의에 이르지 못하고 24일 다시 열기로 하였다.

주요 회의내용과 결과는 국가인권위원회의 주요 의견인 △기간제 사유제한 △정규직 고용간주 △동일가치노동 동일임금 명문화 △차별시정절차 △파견제 관련 등에 대하여 노사정간 치열한 토론이 전개되었다.

정부안 중심논의 보다 인권위 내용을 중심으로 논쟁이 전개되었다는 점에서 예전과 달라진 점이라면 달라진 점이다.

다음날인 24일 오후5시부터 다시 논의를 시작하여 밤 11시까지 논의에 논의를 거듭하였지만 정부.여당과 재계가 여전히 기존 입장을 고수하여 역시 별다른 성과없이 다시 26일 속개하는 것으로 논의를 마무리지었다.

이날 양노총은 인권위안을 공통의 가이드라인으로 하여 기간제 사유제한, 기간만료후 고용의제, 동일노동 동일임금, 불법파견 고용의제 등의 내용을 공세적으로 제기하였다.

그러나 정부여당 및 재계는 여전히 기존의 정부안을 고수하였으며, 특히 기간제 사유제한에 대해서는 완강한 반대의견을 굽히지 않았다.

기간제 사유제한은 노동부에서 강력한 반대를 표명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24일 5차 교섭에서 사측은 기간제 사용기간을 4년, 파견제 전면허용 및 사용기간 4년 등의 개악안을 제출하였다.

이목희 법안소위원장은 25일 예정되었던 국회 환노위 법안소위에서는 비정규입법안을 다루지 않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환노위를 29일까지 연장하여 그 이전에 합의가 되면 환노위에서 처리하겠다라며 강행처리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sort 날짜 조회수
2270 민주노총 7.22동맹파업 “박근혜정권 퇴진하라! 세월호 특별법을 제정하라!” 조직부장 2014-07-26 1433
2269 금속노조 풍산마이크로텍지회의 1000일 투쟁! file 조직부장 2014-07-23 3134
2268 賊反荷杖(적반하장), 이금형 경찰청장 사퇴하라 file 조직부장 2014-07-18 2035
2267 부산시장과 경찰청장은 노동자 서민의 입을 막으려하는가? file 조직부장 2014-07-16 1359
2266 단식농성에 돌입하는 세월호 엄마 아빠의 이야기 조직부장 2014-07-15 1207
2265 염호석 열사를 보낸 이틀…굵은 빗줄기로 마지막 안녕 조직부장 2014-07-07 1382
2264 의료민영화 반대 결의대회 열려 file 조직부장 2014-06-27 1610
2263 2015년 최저임금 시급 5580원. 7.1%(370원) 인상 조직부장 2014-06-27 1369
2262 재벌, 사용자 비호 “노동부는 차라리 해체하라” file 조직부장 2014-06-18 1887
2261 부산합동양조(생탁) 파업투쟁 승리 간부결의대회 열려 file 조직부장 2014-06-05 15196
2260 민주노총, 사무총장 구속 규탄·6월 총궐기 예고 조직부장 2014-05-30 1294
2259 고 염호석 분회장 시신 밀양서 화장 조직부장 2014-05-21 1572
2258 염호석 열사 정신 계승 투쟁, 숨가빴던 1박 2일 file 조직부장 2014-05-19 1525
2257 신라대 청소노동자 투쟁 타결돼 file 조직부장 2014-05-14 2024
2256 대지자체 투쟁 본격 시작 file 조직부장 2014-05-13 1602
2255 이제 추모를 넘어 분노로, 노동절기념 부산노동자대회 열려 file 조직부장 2014-05-07 1656
2254 2014 차별철폐대행진 3일간 일정 마무리 돼 file 조직부장 2014-04-18 1966
2253 2014 대지자체 요구안 선포, 이후 투쟁 본격화 예정 file 조직부장 2014-04-17 1697
2252 바꾸자, 부산을! 철폐하라, 차별을! file 조직부장 2014-04-16 2320
2251 교육감 선거에 대한 민주노총 부산본부 입장 file 조직부장 2014-04-15 1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