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신청 바로가기
부산노동상담소바로가기
부산노동자생협바로가기
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소식입니다.


006.JPG

▲ 위험의 외주화 반대! 안전하게 일 할 권리 쟁취! LG헬로비전 사회적 책임 촉구! 故김도빈 조합원 추모문화제



"명복이 아니라 천수를 누리고 싶다. 내세가 아니라 현세를 살고 싶다."


지난해 12월 30일 부산 해운대구 재송2동의 한 건물 옥상에서 인터넷 설치 작업을 하던 LG헬로비전 비정규직 노동자 김도빈(45세)씨가 작업 중 사망했다. 인터넷 설치 업무를 맡긴 고객이 오후 5시 30분께 옥상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김도빈 씨를 발견해 심폐소생술을 하고 병원으로 옮겼으나 이날 오후 6시 45분 사망 진단을 받았다.


LG그룹 방송·통신 비정규직 노동자가 작업 중 사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7월 LG유플러스에서 인터넷 선 연결 작업을 하던 비정규직 노동자 김태희(41세)씨가 6미터 아래로 추락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사경을 헤매다 같은 해 11월 사망했다. 


김도빈 씨가 소속된 희망연대노조 LG헬로비전 비정규직지부는 "30분 간격으로 업무를 배정하는 체계가 과로를 조장했고 격무에 시달리던 김도빈 조합원이 사망했다. 함께 작업하는 동료가 있었다면 살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라며 비통해 했다. 노조는 "하루 평균 13집, 한 집에서 30~40분 이내에 작업을 완료해야 했다. 원청인 LG헬로비전이 설치 건수를 기준으로 수수료를 지급하기 때문에 더 많이, 더 빨리 일해야 했다"라며 "LG헬로비전은 노동자들이 죽어도 안전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조차 하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30분 간격 체계'는 오후 1시, 오후 1시 30분, 오후 2시.. 이렇게 30분 단위로 업무가 배정되며 30분 이내에 설치와 이동을 모두 끝내고 다음 장소에 도착해 있어야 한다는 것을 뜻한다. LG헬로비전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30분 간격 체계 속에서 하루 평균 13곳, 많게는 15곳을 이동하며 업무를 수행한다.


8일 오후 7시 30분 LG유플러스 초량 사옥 앞에서 <위험의 외주화 반대! 안전하게 일 할 권리 쟁취! LG헬로비전 사회적 책임 촉구! 故김도빈 조합원 추모문화제>가 열렸다. 추모문화제에는 김도빈 씨의 동생도 함께 했다. 


유용문 희망연대노조 공동위원장은 "지난 11월 19일 김태희 동지를 보내며 이 자리에 섰는데 한 달 보름 만에 다시 섰다. 지난 해만 세 명의 조합원이 산재로 떠났다. 몸에서 향 냄새가 가실 날이 없다"라며 비통해했다. 유 위원장은 "노동자들의 죽음을 책임지지 않는 저들의 위선을 벗기고 가면을 박살 내 진짜 사장의 책임을 물으려면 노동조합을 더 강하게 만들어야 한다"라며 "우리가 부속품이 아닌 인간임을 투쟁으로 알려주자. 두 번 다시 이 검은 무대에 설 일 없도록 투쟁하자"라고 외쳤다.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재벌 중 그나마 이미지가 괜찮은 LG에서 연일 사람이 죽어 나가는 이유, 김도빈 동지가 사망한 이유는 옆에 아무도 없었기 때문이다. 한 명만 있었어도 살 수 있었다"라며 "죽지 않기 위해, 이 땅 모든 비정규직을 철폐하기 위해 투쟁하자. 생산의 주인인 노동자답게 당당히 맞서자"라고 말했다.


평소 매우 건강했고 주짓수를 즐겨하던 김도빈 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경찰은 2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고 6일 '심장비대'라는 1차 결과가 나왔다. 


김도빈 씨의 장례는 '희망연대노동조합장'으로 치르며 1월 10일(금) 오전 8시 30분 부산 시민장례식장에서 영결식을 한 뒤 LG유플러스 초량 사옥 앞에서 노제를 지낸 후 장지로 이동할 예정이다.



030.JPG

▲ 헌화하는 유용문 희망연대노조 공동위원장



050.JPG

▲ 현장 노래패 소리연대의 추모공연



063.JPG

▲ 추모사를 하는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



087.JPG

 민중가수 금강필씨의 추모공연



112.JPG

▲ 결의문 낭독



131.JPG

▲ 헌화 후 묵상하는 김도빈 조합원의 동료들



[투쟁결의문] 살기 위해 투쟁하자


부산의 한 주택 옥상. 동지는 혼자 일했고, 혼자 쓰러졌다. “살려 달라” 소리치지 못했다. 얼마나 두려웠을까. 얼마나 무서웠을까. 얼마나 외로웠을까. 2020년의 세밑, 김도빈 동지는 세상의 밑에 가라앉았다. 비정규직 없는 세상에서 다시 태어나 행복하게 살아가길… 동지의 명복을 빈다.


동지는 숨 쉴 틈 없이 일했다. 사측은 30분에 한 건씩 일을 꽂아 넣었다. 하루에 14명의 고객을 만났다. 사측은 동지를 98%까지 쥐어짰다. 사측은 이미 마른수건이 된 동지를 계속 쥐어짰고, 동지는 조금씩 쓰러졌다. 도대체 누가 버틸 수 있을까. 살아남은 우리는 아직 쓰러지지 않았을 뿐이다. 운이 좋은 것뿐이다.


죽지 않았을 것이다. 통신재벌 LG가 인터넷 설치 AS 작업을 외주화하지 않았다면, 원청인 LG가 유지보수수수료를 삭감하고 지표를 맞추라고 압박하지 않았다면, 2인1조 시스템을 갖췄다면, 업무 간 충분한 휴식을 보장했다면, 노동안전과 노동자 건강권에 대한 상식적인 인식과 교육이 있었다면, 동지는 지금 우리와 “투쟁” 구호를 외치고 있을 것이다.


LG가 책임져야 한다. 왜냐면 노동자가 죽지 않을 노동조건을 만들 수 있는 주체는 바로 원청, 통신대기업, 재계서열 4위의 재벌 LG뿐이기 때문입니다. 설치‧AS 업무와 고객대면 업무를 외주화하고, 사용자로서 책임은 전혀 지지 않고, 하청 노동자를 쥐어짜내 이윤만 뽑아내는 것이 바로 LG이기 때문이다.


LG유플러스와 CJ헬로는 인수 과정에서 장밋빛 전망을 제시했지만 그 계획 어디에도 ‘노동자’는 없었다. 4조원이 넘는 돈을 투자하겠다고 선전했지만 현장노동자에 대한 비용은 오히려 줄이고 있다. 그러면서 LG는 “협력업체를 유지하겠다”며 했다. 중간착취-비정규직 구조를 공고히 한 것이다. 인수합병이 본격화된 2015년 이후 LG헬로비전 고객센터 노동자들의 수는 절반으로 줄었다. ‘연봉 2600만원 고액연봉자’에 대한 구조조정은 현재진행형이다. CJ가 LG에 인수되면서 현장 노동자들은 또 다시 고용불안, 수수료 삭감에 시달리고 있다. 범인은 바로 외주화에 빌어먹는, 이 빌어먹을 LG다.


LG는 그런데 사과 한마디 하지 않는다. 어떤 애도와 추모도 하지 않는다. LG헬로비전 사장 송구영은 신년사에서 “‘헬로’라는 인사말처럼 개인과 가정(Home), 그리고 지역사회의 어디서나 만날 수 있는 동반자로 거듭나야한다”고 했다. LG유플러스 부회장 하현회는 “고객과의 모든 접점에서 고객경험 혁신 이루자”고 했다. 뻔뻔하기 그지없다. 외주화, 간접고용, 비정규직, 실적압박, 저임금, 고강도, 위험노동, 감정노동, 산재… LG 마크를 달고 LG 고객을 만나 LG 서비스를 설치, 수리하는 노동자, LG가 이야기하는 고객과의 최접점에 있는 노동자들은 LG와의 모든 접점에서 ‘지옥’을 경험하고 있다. 양심이 있다면 그 입 다물고, 김도빈 동지에 대한 추모부터 하고 노동조합과 대화에 나서라.


살고 싶다. 일하다 죽고 싶지 않다. 혼자 일하다 쓰러져서 외롭게 죽지 싶지 않다. 우리는 살기 위한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살려 달라”는 말 대신 “투쟁” 구호를 외칠 것이다. 김도빈 동지가 살아있다면 동지는 끝까지 싸웠을 것이기 때문이다. 죽지 않고 일할 권리,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쟁취하고, 비정규직 없는 LG를 반드시 만들어낼 것이다. 김도빈 동지와 함께 싸워나갈 것이다. 우리 모두가 김도빈이다. 투쟁! 



2020년 1월 8일

김도빈 동지를 기억하고 LG를 바꾸고 세상을 바꿔나갈 우리




더 많은 사진은▶ http://bit.ly/2Qy3b3m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날짜 조회수
2371 설 귀향 선전전 file 교선국 2020-01-23 13
2370 한 끼 밥값 19원, 희망고문 2년 7개월에 '직접 고용' 촉구한 부산지하철 청소노동자들 file 교선국 2020-01-22 229
2369 "노조가 희망이다" 신규조합원 만남의 날 file 교선국 2020-01-17 307
2368 "국정농단 주범 이재용을 구속하라" 이재용 재구속 촉구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20-01-17 202
2367 [사진 기사] '송전탑 뽑아줄티 소나무야 자라거라' 부울경 전시회 file 교선국 2020-01-10 259
» "명복이 아니라 천수를 누리고 싶다" LG헬로비전 故김도빈 조합원 추모문화제 file 교선국 2020-01-08 465
2365 부산시장 면담 요구하며 시청 앞에 주저앉은 효림원 노동자들 file 교선국 2020-01-07 276
2364 월간 <민주노총 부산> 2020-01 file 교선국 2020-01-06 43
2363 "기존체제 뒤엎어 노동자 민중의 앞길 밝히는 2020년이길" 2020년 공동시무식 file 교선국 2020-01-03 378
2362 줄행랑 친 병원장, 가부좌 튼 본부장 - 부산대병원 사태해결을 위한 부산시민사회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12-27 476
2361 동료 기수들 살리려 상경하는 문중원 열사와 유가족들 file 교선국 2019-12-27 257
2360 2019-12차 운영위원회 회의 보고 file 교선국 2019-12-26 156
2359 이사장 갑질에 맞서 첫 총파업에 나선 부산신용보증재단 지부 file 교선국 2019-12-26 301
2358 성탄 전날, 흐느낌으로 가득찬 부산대병원 file 교선국 2019-12-24 361
2357 "더 많이 싸워서 더 크게 이기자" 여성노동자 만남의 날 file 교선국 2019-12-20 393
2356 "재벌특혜 부지, 대체 말고 환수!" 풍산대책위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12-19 300
2355 "상담을 조직화로" 영남권 조직활동가 맞춤형 노동상담교육 file 교선국 2019-12-17 382
2354 [사진 기사] "함께 싸우고 함께 이기자" 투쟁사업장 연대의 밤 file 교선국 2019-12-12 675
2353 해고통지서 찢고 승리 다짐한 효림원 노동자들-9차 투쟁사업장 연대의 날 file 교선국 2019-12-12 479
2352 "노동개악에 혈안 된 노동부 필요없다" 민주노총 부산본부 기자회견 file 교선국 2019-12-10 483