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달려라! 민주버스" 부경버스지부 순회 투쟁

조회수 353 추천수 0 2020.02.13 13:36:06


087.JPG

▲ 달려라! 민주버스 순회 집중 투쟁대회



공공운수노조 부산경남버스지부(아래 부경버스지부)가 13일(목) "달려라! 민주버스 순회 집중 투쟁대회"를 열고 순회투쟁에 나섰다. 부경버스지부는 이날 오전 8시 부산시청에서 출근선전을 진행한 후 9시 같은 자리에서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어 10시 30분에는 버스사업조합 앞에서 민주버스 탄압 규탄대회를 진행했다.


강필수 부경버스지부장은 순회투쟁에 대해 "민주노총 부산본부가 진행한 '투쟁버스'에서 힌트를 얻었다. 조합원들의 단결을 도모하고 사기를 높이기 위한 투쟁으로 적절할 것 같아 회의를 통해 순회투쟁을 결정했다"라면서 "노조 탄압 중단을 촉구하며 민주노조를 사수하기 위한 투쟁"이라고 말했다. 


강 지부장은 "노조 사무실을 제공하라는 대법원 판결이 2018년 나왔는데 아직도 사업주들은 사무실을 제공하지 않아 3년째 투쟁하고 있다. 또한 신한여객 조합원 한 명이 해고되어 원직복직 투쟁을 함께 진행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0.jpg

▲ 송유진 부경버스지부 삼성여객 지회장, 강필수 부경버스지부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정홍근 민주버스 본부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출퇴근 길에 179번과 99번 버스를 애용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버스 동지들 만나니 너무나 기쁘다"라고 인사한 뒤 "버스 준공영제는 수익을 업체가 공동으로 관리하고 재정을 부산시가 지원해 버스 운영체계의 공익성을 강화한 제도이다. 그 어느 사업장보다 공정하게 운영해야 하는데 부산 버스 사장들은 헌법이 보장한 노동자의 단결권 조차 인정하지 않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김 본부장은 "버스에 부산시민 세금 천칠백억 원을 투여한 이유는 버스회사 사장들 배 불리려고 한 것이 아니다. 버스는 안전한 시민의 발이어야 하고 공정하게 운영해야 한다"라며 "이제라도 노동조합 탄압 중단하고 버스노조를 인정하라"라고 말했다.


마무리 발언을 한 정홍근 민주버스 본부장은 "버스 노동자는 시민들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 그래서 버스 노동자의 투쟁은 노동자 개인의 이익 만을 요구하는 투쟁이 아니다"라면서 "시민들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이기 때문에 더 절박하고 기필코 승리해야 하는 투쟁"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현재 부산은 준공영제로 버스를 운영하고 있지만 완전 공영제를 시행하는 지방정부가 차츰 늘고 있다"라면서 "시민들의 혈세로 운영하는 버스가 기업의 돈벌이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되며 노동자의 권리와 시민의 안전을 위해 버스 완전 공영제 투쟁을 벌일 것이다"라고 밝혔다.



017.JPG

▲ 범일동에 있는 부산광역시 버스운송사업조합 앞에서 결의대회를 진행한 부경버스지부



081.JPG

▲ "버스 운행 중 휴게 및 식사 시간 보장하라"는 펼침막을 든 버스 노동자들은 실제 근무 중에 휴식은커녕 식사도 거르고 화장실도 못 가며 일하고 있다.



004.JPG

▲ 약 70여 명의 조합원들이 순회 투쟁에 함께 했다.



부경버스지부 조합원들은 △09:00 시청 결의대회 △10:30 민주버스탄압 규탄대회(부산버스사업조합) △12:00 삼화PST 집중투쟁 △13:00 청강리 차고지 집중투쟁 △15:00 신한여객 집중투쟁 등 투쟁 현장을 순회하며 집회를 진행한다. 이 날은 전광재 부경버스지부 사무국장이 구속된 지 29일째 날이다.




더 많은 사진은▶ http://bit.ly/2UL6eb6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381 "국민 모독한 김무성에 항의한 학생들은 무죄" 검찰 공소 규탄 기자회견 newfile 교선국 2020-02-17 108
» "달려라! 민주버스" 부경버스지부 순회 투쟁 file 교선국 2020-02-13 353
2379 부산시장과 국방부장관, 검찰에 고발한 풍산대책위 file 교선국 2020-02-12 189
2378 13년, 정권이 세 번 바뀌어도 여전한 이주노동자들 현실-여수 외국인보호소 화재참사 추모집회 file 교선국 2020-02-11 294
2377 [카드뉴스] 진보정당의 비례대표를 뽑는 선거인단이 되어 주세요. file 교선국 2020-02-10 31
2376 "사회서비스원 포기는 부산시의 무사안일함을 반영한 것" 사회서비스원 설립 포기 규탄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20-02-05 209
2375 "누가 죄인인가" 친일적폐검찰 규탄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20-02-03 300
2374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20-02 file 교선국 2020-02-03 46
2373 "도박을 '공공성'으로 위장해 노동자들 죽이는 마사회 응징해야" 민주노총 부산본부 결의대회 file 교선국 2020-01-31 429
2372 2020-1차 운영위원회 보고 file 교선국 2020-01-29 166
2371 설 귀향 선전전 file 교선국 2020-01-23 94
2370 한 끼 밥값 19원, 희망고문 2년 7개월에 '직접 고용' 촉구한 부산지하철 청소노동자들 file 교선국 2020-01-22 399
2369 "노조가 희망이다" 신규조합원 만남의 날 file 교선국 2020-01-17 389
2368 "국정농단 주범 이재용을 구속하라" 이재용 재구속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20-01-17 255
2367 [사진 기사] '송전탑 뽑아줄티 소나무야 자라거라' 부울경 전시회 file 교선국 2020-01-10 334
2366 "명복이 아니라 천수를 누리고 싶다" LG헬로비전 故김도빈 조합원 추모문화제 file 교선국 2020-01-08 576
2365 부산시장 면담 요구하며 시청 앞에 주저앉은 효림원 노동자들 file 교선국 2020-01-07 425
2364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20-01 file 교선국 2020-01-06 63
2363 "기존체제 뒤엎어 노동자 민중의 앞길 밝히는 2020년이길" 2020년 공동시무식 file 교선국 2020-01-03 469
2362 줄행랑 친 병원장, 가부좌 튼 본부장 - 부산대병원 사태해결을 위한 부산시민사회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12-27 5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